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수대] 바타클랑 세대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분수대] 바타클랑 세대





여유로운 금요일 밤. 공연장에서 음악을 즐기던 파리의 젊은이 100여 명이 중무장한 테러집단의 총탄에 목숨을 잃었다. 올 초 아이돌 그룹 블락비가 공연하는 등 한국과도 인연이 있는 바타클랑 극장은 그렇게 이번 파리 연쇄테러의 최대 참사지가 됐다. 프랑스 일간지 리베라시옹은 ‘살육’이라고 했고, 파리지엔은 “이번은 전쟁”이라고 썼다. 전쟁이되 정규군이 아니라 무고한 시민을 상대로 한 무차별적 살육이라는 점에서 이번 테러의 야만성은 극에 달했다.

 무자비한 야만이되 꼼수는 분명한 테러였다. 이슬람 이민자들에 대해 프랑스가 지금껏 취해 온 톨레랑스(관용)를 폭력으로 공격하겠다는 것, 이민에 대해 유럽 국가들이 소극적으로 돌아서면서 자포자기와 증오에 빠진 난민을 자기편으로 끌어들이겠다는 속셈이 숨어 있으니 말이다.

 그런데 이상하다. 이들의 잔혹한 테러에 대해 비난하기는커녕 서구 제국주의 탓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적지 않으니 말이다.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 교수는 테러가 발생한 바로 다음 날 “유럽 국가들이 침략 노선을 철회하면 이슬람국가(IS)를 포함한 중동의 모든 정치체와의 평화적이며 안정적인 관계부터 성립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과제는 우리와 유관한 국가들이 지금 벌이고 있는 침략을 철회하게끔 그 지배자들에게 압력을 가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파리 특파원을 하기도 했던 언론인 고종석씨는 “IS라는 괴물을 만들어 낸 건 미국의 이라크전쟁이고 부시 대통령은 명백한 전범”이라고 했다. 마치 모든 테러의 원인을 서구 사회가 제공했다는 식이다.

 2001년 9·11테러 직후 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9·11테러를 겪은 젊은 층을 9·11 세대로 규정했다. 빈 라덴 사살 소식에 백악관 앞에서 성조기를 휘날리며 환호를 지른 인파는 대부분 20대 젊은이였다. 사회문제에 무관심하다고 비판받던 이들이 줄이어 자원 입대하며 이후 10여 년 동안 미국의 안보를 떠받쳤다. 그리고 2010년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 한국의 20대도 똑같았다. 리베라시옹은 이번 파리 테러를 겪은 젊은이들을 ‘바타클랑 세대’라고 표현했다. 테러를 직접 겪은 세대는 과거 세대와 같을 수 없다.
DA 300

이라크·시리아에서 활동 중인 미국 주도의 연합군에 참여하는 한국도 IS 테러로부터 완전히 자유롭다고 하기 어렵다. 남의 일만은 아닌 것이다. 서울에서 테러 위협이 가해질 때 여전히 서구 제국주의 탓이라고 할 사람이 누구인지 궁금하다.

안혜리 중앙SUNDAY 기획에디터

내가 한 영작
On a peaceful Friday evening, more than 100 young concertgoers were killed by heavily armed terrorists in Paris. The Bataclan concert hall, where K-pop group Block B had performed earlier this year, became the most tragic site in the series of terrorist attacks in Paris. ⓐFrench daily Liberation called it “carnage,” and Le Parisien declared, “This time it’s war.” The terrorist act was ⓑworst form of barbaric attacks, ⓒindiscriminating carnage on innocent civilians, not armed forces.


ⓐ French daily → The French daily 일간지 daily는 셀 수 있는 명사이므로 관사 없이 쓸 수 없음, 영어권에는 잘 알려진 일간지 이므로 the 사용
ⓑ worst → the worst 최상급에는 보통 the를 씀
ⓒ indiscriminating carnage → inflicting carnage indiscriminate를 형용사로 써서 indiscriminate carnage라는 표현은 있지만 indiscriminate를 불필요하게 현재분사형 indiscriminating으로 하지는 않음, 동격으로 쓴 indiscriminating carnage를 inflicting을 사용한 분사구문으로 구조 자체를 바꿈

After proofreading
On a peaceful Friday evening, more than 100 young concertgoers were killed by heavily armed terrorists in Paris. The Bataclan concert hall, where K-pop group Block B performed earlier this year, became the most tragic site in the series of terrorist attacks in Paris. ⓐThe French daily Liberation called it “carnage,” and Le Parisien declared, “This time it’s war.” The terrorist act was ⓑthe worst form of barbaric attacks, ⓒinflicting carnage on innocent civilians, not armed forces.

내가 한 영작

Right after the ⓐSeptember 11 attacks in 2001, Newsweek called the young generation who experienced the tragedy ⓑas “September 11 generation.” The crowds who rejoiced and waved the Stars and Stripes in front of the White House upon ⓒlearning the death of Osama bin Laden were young Americans in their 20s. The young people who ⓓhad been criticized for being indifferent to social issues enlisted themselves, bolstering America’s security for the next decade. ⓔSimilar sentiment was inspired among ⓕthe Koreans in their 20s after the 2010 Yeonpyeong Island shelling.




ⓐ September → Sept. 달은 축약형이 일반적
ⓑ as “September 11 generation” → the “September 11 generation” call의 경우 목적보어 앞에 as 불필요
ⓒ learning the death → learning of the death 어떤 과목이나 주제에 대해 학습하는 것이 아니라 무엇에 관해서 소식을 알게 될 경우 learn이 아닌 learn of
ⓓ had been criticized → were criticized 그때까지만 그랬던 것이 아니라 변하지 않는 일반적인 경향이었으므로 완료가 아닌 일반 시제로
ⓔ Similar sentiment → A similar sentiment 추상적인 것이 아닌 일종의 정서이므로 부정관사 a 필요
ⓕ the Koreans in their 20s → Koreans in their 20s 한국의 이십대는 불특정 다수이므로 정관사 the 삭제

After proofreading

Right after the ⓐSept. 11 attacks in 2001, Newsweek called the young generation who experienced the tragedy ⓑthe “September 11 generation.” The crowds who rejoiced and waved the Stars and Stripes in front of the White House upon ⓒlearning of the death of Osama bin Laden were young Americans in their 20s. The young people who ⓓwere criticized for being indifferent to social issues enlisted themselves, bolstering America’s security for the next decade. ⓔA similar sentiment was inspired among ⓕKoreans in their 20s after the 2010 Yeonpyeong Island shelling.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