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rong battle in a wrong nam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wrong battle in a wrong name

A number of people asked me, “Why Paris?” Having lived in Paris and worked as a conflict zone reporter in the Middle East, they thought I would have an answer. I explained the general geopolitical situation in France, which is located in the heart of Western Europe, where free travel is relatively guaranteed and where surveillance on potentially dangerous people by the intelligence agency is not as extensive as in the United States and United Kingdom.

I would also like to add that France is the origin of the Crusades, the medieval military expedition that Islamic State terrorists could use to fan hatred. The Muslim world calls the Crusades the invasion of al-Franj or Afranj. Al-Franj, or Afranj, means the Franks, who are the French people today, according to the book “The Crusades Through Arab Eyes” by Amin Maalouf, a Lebanese-born French author. The Crusaders that Peter the Hermit urged to go to the Holy Land were mostly Frankish knights, and the Muslims defined the war as the invasion of the Franks. Syria, the stronghold of the Islamic State, was destroyed in the early stage of the Crusades.

In an interview with Islamic State propaganda and recruitment magazine Dabiq, 27-year-old Abdelhamid Abaaoud, the suspected ringleader of the Paris attacks, said that he entered Europe to “terrorize the crusaders waging war against the Muslims.” He instigated that the Crusades were not over.

“Au nom de quoi?” Someone left a note at the site of the tragic attacks in Paris on the bullet hole on the broken window alongside a rose. “In the name of what?” It was the quiet censure of a Parisian asking how the cruelty could be justified “in the name of God.”

Nine hundred years ago, the Crusaders shouted, “Deus lo vult!” or “God wills it!” Crusaders made seven military campaigns over 150 years. However, they were not about the will or order of God. It was a groundless claim of Pope Urban II.

Muslims around the world continue to say that their Allah would never want carnage by terrorism. They also say that the Islamic State did not have God’s calling. In the end, their terrorism is nothing but ruthless violence under false justifications. Operation Inherent Resolve is the name of the U.S. military operation against the Islamic State that began last year, and France joined in earnest on Monday. “Inherent” means innate, and it could also mean instinctive retaliation. The fight of false names continues today.

The author is the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18, Page 35

by LEE SANG-EON


“왜 하필 파리인가.” 여러 사람이 물었다. 파리에서 산 적이 있고, 그 시절 이슬람권 분쟁 지역을 취재하러 다녔다는 이유로 질문을 받는 입장이 됐다. 비교적 사람들의 자유로운 왕래가 보장되는 서유럽의 중심에 있어 테러에 취약하고, 미국·영국처럼 정보기관의 광범위한 감청에 의해 위험 인물들을 감시하기 쉽지 않은 정치적 환경이 있다는 정도로 프랑스의 상황을 설명했다.
 하나를 추가하자면 이슬람국가(IS)의 테러리스트들이 증오심 증폭에 활용할 수 있는 십자군전쟁의 구원(舊怨)이 있다는 점이다. 이슬람권에는 십자군전쟁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는다. 파란즈나 이프란즈의 침략으로 부른다. 파란즈·이프란즈는 프랑크족, 즉 오늘날의 프랑스인을 의미한다(아민 말루프, 『Les croisades vues par les Arab』). 은자(隱者) 피에르가 부르짖은 성전(聖戰)의 주력군이 프랑크 기사들이었고, 이슬람인들에게 이 전쟁은 프랑크의 도발로 정의됐다. IS의 근거지인 시리아는 십자군전쟁 초기에 초토화됐다.
 파리 테러의 배후로 지목된 압델하미드 아바우드(27)는 IS 홍보 매체 ‘다비크’와의 인터뷰에서 “무슬림을 겨냥해 전쟁을 벌이는 십자군을 응징하기 위해 신의 선택으로 유럽에 입성했다”고 말했다. 십자군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선동이다.
 ‘Au nom de quoi?’ 파리 참사 현장에 누군가가 이런 글귀의 메모지를 꽂아 놓았다. 유리창에 난 총탄 구멍에 장미 한 송이와 함께. 그는 “어떤 이름으로?”라고 물었다. 당신들은 ‘신의 이름으로’라고 이 잔혹함을 정당화할 것이냐고 조용히 꾸짖었다.
 900년 전 십자군은 ‘Deus lo vult!’를 외쳤다. ‘신이 (그것을) 원한다’는 명분으로 150년 동안 일곱 차례의 성지 점령 원정 전쟁을 벌였다. 하지만 그것은 신의 명령도, 의지도 아니었다. 교황 우르반 2세의 근거 없는 주장일 뿐이었다.
 전 세계 곳곳의 무슬림들은 지금 그들의 신은 결코 테러에 의한 살육을 원치 않는다고 말한다. IS가 신의 부름을 받은 것도 아니라고 한다. 결국 거짓 명분으로 포장한 광기의 폭력일 뿐이다.
지난해에 미국이 시작한, 16일 프랑스가 전면적으로 합류한 시리아의 IS 근거지 공습의 작전명은 ‘Inherent Resolve’다. 흔히 ‘내재적 결의’로 번역된다. Inherent는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다’는 뜻이므로 본능적 응징이라는 의미도 갖는다. 허명(虛名)의 싸움은 오늘도 계속된다.
이상언 사회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