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is not personal propert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Hangul is not personal property

In September 2009, a water meter reader discovered the top of the tombstone of King Munmu at a house in Gyeongju. He noticed the writing on the stone around the water fountain and reported the case to authorities. So then, to whom does this national treasure belong? It doesn’t belong to the owner of the house or the meterman. It’s national property.

When the owner of a found article is unaccounted for, the finder can claim it. However, cultural properties are exceptions. Even if it was found in the backyard or in a person’s house, the one who discovered it has no right to it. Cultural assets belong to the community; the finder receives a reward of up to 100 million won ($87,490).

Despite this clear principle, a nationally treasured document describing the Korean alphabet system, a copy of the “Hunminjeongeum,” is currently at the center of a contentious debate. Bae Ik-gi, who came into possession of this rare artifact in 2008, recently expressed his intention to sell it to the government for 100 billion won, 10 percent of the appraised value of 1 trillion won. Bae claims he discovered the copy while repairing his house, essentially confessing that he had not inherited it from his ancestors. But he hid this rare document in his home, after which a portion of the book was destroyed in fire - a testament to lax maintenance.

Some legal professionals would argue that a cultural property discovered by accident belongs to the nation, and if Bae continues to refuse to hand over the book, he should be taken into custody. According to the Cultural Properties Act, hiding a cultural asset is punishable by to up to three years in prison.

Some suggest a compromise - having a philanthropist buy it from Bae at a reasonable price and donate it to the nation. In 1943, Jeon Hyeong-pil purchased the Andong copy of the “Hunminjeongeum” at a price equivalent to 10 houses and stored it in Gansong Art Museum.

In fairness, most people would be tempted by the money when such a treasure is appraised at 1 trillion won. However, it’s unreasonable for Bae to demand 100 billion won. The appraised price is irrelevant if no buyer exists. It may be different in nature, but the most expensive painting ever sold was a Paul Gauguin painting, sold in February in Basel, Switzerland, for 320 billion won.

Authorities must not negotiate with Bae if they wish not to set an undesirable precedent. What would they do if a similar situation arose in the future? Other copies may turn up. But once a principle crumbles, it is irreversible. It may be best to remain resolute and strict at the risk of losing this copy.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Oct. 12, Page 35

by NAM JEONG-HO



2009년 9월 경주의 한 주택에서 국보급 문화재인 문무왕릉비 상단이 발견됐다. 눈 밝은 여성 수도검침원이 이 집 수돗가 돌에 새겨진 글에 주목, 제보한 덕이었다. 그렇다면 이 문화재는 누구 걸까. 집주인도, 검침원도 아닌 국가 소유라는 게 정답이다.
생각치 못한 습득물은 주인이 나타나지 않는 한 발견자에게 돌려주는 게 원칙이다. 다만 문화재는 예외다. 자기 집 앞마당, 벽 속에서 찾아내더라고 발견자 소유가 될 수 없다. 문화 유산은 공공의 것이란 정신 때문이다. 대신 최고 1억 원의 포상금을 준다. 이런 원칙이 분명한데도 최근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을 놓고 논란이 한창이다. 2008년 이 희귀본을 찾아냈다는 배모씨는 최근 “감정가 1조 원의 10%인 1000억 원을 주면 국가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 배씨는 그간 상주본을 “집수리 중 짐 속에서 발견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조상으로부터 정상적으로 물려받지 않았음을 자백한 꼴이다. 그런데도 배씨는 그 귀한 상주본을 집에 숨겨뒀다 불이 나는 바람에 책 일부를 태웠다고 한다. 이렇게 관리가 허술해서야 언제 무슨 일이 터질지 모른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하나. 법조계 일각에선 우연히 발견된 문화재는 국가 소유인 만큼 "배씨가 계속 불응하면 구속 수사를 해서라도 찾아야 한다"는 강경론이 나온다. 문화재보호법에 따르면 귀중 문화재를 숨겨두면 3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하게 돼 있다. 반면 독지가가 나서 적절한 값에 사들인 뒤 헌납하는 게 좋다는 절충안도 있다. 훈민정음 해례본 안동본도 1943년 간송 전형필이 기와집 10채 값을 주고 사들여 현재 간송미술관에서 보관 중이다. 어쨌거나 자기가 갖고 있는 보물이 1조 원으로 평가됐다는 데 마음이 동하지 않을 사람은 거의 없다. 하지만 1000억 원을 달라는 배씨의 요구는 해도해도 너무하다. 아무리 국보급 문화재인들 실제 매수자가 없으면 평가액은 큰 의미가 없다. 성격이 다르긴 해도 지난 2월 스위스 바젤에서 사상 최고가에 낙찰됐던 고갱의 작품도 3200억원에 불과했다.
당국이 상주본을 잃을지 모른다는 걱정에 설마라도 배씨와 타협, 잘못된 선례를 만들어선 절대 안된다. 앞으로 비슷한 일이 터지면 어찌 할 건가. 훈민정음 해례본은 안동본도 있고 또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일단 무너진 원칙은 돌이킬 수 없다. 상주본을 잃을 수도 있다는 각오로 서릿발처럼 대응하는 하는 게 옳지 않을까…
남정호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