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pposition’s strange logic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opposition’s strange logic


“Only the representative from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was invited to endorse a deal. How can this be called a grand compromise? This isn’t even a small compromise,” Rep. Choo Mi-ae, a member of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NPAD), said Wednesday about a recent deal agreed upon by the nation’s labor, management and government representatives. “Even if labor and management reached an agreement, the federation does not represent even 5 percent of some 18 million workers,” she said.

Her comments likely reflect the fact that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did not participate in the deal. The umbrella union was repeatedly invited to join negotiations, but refused.

Choo’s remarks make us wonder if a union that rejected talks should be recognized at all, while another union that reached a difficult compromise through tough negotiations should be denied. She should have persuaded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to sit down at the negotiating table.

After talks concluded, she denied the compromise and tried to undermine the union that signed the deal. This is inappropriate.

Choo already had a controversial history.

In July 2009, the country was embroiled in a debate over the law, intended to protect the irregular workers. “The Labor Ministry only inflicts pain upon workers,” Choo said at the time as the chairwoman of the National Assembly’s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It oppresses the working class and it must be shut down.”

The ministry subsequently issued a statement defending itself. “It is a clear defamation against a government ministry and a serious insult against the 5,700 public servants of the ministry who work day and night to improve the working conditions of laborers,” it read, demanding Choo apologize.

The leader of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holds great authority, and the government made the rare decision to confront it. Even Kim Dae-hwan, who currently heads the tripartite commission who served as a labor minister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criticized Choo. “If the Labor Ministry is shut down, the committee also must be shut down,” he said.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should be praised for endorsing the compromise despite internal and external pressures. That is not something to be criticized. The federation, furthermore, formed an alliance with the NPAD, so the party must seriously consider how it is treating its partner. The main opposition must share the significance of the compromise with the federation and make necessary revisions to participate in labor reform.

The author is a senior reporter of employment and labor news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Sept. 25, Page 33

by KIM KI-CHAN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3일 "한국노총 대표자만 불러서 도장 찍게 한 것이 어떻게 대타협이냐. 소타협도 안 된다"고 했다. 한 발 더 나가 "설령 노사가 모여서 합의했다고 하더라도 한국노총은 노동자 1800만명의 5%도 대변 못한다"고 했다. 9·15 노사정 대타협은 물론 한국노총까지 인정하지 못한다는 얘기로 들린다.
아마도 이번 노사정 대타협에 민주노총이 참여하지 않은 것을 염두에 둔 건 아닌가 싶다. 민주노총은 대화에 여러차례 참여할 것을 권유받았지만 불참했다.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대화를 거부한 이상 사회적 대화 주체로서의 권한도 포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추 의원의 말대로라면 대화를 거부한 상대는 인정하고, 어렵사리 협상으로 대타협을 이룬 단체는 부정하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 책임있는 국회의원이라면 대화 초기부터 민주노총을 설득해 협상 테이블에 앉도록 하는게 맞지 않을까. 다 끝난 뒤에 대타협을 부정하고, 합의문에 서명한 단체를 깎아내리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 모 경제단체 관계자가 "정치적 이해타산에 따른 알박기"라는 지적을 한 것도 이 때문이다.
예전에도 추 의원은 노동문제와 관련, 물의를 빚은 적이 있다. 2009년 7월 비정규직 보호법으로 논란이 뜨거울 때였다.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었던 추 의원은 ""대한민국 노동부는 간판만 노동부이지 노동계층에 고통을 주는 부처다. 노동계층 압박부이며, 노동부를 없애버려야 한다"고 했다. 노동부가 곧장 성명을 냈다. "정부 기관인 노동부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며, 노동현장에서 불철주야 노력하는 노동부 공무원 5700여 명에 대한 중대한 모독"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막강한 힘을 가진 국회 환노위원장을 상대로 정부가 정면 대응하는 이례적인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오죽하면 고(故) 노무현 정부시절 노동부장관을 지낸 김대환 현 노사정위원장이 당시 "노동부가 없어지면 환노위도 없어져야 한다. 그건 자기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일갈했겠는가.
한국노총이 내외부의 내홍을 이기고 '국민과 함께'라는 한국노총의 지향점에 맞게 대타협을 이룬 점은 격려받아 마땅하다. 존재를 부정당하며 욕을 먹을 일이 아니다. 더욱이 한국노총은 새정치민주연합과 정책연대를 맺은 단체다. 입맛에 맞고 유리할 때만 파트너로서 대접하는 것은 아닌지 돌아볼 일이다. 만약 그렇다면, 그것이야말로 한국노총을 정략적 들러리로 여긴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지금이라도 대타협의 의미를 한국노총과 함께 공유하고, 수정할 건 수정하면서 노동개혁 행보를 이어가는 게 공당의 길이 아닌가 싶다.
김기찬 고용노동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