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itary poorly treated in Kore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ilitary poorly treated in Korea

Older people remember how students were mobilized for various events. Until the 1980s, thousands of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ere called to welcome the president. When I was in middle school, I was one of the students standing in the streets around Gwanghwamun. When the black motorcade carrying the president passed by, the students frantically waved flags. We were only happy to finally go home.

The Armed Forces Day parade on Oct. 1 was one of the events where students were mobilized. Tens of thousands of soldiers would march from Yeouido Square to downtown Seoul. Soldiers used to march in straight lines and rows in close formation. The close formation was the best tactic in the days of fighting with swords and shields until the modern era of conventional firearms. But after the invention of the machine gun, it became a suicidal act.

Perhaps because of the unpleasant memories of student mobilization and military dictatorship, Koreans are not so fond of military parades. But there is nothing wrong with praising and paying respect to the proud soldiers who risk their lives for the nation. A military parade is very effective in raising the morale of an army.

In November 1941, in the middle of World War II, the Soviet capital of Moscow was on the verge of falling to Germany. They said that it would collapse in two months. But Soviet leader Stalin ordered an unplanned military parade, which was broadcast live on television. Hitler felt insulted and ordered an attack on the capital, sure that the German forces would win. But the outcome was just the opposite. After the military parade, the Russian soldiers had high morale and fought back fiercely.

So most countries hold a splendid military parade for Veterans Day or Armed Forces Day celebrations. Other holidays, such as Independence Day, are also highlighted by military parades. They are proof of people’s affection for the armed forces.

President Park Geun-hye is to attend the military parade for China’s Victory Day on Sept. 3. To show its national strength, Beijing is preparing the most impressive parade.

Until the late ’80s, Korea was no different. But since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the National Armed Forces Day parade only happened once every three years. Then in 1993, it was replaced by a simple ceremony in Gyeryongdae, South Chungcheong. A street parade was held only once every five years. The military is being poorly treated.

As we have seen in the confrontation with North Korea, the military is our trustworthy shield that endures sacrifice. It’s been 22 years since the first civilian administration was elected. It is about time we remove the scarlet letter of “anti-democracy” from the military.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gAng Ilbo

JoongAng Ilbo, Aug. 31, Page 28

by NAM JEONG-HO


나이 든 이들에겐 다 있다. 1980년대까지 툭하면 있었던 학생 동원의 추억. 그땐 대통령 귀국 환영식 등 웬만한 행사 때마다 수천 명의 중고생이 불려 갔다. 나 역시 중학 시절 광화문 대로에 서서 진이 빠지게 기다린 기억이 있다. 그러다 시커먼 대통령 차가 휙 지나가면 마구 깃발을 흔들어댔다. 드디어 집에 가게 됐다는 기쁨에.
 10월 1일 국군의 날 퍼레이드도 학생들이 동원되던 단골 행사였다. 당시 여의도광장에서 출발한 군인 수만 명은 서울 중심부까지 행진해 왔다.
 그때마다 군인들은 항상 오와 열을 칼같이 맞춘 밀집대형으로 행진한다. 굳이 밀집대형을 짜는 데는 사연이 있다. 칼과 방패는 물론 구식소총으로 싸웠던 근세까지도 밀집대형은 최강의 전법이었다. 로마군단이 그랬듯 어떤 공격에도 흩어지지 않고 밀어붙이면 아무리 소수라도 무적이었다. 기관총 발명 후엔 자살행위가 됐지만 말이다.
 학생 동원의 텁텁한 기억 탓인지, 아니면 군부독재 때문인지 이 땅엔 군사 퍼레이드를 안 좋게 보는 시각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나라 위해 목숨 던지는 군인들의 당당함에 기뻐하고 경의를 표하는 게 나쁠 리 없다. 게다가 열병식은 군 사기 진작에 특효약이다.
 제2차 세계대전 중이던 41년 11월 소련의 수도 모스크바는 독일에 함락 직전이었다. 길어야 두 달이란 얘기가 돌았다. 하지만 소련의 독재자 스탈린은 때아닌 열병식을 지시하고 TV로 생방송하게 한다. 모욕감을 느낀 히틀러는 승리를 확신하며 진격을 명했다. 하지만 결과는 반대였다. 열병식으로 사기가 오른 소련군의 반격이 강력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배경으로 대부분 나라가 매년 군인의 날 등에 맞춰 화려한 군사 퍼레이드를 연다. 독립기념일 등 다른 때도 빠지지 않는다. 군이 사랑받는다는 증거다.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달 3일로 예정된 중국 항일전승 열병식에 참석한다. 중국은 국력 과시를 위해 어느 때보다 화려한 열병식을 선보인단다.
 80년대 말까지 우리도 다르지 않았다. 그러다 노태우 정권 이후 국군의 날 퍼레이드는 3년에 한 번으로 줄었다. 이마저 93년 첫 문민정부가 출범하면서 계룡대에서 조촐한 행사를 열되 5년에 한 번 시가행진을 하는 걸로 정착됐다. 보통 홀대가 아니다.
 이번 남북 대결에서 봤듯 군은 희생을 감내하는 우리의 든든한 방패다. 문민정부 출범 이후 이제 22년. 군부에 찍힌 ‘반민주’란 주홍글씨도 지워 줄 때가 되지 않았나.
남정호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