China exports economic panic

Home > Opinion > Editorial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 exports economic panic

China’s central bank cut interest rates and reduced the amount of reserves banks need to hold for the second time in two months on Tuesday.

Still, Chinese shares kept tumbling.

The Shanghai composite index closed 1.3 percent lower on Wednesday, on the heels of a 15 percent plunge during the previous two days. Some are already speculating the central bank could interfere in the currency market again, having devalued the yuan by more than 4 percent from Aug. 11-13 to prop up the market. Fearing foreign exchange losses, foreign capital is scrambling out of China and other emerging economies, wreaking havoc on global equity and currency markets.

Few can say if stock volatility in China could snowball into a global crisis. But danger is increasing. Investors were mostly confident in the Chinese economy and authorities’ abilities to maintain control. Experts also predicted that the odds of Chinese stocks hammering the global market were low due to limited liberalization in the Chinese market.

But earlier optimism is rapidly fading. The Chinese government has already lost confidence due to a series of policy failures. The markets of Korea and other nations that had weathered relatively well against the China drops were caught up in the sell-off when European and U.S. stocks shook.

Experts are quickly changing their views and some are even predicting that the U.S. Federal Reserve could put off monetary tightening expected to start from September.

China’s devaluation has taken a toll on emerging economies extending from Brazil to Southeast Asia and Africa. In a borderless financial world, it may be natural that troubles in the world’s second-largest economy would send ripples across the globe.

But even without extra beatings and challenges from the outside, the Korean economy is already in deep trouble. While exports are doing poorly on top of sluggish domestic demand, household debt has exceeded 1,100 trillion won ($929.4 billion).

Authorities have few interest rate, foreign exchange rate or fiscal policy tools left. None of the essential reforms in areas like labor and education have gone through. Korea could be most vulnerable to the China risk. Korea must accelerate its drive to reboot and restructure the economy to build resilience for the challenges of today and the future.

JoongAng Ilbo, Aug. 27, Page 34






'차이나 리스크'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나흘 연속 급락했던 상하이종합지수가 26일 또다시 1% 이상 떨어졌다. 전날 발표된 인민은행의 전격적인 금리 및 지급준비율 인하도 소용이 없었다. 이에 따라 지난 11~13일 위안화 가치를 4% 넘게 떨어뜨린 중국이 추가 절하 카드를 내놓을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다. 환차손을 우려한 글로벌 핫머니들이 중국 등 이머징마켓에서 한꺼번에 빠져나와 전세계의 주식·외환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아직 중국 증시 불안이 세계 경제 위기로 직결될 것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그러나 그 가능성이 더 커진 것만은 사실이다. 그동안 시장에선 중국에 대한 낙관론이 우세했다. 낙관론자들은 '중국 정부가 실물은 물론 금융도 충분히 관리할 수 있고, 설사 금융시장이 흔들려도 실물까지 영향 받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중국 시장의 개방 정도가 낮아 불안이 세계 금융시장으로 번질 우려도 작다고 봤다.
하지만 중국 낙관론의 토대가 서서히 허물어지고 있는 게 문제다. 중국 정부의 시장 관리는 이미 실패했다는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한국 등 일부 증시는 선방하고 있지만 지난 주말 이후 미국과 유럽 증시가 '중국 변수'로 급등락하면서 더 이상 '중국과 글로벌 금융시장은 별개'라고 말하기도 어려워졌다. 9월로 예정됐던 미국 금리인상 연기설까지 나오는 판이다.
이미 실물 부문에선 중국의 위안화 절하로 브라질과 동남아·아프리카 신흥국 경제들이 더욱 휘청거리고 있다. 세계화와 국제 분업이 어느 때보다 진전된 상황에서 세계 2위 경제인 중국 증시의 불안이 금융과 실물 양쪽으로 공포를 전파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한국 경제는 이미 만성질환을 앓는 중이다. 수출과 내수·투자가 얼어붙은 가운데 가계부채가 1100조원을 넘어섰다. 금리·환율·재정 정책수단이 매우 제한적이다. 노동·교육 등 4대 개혁도 지지부진하다. 어느 나라보다 '차이나 리스크'에 취약할 수 있다. 이번 뿐 아니라 앞으로도 끊임 없이 밀려올 위기에 대비해서라도 경제 체질 개선을 서둘러야 한다.

More in Editorials

Power corrupts

Unreasonable shutdown

Fearing the jab

Noraebang blues

Hong learns a less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