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s should come out of hidi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EOs should come out of hiding

On Sept. 15, I was in Frankfurt to cover the 2015 Frankfurt Motor Show. At the world’s biggest automobile showcase, CEOs of global carmakers were working as busy as salesmen. Let’s look at the schedule of Renault-Nissan CEO Carlos Ghosn on the opening day. At 2 p.m., he presented a new model of a midsize sedan, the Talisman, at the Renault booth. At 3 p.m., he attended a press meeting. For 40 minutes, he answered questions from reporters from over 100 media outlets. At 7 p.m., he met with some 60 reporters at a nearby hotel, giving interviews at different tables set up by country.

Ghosn was not the only busy CEO. Industry giants like Mercedes-Benz CEO Dieter Zetsche and Volkswagen CEO Martin Winterkorn presented new models and met with reporters in person. BMW CEO Harald Krueger collapsed on stage as he was exhausted from the busy tight schedule filled with interviews. The executives are engaged in the business. They went around the booths, restaurants and briefing rooms, shaking hands and sharing jokes with the reporters. They didn’t avoid sensitive questions either.

I asked a BMW executive if the CEO is always eager to give interviews. Then he asked back, “Korean CEOs don’t do interviews?” When I was reluctant to answer, he said that motor shows are meant for interviews, and it’s a CEO’s job.

Is there any CEO in Korea who is eager to give interviews? I rarely find any of them so accessible. Among the conglomerate heads, Kumho Asiana Chairman Park Sam-gu is considered the most press-friendly. Even he doesn’t give formal interviews. When he runs into reporters going in and out of the office or at business meetings, he doesn’t avoid answering questions. He tells the executives that the chairman is supposed to meet people and communicate.

Many of the CEOS in Korea isolate themselves. Even the CEOs in the retail businesses are shy. So the distance between the companies and the public grows large. At the motor show, the Hyundai Kia CEO was nowhere to be found. Foreign reporters said that it was unfortunate that the CEO of the Korean carmaker with the fifth-largest global sales wasn’t there to present a vision.

Reporters come to motor shows not just to learn about new models but also to listen to the visions and future strategies of the industry leaders. CEOs are the right people for answering questions responsibly and addressing issues correctly. CEOs are asked to have many virtues: intelligence, charisma, quick judgment and generous leadership. In addition, a CEO needs to be ready to communicate with the public and work in the field. I would feel far more proud to see Korean CEOs surrounded by foreign reporters asking questions.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Sept. 18, Page 33

by KIM KI-HWAN






15일(현지시간) 개막한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현지 취재했다. ‘세계 최고 모터쇼’ 현장에서 눈에 띈 건 영업사원처럼 발로 뛰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최고경영자(CEO)들이었다. 카를로스 곤(61)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회장의 개막일 일정을 보자. 그는 이날 오후 2시 르노 부스에서 직접 신차인 준대형 세단 ‘탈리스만’을 소개했다. 오후 3시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40분 동안 한국ㆍ미국ㆍ프랑스ㆍ호주ㆍ중국ㆍ멕시코ㆍ터키 등에서 온 100개 매체로부터 질문 세례를 받았다. 오후 7시엔 인근 호텔에서 60여 명의 기자와 만나 국가별로 테이블을 옮겨다니며 인터뷰를 했다. 그만 그런 건 아니었다. 디터 제체(62) 메르세데스-벤츠 회장, 마틴 빈터콘(68) 폴크스바겐 회장 같은 업계 거물도 직접 신차를 소개하고 기자들과 거리낌없이 만났다. 하랄드 크루거(49) BMW 회장은 바쁜 일정을 소화하며 인터뷰를 강행하다 무대에서 쓰러지기까지 했다. 임원들은 말할 것도 없었다. 부스ㆍ식당ㆍ브리핑룸 곳곳에서 처음 만나는 기자들과 악수하고 농담을 나눴다. 예민한 질문도 피하지 않았다. BMW의 한 임원에게 “CEO가 원래 적극적으로 인터뷰하느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한국에선 CEO가 인터뷰를 안 하느냐”고 되물어왔다. 머뭇거리자 “모터쇼는 인터뷰하는 자리다. CEO는 인터뷰하는 사람”는 답이 재차 돌아왔다. 한국 대기업에 인터뷰에 적극적인 CEO가 있을까. 드물다. 재계 총수 중에선 박삼구(70)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떠올랐다. 그나마 그도 정식 인터뷰에 응하는 건 아니다. 출퇴근 시간에 마주치거나 재계 모임에서 기자와 만났을 때 피하지 않고 질문에 답하는 ‘프레스 프렌들리’ CEO다. 실제 그는 회사 임원들에게 “회장은 사람 만나 소통하라고 있는 자리”라고 말하곤 한다. 한국 대기업 CEO의 상당수는 외부에 문을 닫고 산다. B2B(기업간거래)는 물론이고 B2C(소비자판매) 기업 CEO도 마찬가지다. 그러다보니 기업과 대중의 거리는 멀어진다.이번 모터쇼에서 현대기아차 CEO는 보이지 않았다. 외신 기자들은 “글로벌 판매량 5위를 자랑하는 한국 자동차 업체 CEO의 비전을 듣고 싶었는데 아쉽다”는 반응이 나왔다. 기자들은 신차 데뷔 무대도 취재하지만 회사의 비전과 미래 전략을 듣고 싶어 모터쇼를 취재한다.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면서 책임지고 답할 수 있는 적임자가 CEO다. 명석한 두뇌, 강렬한 카리스마, 빠른 판단력, 포용의 리더십 등 CEO의 덕목은 많다. 모두 중요하지만 발로 뛰며 대중과 소통하는 자세도 필요하다. 외국 기자들이 한국 CEO를 둘러싸고 질문공세를 하는 모습을 본다면 한층 뿌듯하지 않을까 싶어서 해보는 얘기다. 김기환 경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