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unions start with tears of joy, bitternes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eunions start with tears of joy, bitterness

테스트

Lee Sun-kyu, right, is reunited with her husband Oh In-se for the first time in 65 years after they were separated by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at the reunion center at Mount Kumgang in North Korea during the inter-Korean family reunions on Tuesday. [JOINT PRESS CORPS] 이산가족 상봉 첫날인 화요일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이순규(오른쪽) 할머니가 한국전쟁 발발로 헤어진 남편 오인세 할아버지를 65년 만에 처음으로 만났다. [사진공동취재단]

Korea JoongAng Daily Wednesday, October 21, 2015

The long-awaited reunions of some 530 members of 96 families separated for over six decades following the Korean War (1950-53) kicked off Tuesday at Mount Kumgang in North Korea in a flurry of tears of joy and sorrow over the time together stolen from them.
*long-awaited: 고대했던, 오래 기다리던
*kick off: (경기가, 행사가) 시작되다(하다)
*a flurry of~ : 한바탕의
한국전쟁 이후 60여년 동안 만나지 못했던 530여명이 이산가족으로 살아온 세월의 서러움과 재회의 기쁨을 한바탕의 눈물로 쏟아내며 화요일 북한 금강산에서 오래 기다렸던 상봉을 시작했다.

Lee Sun-kyu, from Cheongju in North Chungcheong, was separated from her husband Oh In-se in June 1950 at the outbreak of the war. She was just 19 years old. Lee was one of 389 South Korean participants eager to reunite with 141 North Koreans at the reunion center on Mount Kumgang at around 3:20 p.m.
*outbreak: (전쟁, 질병) 발발(발생)
*reunite: 재회하다, 재결합하다
충북 청주 출신 이순규씨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1950년 6월 남편 오인세씨와 헤어졌다. 당시 그녀는 19세였다. 이순규 할머니는 오후 3시20분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북측 141명과 상봉하려고 온 남측 이산가족 389명 중 한 명이다.

Some were anxious over whether they would recognize the faces of a child, spouse, sibling or parent after more than half a century had passed, in the first round of the 20th inter-Korean family reunions that will run until Thursday.
*be anxious over~ :~에 대해 걱정하다
*sibling: 형제자매
일부 이산가족들은 헤어진 지 반세기가 흘렀기 때문에 목요일까지 열리는 제20회차 이산가족 상봉에서 자녀, 배우자, 형제자매, 부모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할까 걱정했다.

Lee, now 85, was accompanied by her and Oh’s son and daughter-in-law. Her eyes swelled with tears upon seeing her 83-year-old husband in a gray suit, a fedora hat and hearing aids. Their 65-year-old son Oh Jang-kyun uttered the salutation “Father” for the first time in 65 years.
*daughter-in-law: 며느리
*hearing aid: 보청기
*salutation: 인사말
올해 85세인 이순규 할머니는 아들과 며느리와 함께 상봉행사에 참석했다. 보청기를 꽂고 중절모를 쓰고 회색 양복을 입은 83세 남편을 보자 이순규 할머니의 눈시울이 불거졌다. 아들 오장균씨는 65년만에 처음으로 “아버지”라고 불렀다.

“I tried to live proud to be your son,” said Oh, who was born during the war and never knew his father in North Korea. “We look alike.” His father beckoned him, said, “Come nearer,” and stroked his son’s face. It was their first conversation.
*beckon: 손짓하다
*stroke: 쓰다듬다, 어루만지다
아들 오장균씨는 “당신의 아들로 자랑스럽게 살려고 노력했습니다.”고 말했다. 오장균씨는 전쟁 중에 태어났고 북에 있었던 아버지를 전혀 알지 못했다. “우리는 서로 닮았어요.” 아버지는 그에게 “가까이 오라”고 말하며 손짓했고 그의 얼굴을 쓰다듬었다. 그들이 나눈 첫 대화였다.

Jang-kyun and his wife proceeded to give a deep bow to his father, a sign of respect to elders. For 37 years, Lee thought her husband was dead and even conducted memorial services for him every year. “We only lived six months and 20 days together,” she lamented, “and then we waited for another 65 years.”
*give a deep bow to~ :~에게 큰 절을 올리다
*memorial service: 제사, 추도식
*lament: 한탄하다, 크게 슬퍼하다
아들 장균씨와 그의 부인은 아버지에게 큰 절을 올렸다. 큰 절은 어른에 대한 공경의 표시이다. 지난 37년 동안 이순규 할머니는 남편이 죽은 줄로 알고 해마다 남편을 위한 제사를 지내기도 했다. “우리는 6개월 20일 동안만 함께 살았어요. 그리고는 65년을 기다려온 겁니다.” 이순규 할머니는 한탄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