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accelerate negotiation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accelerate negotiations

Nov 06,2015

There’s been a lot of clamoring since President Park Geun-hye an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met for talks Monday after a 42-month hiatus./ 지난 월요일 42개월 만에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일본 아베 총리 간의 정상회담 이후 잡음이 계속 되고 있다/ First, it’s not clear what was really discussed nor how much of the conversation they agreed to make public./ 우선, 회담에서 정말로 논의한 것이 무엇이며 어디까지 밝히기로 했는지가 분명하지 않다/ But certainly some topics unfavorable to Korea were leaked to the Japanese media./ 하지만 분명한 것은 한국 측이 듣기 거북한 내용들이 일본 언론에게 흘러 들어갔다는 것이다/ The presidential office has refuted them one after another - which is not a desirable development for either side./ 청와대가 이러한 내용에 반박을 하는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데 이는 서로에게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There are also suspicions about the timing of the meeting./ 또한 회담 시간에 대해서도 말이 많다/ Nevertheless, both leaders agreed to accelerate negotiations to address the issue of wartime sexual slavery - Japan’s controversial mobilization of tens of thousands of “comfort women” from Korea during World War II - as soon as possible./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측 지도자는 일본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2차 대전 동안에 한국에서 수만 명의 위안부를 동원한 군대 성노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능한 한 서둘러 협상을 가속화 한다는 데 합의했다/

Because both leaders stopped wartime sexual slavery effective ways to resolve the issue, diplomatic experts have called it a “summit without substance.”/ 양측 지도자들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일련의 효과적인 방법을 도출하지 않아 외교 전문가들은 “알맹이 없는 정상회담”이라고 말하고 있다/ In order to address their complaints, both governments must kick off negotiations in a full-fledged manner, as Park and Abe pledged./ 외교 전문가들의 불만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양측 정부는 박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약속했듯이 본격적으로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

But the reality is heading in the opposite direction./ 하지만 현 상황은 정반대다/ Needless to say, mutual trust is a lynchpin for negotiations to resolve a deep-rooted grudges originating from the comfort issue./ 위안부 문제와 같은 해묵은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상호 신뢰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은 말할 필요가 없다/ If both sides are bent on repeating this vicious cycle of attacks and counterattacks, it may even lead to the collapse of what feeble trust there is between them./ 만약 양측이 지금처럼 소모적인 신경전을 계속한다면 그나마 서로가 가지고 있는 한 줌도 안 되는 신뢰마저 깨질 판이다/

Therefore, both governments must refrain from resorting to media play for purely political reasons in their own countries./ 따라서 양국 정부는 국내 정치를 의식한 듯한 언론플레이는 삼가야 한다/

Instead, they must keep the negotiations going./ 대신에 양국 정부는 본격적인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 Though talks over historical disputes have been relegated to working-level meetings, both sides must agree to raise the level of discussions./ 역사적인 논쟁에 대한 회담이 실무자급 회담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양측은 논의의 수준을 격상할 필요가 있다/ As it turns out, Korea and Japan held nine rounds of negotiations between the head of the Northeast Asia bureau of Korea’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he head of the Asia and Oceania Affairs Bureau at Japan’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잘 알다시피, 한일 양국은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내세워 아홉 번이나 협상을 진행해 왔다/

Though a 10th meeting is scheduled in the near future, they can hardly find a diplomatic breakthrough./ 가까운 장래에 열 번째 회담이 열릴 예정이지만 외교적 돌파구를 마련하기는 거의 어려워 보인다/ That’s probably because director-level officials are not endowed with sufficient discretionary power./ 그것은 아마도 국장급이 충분한 재량권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다/

Fortunately, though, both leaders have several occasions to meet each other again by the end of the year - starting with the Group of 20 summit on Nov. 15, followed by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summit and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meeting./ 다행스러운 것은 올 연말까지 양국 정상이 몇 차례 더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것인데 오는 15일의 주요 20개국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담이 잇달아 열린다는 것이다/

Park and Abe plan to participate in all of these events./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모두 이러한 행사에 참석할 계획이다/ Even if working-level officials have trouble reaching a compromise, both leaders could address them neatly on a bigger scale./ 실무자들이 타협이 불가능하다고 해도 양측 정상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결단을 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While unexpected interpretations are still floating in the media sphere after the Nov. 2 summit, Park and Abe must not miss out on these vital opportunities to put strained relations back on track and move forward./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11월 2일 정상회담이후 언론에 떠돌아다니는 잡음을 잠재우는 한편 양국이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주요 어휘
*make public : 공개하다*presidential office : 청와대*desirable development : 바람직한 진전*wartime sexual slavery : 전시 성노예*comfort women : 위안부*as soon as possible : 가능한 한 빨리*diplomatic experts : 외교 전문가*kick off negotiations : 협상을 시작하다*full-fledged manner : 본격적으로*deep-rooted grudges : 뿌리깊은 원한*vicious cycle : 악순환*media play : 언론 플레이
*historical disputes : 역사적인 논쟁
*working-level : 실무자급*diplomatic breakthrough : 외교적 돌파구*director-level officials : 국장급*bigger scale : 대승적인 차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