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ong way to go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long way to go

Sometimes, you realize that the words and actions of the past were implying today’s situation. That moment came at the UN General Assembly in late September.

Celebrating its 70th anniversary, the United Nations was in a festive mood. Major state heads, including U.S. President Barack Obama,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were in attendance. Pope Francis also visited New York. It seemed that the solution for the refugee crisis may be found. The highlight was the keynote speeches by the U.S., Russian and Chinese leaders on Sept. 28. But their words had stings.

President Obama’s speech was hawkish and dovish at the same time. “I lead the strongest military that the world has ever known. And I will never hesitate to protect my country or our allies - unilaterally and by force - when necessary.” But he added, “the United States cannot solve the world’s problems alone,” and said that the United States was ready to cooperate with Russia and Iran to resolve the Syrian crisis. He also urged Syria’s president, Bashar al-Assad, to step down for massacring tens of millions of Syrians.

Putin did not take Obama’s hand. He said that President al-Assad’s army was fighting against the militant Islamic State, supporting al-Assad’s rule in Syria. Then, he brought up the Arab Spring. “It is now obvious that the power vacuum created in some countries of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led to emergence of anarchy areas. Those immediately started to be filled with extremists and terrorists.” He asked who caused the situation. He was holding the West accountable for aiding democratization in the Arab world.

The ominous premonition came true. Two days later, Russia began strikes on Syria. While Russia claims to have attacked terrorist bases, the United States argues that the areas dominated by the rebels were targeted. The strikes left Syria devastated.

The discord in the South China Sea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as also foreseen. President Obama declared that the United States would defend the freedom of navigation and the free flow of commerce, mentioning the South China Sea in particular. But President Xi said, “Major countries should follow the principles of no conflict, no confrontation, mutual respect and win-win cooperation in handling their relations,” and, “No matter how the international landscape may evolve and how strong China may become, China will never pursue hegemony, expansion or sphere of influence.” They had different points and different arguments.

That day, each of the three leaders spoke and left, without listening to the speeches of others. Many were concerned.

The United Nations has accomplished considerable achievements so far, and it is still a blessing to the people of small, weak countries. One hundred million people living in poverty have been provided with food, and 60 million refugees are being protected.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said, “Founded in a fractured world, the United Nations brought hope that collective action could avoid another global catastrophe.” Despite its contributions, we still have a long way to go.

The author is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3, Page 34

by LEE SANG-RYEOL


지나고 나면 그때 그 말과 행동이 오늘의 상황을 암시했음을 알게 되는 장면이 있다. 지난 9월말 유엔 총회가 그랬다.
창설 70주년을 맞는 유엔은 축제분위기였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강대국 정상들이 이례적으로 총출동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방문했다. 지구촌 이슈로 부상한 난민 사태도 해법을 찾을수 있을 듯 싶었다. 하이라이트는 28일이었다. 미국과 러시아, 중국 정상이 기조연설에 나섰다. 그런데 말 속엔 가시가 많았다. 오바마는 강온 양면 화법을 구사했다. 그는 “나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군대를 이끌고 있다. 미국과 동맹들을 보호하기 위해 주저하지 않겠다”면서도 “미국 혼자서는 세계의 문제를 다 풀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리아 사태 해결을 위해 러시아ㆍ이란과 협력할 준비가 돼있다고 했다. 오바마는 시리아 국민 수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알아사드 대통령의 퇴진을 강조했다. 푸틴은 오바마가 내민 손을 잡지 않았다. 그는 “IS와 맞서 싸우는 이들은 아사드 대통령의 군대”라며 오히려 아사드 정권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푸틴은 돌연 아랍의 봄 얘기를 꺼냈다. 그는 “중동과 북아프리카 국가들의 권력 진공이 무정부 상태로 이어졌고, 극단주의자들과 테러리스트들로 채워지기 시작했다”며 “누가 이런 상황을 초래했나”고 반문했다. 아랍 민주화를 지원한 서방의 책임을 묻는 비난이었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정확히 이틀뒤 러시아는 시리아 공습을 시작했다. 러시아는 테러리스트 거점을 타격했다고 했지만, 미국에선 시리아 반군 장악 지역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계속된 공습으로 시리아는 더 피폐해지고 있다. 미ㆍ중간 남중국해 갈등도 감지됐다. 오바마는 남중국해를 거론하며 항해와 교역의 자유를 지키겠노라고 선언했다. 시진핑은 “주요국들은 무충돌, 무대치, 상호존중 원칙을 따라야 한다. 중국은 결코 헤게모니와 팽창을 추구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다른 논점, 다른 이야기였다.
이날 세 정상들은 자신의 연설만 하고 자리를 떴다. 다른 정상의 연설을 경청하는 모습은 볼수 없었다. 많은 이들이 실망과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정상들에 앞서 연설을 했다. 수위가 높았다. 그는 “글로벌 인도주의 시스템이 망가졌다”며 안타까움을 표출했다. 특히 “안전보장이사회가 외교적으로 마비된 지난 4년간 시리아 위기가 통제 불능이 됐다”고 작심한 듯 안보리를 비판했다. 돌이켜보면 이날의 기조연설은 유엔의 한계가 또렷하게 드러난 자리였다. 창설 70주년의 감격과 어울리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세월 유엔이 거둔 성과는 결코 작지 않다. 지금도 약소국 국민들에게 유엔은 축복이다. 빈곤선 아래에 있는 약 1억명이 유엔에서 식량을 제공받고, 6000만 명의 난민이 유엔의 보호를 받는다. 반 총장은 “유엔이 없었더라면 우리 세계는 훨씬 더 암울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누구도 부인하기 어려운 얘기다. 다만,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

이상렬 뉴욕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