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ublic diplomacy battl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public diplomacy battle

At 1 p.m. on Friday, I was at the American Center in Namyeong-dong, Yongsan District. Since it was founded in 1948, the center hosts forums and performances to promote American culture in Korea. After two months of renovation, the American Center was reopened. The 1,700-square-foot space was crowded with some 100 people. A little past 2 p.m., American Ambassador Mark Lippert appeared. In a speech, he said that one of the critical elements of the Korea-U.S. partnership was the exchange of citizens, and human relationships, through the Internet and other channels. Ambassador Lippert then shook hands and took photos with the attendees for about half an hour.

At 4 p.m., I was at the Chinese Embassy in Myeong-dong, Seoul. The high iron gate opened, and the embassy invited some 60 students studying Chinese at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Hanyoung Foreign Language High School and Singal High School. Chinese Ambassador to Korea Qiu Guohong said that the core of China’s diplomacy with neighbors was “friendship, sincerity, cooperation and tolerance,” with sincerity referring to trust among nations. He added that Korea and China trust each other sincerely. An embassy official said that the ambassador was scheduled to go to Yongin, Gyeonggi, but he had postponed it because he valued meeting with the students, and the attendees burst into cheers.

On Sept. 18, the U.S. Embassy and Chinese Embassy coincidentally engaged in an “unintended” public diplomacy competition. Most of the attendees were high school and college students. A foreign ministry official said that the two powers were trying to win hearts of Korea’s future generation, and Korean diplomacy needs to learn from them.

Those who attended the events had quite different impressions.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Dean of International Studies Kim Bong-chul said that the event was small but took Korea-China relations to a higher level. Kim Ki-beom, a 25-year-old college student, attended the opening of the renovated American Center said that it was an America in Korea, and he liked the approach and would be more interested in the United States.

In international politics, national interests could make today’s friend tomorrow’s enemy. No one knows if the courtship of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ill continue. Interests of neighboring countries are changing every minute, and the focus of Korea’s foreign policy should change accordingly. The security law in Japan is leading Northeast Asia into turmoil. The public diplomacy of Ambassadors Lippert and Qiu should be an accelerated lesson to solve the complicated diplomacy problem.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Sept. 21, Page 33

by YOO JEE-HYE



#오후 1시 서울 용산구 남영동의 아메리칸센터. 1948년 설립된 뒤 포럼과 공연 등을 열어 한국에 미국 문화를 알려온 공공외교의 산실이다. 그 아메리칸센터가 두달 여 간의 리모델링을 거쳐 재개관식을 가졌다. 50평 남짓한 센터는 100여명의 시민들로 북적거렸다. 2시가 조금 넘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축사에서 “한ㆍ미 간 파트너십에서 결정적인 것 중 하나가 일반 시민들 간의 교류”라며 “사소한 인터넷을 통한 것이든 뭐든, 이런 인적 관계가 한미동맹의 가장 중요한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리퍼트 대사는 30여분 남짓 머무는 동안 사진을 같이 찍자거나 악수하자는 요청에 일일이 응했다.
#오후 4시 서울 명동에 있는 주한 중국 대사관. 굳은 철문이 활짝 열렸다. 중국대사관이 중국어를 공부하는 한국외국어대, 한영외고, 신갈고 등 학생 60여명을 초청한 행사였다.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 대사는 주변국 외교정책의 핵심인 ‘친성혜용’(親誠惠容, 친밀ㆍ성실ㆍ혜택ㆍ포용)을 소개한 뒤 “‘성’은 국가 간에도 신용을 지켜야 한다는 의미인데, 중국과 한국은 서로 믿고 진심으로 대하는 관계”라고 말했다.
대사관 관계자가 “대사의 다음 일정이 경기도 용인에서 있는데, 여러분을 만나는 게 굉장히 중요해 그걸 뒤로 미뤘다”고 하자 학생들 사이에선 “아~” 하는 탄성이 나왔다. 지난 주 금요일(9월18일), 미국과 중국 대사관이 공교롭게도 같은 날 ‘의도하지 않은’ 공공외교 경쟁을 펼쳤다. 참석자들의 대부분은 고교생 또는 대학생들이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의 미래세대를 상대로 한 G2(주요 2개국)의 구애”라며 “우리 외교가 배워야할 점”이라고 했다.
두 나라 대사관의 행사에 각각 참석한 이들의 소감은 그런 점에서 다른 듯 같았다. 중국 대사관 개방 행사에 참석한 김봉철 한국외대 국제학부장은 “작지만 이런 행사를 준비한 게 한중관계가 고차원적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아메리칸센터 재개관식에 참석한 김기범(25ㆍ대학생)씨는 “한국 속의 미국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대사관의 이런 접근이 좋은 것 같다. 미국에 더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될 듯 싶다”고 했다.
국익에 따라 오늘의 동지가 내일의 적도 되는 게 국제정치다. 미ㆍ중의 러브콜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도 알 수 없다. 우리를 둘러싼 주변국의 이해 는 시시각각 달라지고, 그 때마다 한국 외교의 선택지도 바뀌어야 한다. 당장 일본의 안보법 통과로 동북아 정세는 또 요동치고 있다. 리퍼트 대사와 추 대사의 공공외교는 그런 점에서 어려운 외교 문제를 미리 푸는 일종의 '선행학습'이다.
유지혜 정치/국제 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