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magining weakness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eimagining weaknesses

Filming of the Korean-U.S.-Chinese joint project “Drama World” is taking place in Seoul, with actors and staff from Hollywood. The protagonist is an American college student who is passionate about Korean dramas. Viki, a global TV site based in the United Sates, is producing the series to be aired next year. Viki has 40 million users worldwide, and Korean television shows are especially popular.

Among Korean dramas, romantic dramas are especially popular. While Korean viewers say Korean shows always focus on romantic relationships, Western viewers find Korean romances interesting since they are so different from thrillers and crime dramas like “CSI.”

K-pop idols were once criticized for ruining the Korean popular music market. Now, the two genres that did not get much recognition domestically are enjoying tremendous popularity abroad.

Pianist Cho Seong-jin became the first Korean to win the 17th International Chopin Piano Competition. Along with the International Tchaikovsky Competition, it is among the most prestigious music competitions, and the honor is especially significant, since no Korean has won the competition before.

In the last few years, Korean musicians have increasingly ranked at the top in international competitions. In the 2011 Tchaikovsky Competition, five Koreans won awards, and British music commentator Norman Lebrecht said, “Is Korea the hottest musical nursery on Earth?”

In a survey of accomplished Korean classical musicians, respondents said musical talent, dexterity, Confucian culture and strict practice routines, parental devotion, the education system and the culture of aspiring for success were the biggest factors.

It is undeniable that the educational passion signified by strict practice routines and parental contributions led the musicians to perform flawlessly at competitions. However, this “extraordinary passion for education” is often cited as a problem in Korea.

What we often consider a weakness may turn out to be a strength. A friend recommended me a book titled “Now, Discover Your Strengths.” The title itself is inspiring enough.

While people often focus on their weaknesses to make up for what they lack, it is better to focus on strengths. In fact, it is a more realistic choice as people don’t change, and it is easier to reinforce strengths than overcome weaknesses.

We need to change the way we think about ourselves and realize our strengths.


JoongAng Ilbo, Oct. 23, Page 35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YANG SUNG-HEE

'강점형 사고'라는 것
지금 서울에서는 할리우드 배우·스태프가 참여하는, 한국·미국·중국 합작 웹드라마 ‘드라마월드(Drama World)’의 촬영이 한창이다. K드라마 광팬인 미국 여대생이 주인공이다. 미국의 동영상 사이트 ‘비키(VIKI)’가 내년 상반기 상영을 목표로 제작 중이다. 비키는 전 세계 시청자가 4000만명에 이르는 유명 사이트로, 한국 드라마의 인기가 높다.
K드라마 열풍을 주도하는 것은 로맨스드라마다. 우리는 TV를 틀면 늘 사랑타령이라고 비판하지만, 서구에서는 TV만 틀면 ‘CSI’ 같은 범죄스릴러물 일색이니 도리어 한국 로맨스가 차별성이 있다. 지금은 아니지만 아이돌 K팝도 한동안 국내 대중음악 시장을 망치는 주범으로 비판이 많았다. 둘다 안에서는 욕 먹는 ‘깨진 바가지’들이 밖에서 효자가 된 경우다.
이틀전 피아니스트 조성진씨가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 차이콥스키 콩쿠르와 함께 양대 특급 피아노 콩쿠르인데다가, 세계 3대 콩쿠르 중에서도 유독 한국인에게 인색했던 무대라 의미가 컸다. 최근 수년간 국제 콩쿠르를 휩쓰는 코리안 파워도 입증했다. “이제 한국은 음악계에서 가장 핫한 보육센터(nursery)가 됐다." 2011년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한국인 다섯 명이 상위 입상하자 영국의 음악평론가 노먼 리브레히트가 했던 말이다.
이처럼 우리가 클래식 육성 강국이 된 이유를, 음악인들에게 물은 설문 조사가 있다. 타고난 음악 DNA와 손재주, 유교문화와 스파르타식 연습, 부모의 헌신, 영재교육, 성공 지상주의 문화가 이유로 꼽혔다. 특히 집약적 에너지를 발휘해야 하는 콩쿠르에서 무결점 연주를 해내는 데는 스파르타식 연습과 부모의 헌신 등으로 상징되는 뜨거운 교육열이 주효했음은 부정할 수 없다. 때론 우리의 문제점으로 지목되는 그 '남다른 교육열' 말이다.
우리 스스로는 약점이라 생각하는 것들이 때로는 우리의 힘인 경우가 있다. 매사 부정적이고 삐딱해보였는지 한 선배가 내게『강점혁명』이란 책을 권했다(제목만 읽어도 충분하다!). 사람들은 흔히 자기가 부족한 것을 고치려 단점에 집중하지만 그보다는 강점에 주목해 잘하는 것을 더 잘하는 것이 훨씬 낫다는 내용이다. 실제 사람은 잘 변하지 않으니 단점을 고치기 보다 장점을 강화하는 게 현실적인 선택이기도 하다. 어쨌든 생각을, 특히 우리 스스로에 대한 생각을 좀 바꿀 필요가 있어 보인다. 그런 게 강점을 강화하는 '강점형 사고 혁명' 아닐까 한다.
양성희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