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hauling the intensive care uni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Overhauling the intensive care unit

“The intensive care unit killed him instead of saving him,” Son Hae-seon says of her husband, who died at a hospital in Seoul.

She claims that his intravenous needle fell out on a number of occasions, and that the medical staff failed to detect that his condition was worsening. But it’s not just the patients’ families who are complaining. Medical staff members are also frustrated. “Each nurse is in charge of 10 beds and has to take care of other responsibilities, like disposing of medical waste. It’s a miracle to end a day without an accident,” said one nurse at a Gwangju hospital.

Most intensive care units (ICUs) are just waiting rooms before death. Hospitals spare investing in ICUs if they are not profitable, and nurses and doctors often don’t have enough time to provide proper care. The government, on the other hand, turns a blind eye to the reality. The medical law has an ambiguous clause that states that ICUs can have exclusive doctors who don’t necessarily have to work full time. And while medical charges have increased, it’s not enough to induce investment in ICUs, unlike with emergency rooms and cancer wards.

Furthermore, many ICUs lack proper medical systems, and the choice of hospital - often determined by the paramedics - can potentially change a patient’s fate. The death rate among critical patients at domestic hospitals varies drastically.

And since performance isn’t noted, proper evaluations aren’t conducted. There’s no official nationwide evaluation for ICUs.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is conducting the first experimental assessment, in which these units are evaluated over 13 categories, and a partial result will be made public next year. The death rate for each hospital is not included in the evaluation, though the ratios of patients to medical staff and equipment are assessed. Specific standards for grades have not been determined, but one inside source said the assessment would focus on understanding the current situation.

In the United States, a hospital evaluation by the federal government includes the ICU. They are graded on a scale of one to five stars, and the result is made public in the media. Dr. Augustine Choi, who works at Cornell Medical College, said making the list public ups competition among hospitals and gives patients more choices.

ICUs desperately need to update their facilities and pad their staffs. They must also undergo strict evaluation, with the results made public. Patients and families must be informed about which hospitals neglect their ICUs due to a lack of profits. ICUs must not merely be waiting rooms before death. Rather, they must serve as safe places in which patients can come back from the brink.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Sept. 1, Page 33

by JUNG JONG-HOON





"중환자실이 사람 살리는 곳이 아니라 죽이는 곳이었습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남편을 잃은 손해선(62)씨가 한숨을 쉬며 한 말이다. 남편 팔에 꽂혀 있어야 할 주사 바늘은 여러 번 빠져 있었고, 남편의 상태가 악화된 것을 의료진이 제대로 알지 못했다고 한다. 이런 탄식은 환자 가족만 하는 것이 아니다. 의료진도 답답해 하기는 마찬가지다. 광주광역시의 한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는 이렇게 얘기했다. "간호사 한 명이 병상 10개를 챙기고 의료 폐기물을 버리는 등 잡다한 일까지 도맡고 있습니다. 의료 사고 없이 하루가 지나가는 게 기적 같은 일이죠." 대부분의 중환자실은 '죽으러 가는 곳'이 됐다. 병원들은 돈이 되지 않는 중환자실에 투자를 아끼고, 몇 안 되는 의사와 간호사는 환자를 제대로 볼 시간이 부족하다. 이런 중환자실의 현실에 정부는 눈감고 있다. 의료법에 '중환자실에 전담의사를 둘 수 있다'는 애매한 규정만 두고 전담의를 의무화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는다. 뒤늦게 수가를 올려주겠다고 나섰지만 중환자실에 대한 투자를 이끌어 내기에는 부족하다. 응급실이나 암 병동에 대한 관심과 대비된다.
의료 체계가 잘 갖춰지지 않은 중환자실이 많아 환자 또는 보호자가 어느 병원을 택하느냐에 따라(많은 경우엔 구급 요원들의 선택에 의해) 생사가 갈리는 일이 흔히 생긴다. 국내 병원끼리 비교해 봤을 때 중환자 사망률이 두배 이상 차이가 난다는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관심을 크게 두지 않는 곳이라 평가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 전국적으로 실시된 중환자실 공식 평가 결과는 없다. 이 와중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첫 실험적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13개 항목으로 평가해 그중 일부 결과만 내년 상반기 공개할 계획이다. 병원별 사망률은 평가 지표에서 빠져 있고, 의사·간호사당 환자수, 장비 수준 정도만 들여다 보고 있다. 정확한 등급 기준도 정하지 않았다. 심평원 관계자는 "현황 파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미국에서는 연방 정부가 병원에 대한 평가를 할 때 중환자실도 포함시킨다. 시민들이 알기 쉽게 별 1~5개로 중환자실의 등급을 매기고, 언론을 통해 공개한다. 오거스틴 최 코넬대 의대 내과 과장은 "명단 공개로 병원간 질적 경쟁이 벌어지고, 환자들은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고 말했다. 중환자실 시설 개선과 인력 확충이 절실하다. 또 엄격한 평가와 결과 공개가 이뤄져야 한다. '돈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내팽겨치다시피한 병원들을 환자와 가족에게 알려줘야 한다. 중환자실은 생의 마지막 관문으로 거쳐가는 곳이 아니라 다시 삶으로 돌아오는 곳이 돼야 한다.

정종훈 기자 사회부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