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e has been broke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ce has been broken

Most of the Japanese media reporting the Korea-Japan summit meeting on November 2 focused on the facial expressions and attitude of President Park Geun-hye.

They compared three videos. The first was Park’s March 1, 2013 address in which she said that the positions of victim and transgressor will not change even after 1,000 years. The second was the Korea-U.S.-Japan summit in the Hague last March.

There,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greeted Park in Korean but she ignored him. The last was Park receiving Abe in the Blue House and posing for a photo together.

A broadcaster analyzed that Park looked at Abe four times and Li Keqiang once in the news conference after the trilateral summit on November 1.

The Japanese media reports highlighted that Park’s attitude towards Japan became softer.

These days, video cameras are more powerful than pens. Diplomacy begins with winning the hearts of the people of another country. When friendly feelings accumulate, mutual trust will replace discord and suspicions. When the public sentiment toward another country is at its worst point, a summit meeting is the best possible public diplomacy.

Exchanges and cooperation will gain traction when relations at the highest level - among leaders - are smoother. This is especially true in Japan, where Abe is a leader of unusual power. Japanese bureaucrats and businessmen look up to Abe. The more summit meetings we have, the better relations will be.

Korea and Japan have taken the first step in resolving the comfort women issue.

A few controversies after the summit meetings are the inevitable consequence of three years of a diplomatic vacuum. It is only the beginning. The summit meeting, which is preceded by lots of fine-tuning, is a consultative means with the lowest risk of failure.

In order to make the best out of this rare opportunity, meticulous management is essential. Korean and Japanese leaders need to use powerful language.

They need to use carefully chosen rhetoric like “directly facing the past while pursuing the future.” Unnecessary arguments should be shelved. In the age of digital communication, each and every word can be overanalyzed, and no seed of distrust should be planted. They cannot demand the public to be insensitive.

New visions for the Korea-Japan relationship need to be sought. The two countries increasingly look at each other through the prism of their alliances with the United States and relationships with China.

This makes the bilateral relationship narrower and complicated. Seoul and Tokyo need to talk about the rise of China and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Reunification can be born from a network of diplomacies.

At the same time, they may want to look at the issues directly related to the lives of their citizens. A green alliance between Korea and Japan through cooperation in clean energy can be a new model in Asia.

Korea and Japan share problems of shrinking and aging populations and extinction of localities. There has to be room for cooperation and sharing of experiences.

The starting point of breaking the status quo is imagination and vision.

The author is the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7, Page 30

by OH YOUNG-HWAN


2일의 한일 정상회담을 전한 일본 방송 다수는 박근혜 대통령의 표정과 태도에 주목했다. 주로 세 개의 장면을 비교했다. 첫째는 박 대통령의 2013년 3.1절 기념사다. “가해자와 피해자라는 입장은 천년의 역사가 흘러도 변할 수 없다”는 영상이었다. 둘째는 지난해 3월 헤이그 한ㆍ미ㆍ일 정상회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국어 인사말을 박 대통령이 본척만척하는 장면이었다. 마지막은 박대통령이 이번에 아베 총리를 청와대로 안내하면서 기념촬영 등을 하는 모습이었다. 한 방송은 1일 한ㆍ중ㆍ일 정상 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이 아베 총리는 네 번, 리커창 중국 총리는 한 번만 봤다고 분석한 영상도 내보냈다. 박 대통령의 대일 자세가 전보다 누그러졌다는 점을 비춰주는 보도가 아니었나 싶다. 한일 정상회담은 대일 공공외교(public diplomacy)에서 적잖은 성과를 거뒀다고 본다. 영상이 펜보다 강한 시대라고들 하지 않는가. 외교도 결국은 상대방 국민의 마음을 얻는데서 출발한다. 이런 것들이 쌓이다 보면 상호 신뢰가 반목과 의구심을 대체하기 마련이다. 상대방에 대한 국민 감정이 최악인 지금 정상회담만한 공공외교는 찾기 힘들다. 위로부터 관계가 풀려야 교류와 협력이 동력을 얻는다. 아베 1강 체제의 일본은 더욱 그렇다. 거대 권력집단인 일본 관료사회나 재계는 지금 아베 총리만 쳐다보고 있다. 정상끼리의 만남은 다다익선이다. 이번 정상회담은 위안부 문제 해결과 관계 개선의 첫걸음도 내디뎠다. 정상회담 없는 실무협의와 정상회담의 추인을 받는 협의는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정상회담 후 여러 뒷말이 나오는 것은 3년반의 공백이 가져온 불신의 후유증일 수 있다. 첫 술에 배 부를 순 없다. 이달 다자 외교 무대를 통한 양자 정상회담은 계속돼야 한다. 사전 조율을 거치는 정상회담은 실패할 확률이 가장 낮은 협의체다. 모처럼의 정상회담 합의를 살리려면 세심한 관리가 불가결하다. 양쪽 지도급 인사들에겐 언력(言力)정치가 요구된다. ‘과거 직시, 미래 지향’의 여덟자와 같은 수사의 미학이 필요하다. 주변에선 ‘지방 방송’을 끄야 한다. 말 한마디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디지털 시대에 위에서 불신의 씨앗을 뿌려선 곤란하다. 일반인에게 둔감력을 요구할 수는 없다. 한일 관계의 새 비전도 찾아봐야 한다. 양국은 미국과의 동맹, 중국과의 관계라는 프리즘을 통해 서로를 보는 경향이 강해졌다. 양자 관계가 왜소화되면서 복잡해진 이유다. 중국의 부상, 한반도 통일 문제에 대한 전략 대화가 필요하다. 통일은 그물망 외교에서 잉태된다. 동시에 실생활과 직결되는 쪽으로 눈을 돌려보면 어떨까 싶다. 청정에너지 분야 협력을 통한 한일간 녹색동맹(Green Alliance)은 아시아의 새 모델이 될 수 있다. 양국은 인구감소ㆍ고령화ㆍ지방소멸의 공통 과제도 안고 있다. 경험 공유나 협력의 소지가 없을 수 없다. 현상을 타파하는 출발점은 상상력과 비전이다.
오영환 도쿄총국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