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sons from the Presidents Cup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essons from the Presidents Cup


On Oct. 9, a press briefing on President Park Geun-hye’s visit to the United States was held at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CSIS).

The focus was on pending issues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as well as the prospect of the meeting. However, another topic was the Presidents Cup in Songdo, Incheon. After the briefing, CSIS Korea Chair Victor Cha highly praised the golf match. Foreign reporters attending the briefing also celebrated Korea’s first hosting of the Presidents Cup in Asia.

At a restaurant in Washington, an American gave me a thumbs up and said the Presidents Cup was the best.

For six days last week, the NBCUniversal-owned Golf Channel broadcast the event live to 120 million households in 83 countries. About 1 billion golf fans watched the Presidents Cup across 226 countries and in 32 languages. It’s rare 1 billion people to watch a sporting event.

The Golf Channel anchor praised the condition of the golf course, the event’s management and the manners of the Korean galleries.

Another highlight were videos introducing Korea and Incheon, which aired during the breaks. It contained images of tourist attractions in Incheon and other landmarks like Namdaemun. They were shown repeatedly, the same video played throughout the day for a week. That’s a fantastic promotion for the country.

Diplomacy doesn’t have to be complicated. Korea’s status as an advanced global power and the alliance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as propagated all over the world.

The teamwork of Korea’s Bae Sang-moon and Japan’s Hideki Matsuyama against Team USA was also noteworthy. Bae cheered for Matsuyama’s shot and Matsuyama embraced Bae after putting.

The leaders of Korea and Japan can learn from that friendship. Their partnership symbolically showed that the power of both nations would be that much greater if we just joined forces and worked togethe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Presidents Cup provides a simple yet important lesson: When we move first, the other party reacts. We cannot gain attention or inspire change without being a key player on the international stage.

The North Korea issue needs that same kind of attention - and that’s why we are closely watching how President Park Geun-hye’s visit to the United States will play out.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bureau chief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Oct. 14, Page 33

by KIM HYUN-KI


지난주 금요일(미국시간) 오전 세계 굴지의 싱크탱크 전략국제연구소(CSIS) 9층.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를 앞둔 한·미 양국의 현안과 회담 전망이 브리핑의 주요 의제였다. 하지만 또 하나의 화제가 있었다. 바로 인천 송도에서 열리고 있던 골프 대항전 '프레지던츠컵'이었다. 브리핑을 마친 빅터 차 CSIS 한국석좌는 기자에게 "정말로 훌륭하다"고 극찬했다. 브리핑에 참석했던 외국 기자들도 "아시아에서 최초로 프레지던츠컵을 연 걸 축하한다"고 입을 모았다. 일반 시민들도 마찬가지였다. 12일 워싱턴 시내 레스토랑에서 만난 한 미국인은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며 "프레지던츠컵은 최고였다. 한국을 방문하고 싶은데 인천 말고는 어디를 추천하느냐"고 물었다.
지난주 대회기간 6일 동안 MSNBC 골프채널은 미국을 포함 83개국 1억2000만 가구에 생중계했다. 기타 채널을 합하면 226개국 32개 언어로 약 10억 명의 골프팬이 프레지던츠컵을 시청했다. 말이 10억 명이지 이런 일은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
MSNBC의 진행자는 "Absolutely perfect(완벽하다)"란 말을 방송 중 100번은 넘게 한 것 같다. 방송 내내 골프클럽의 관리상태는 물론이고 경기운영, 한국인 갤러리들의 관전 매너에 대한 찬사를 쏟아냈다.
또 하나 눈길을 끈 건 경기 중간에 방영된 한국과 인천을 알리는 동영상. 인천은 물론 한국을 잘 모르는 미국 시청자를 위해 맥아더의 인천상륙작전에 대한 설명이 곁들여졌다. 인천의 관광명소, 그리고 남대문 등 한국을 알리는 여러 영상들이 반복적으로 TV에 소개됐다. 재방송을 포함해 지난 1주일 간 거의 하루 24시간 내내 같은 영상이 나간 걸 감안하면 엄청난 국가홍보효과를 얻은 셈이다. 달리 외교가 있는 게 아니다. 한·미 유대감, '미들 파워'가 아닌 '글로벌 선진파워'로서의 한국의 저력이 골프를 통해 전세계에 전파된 것이다.
미국 팀을 상대로 한국의 배상문, 일본의 마쓰야마 히데키 콤비가 보여준 뛰어난 한·일 팀워크도 인상적이었다. 배상문이 마쓰야마의 샷에 박수로 환호하고 마쓰야마가 배상문의 퍼팅에 포옹하는 모습을 한·일 지도자가 보고 뭔가 느꼈어야 한다. 한·일이 손잡고 호흡을 맞추면 그 힘은 몇 배로 커질 수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장면이었다.
프레지던츠컵의 성공은 우리 외교에도 단순하지만 중요한 시사점을 준다. 우리가 먼저 움직이고 나서야 상대방도 반응하는 법이다. 직접 '키 플레이어(주도자)'가 되지 않으면 주목을 받을 수 없고 변화를 이끌어낼 수도 없다. 북한 문제도 마찬가지다. 오늘 미국을 방문하는 박근혜 대통령이 풀 보따리가 주목되는 이유다.
김현기 워싱턴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