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saw China’s potentia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Kim saw China’s potential

Whenever I visit China for business or leisure, I am reminded of Kim Young-sam’s comment, “We are in big trouble.” More than 10 years ago, a senior politician who was close to Kim Young-sam told me the story. In 1994, President Kim expressed lament after visiting the development site of Pudong in Shanghai. Later, I met other aides of the former president, such as former Blue House secretary Lee Won-jong, on the context of the remark and the background. But I failed to verify details as their memories have faded.

“Seeing is believing, and this time, I am deeply impressed by China’s development,” Kim said two days after the visit to the Pudong district as he spoke at Peking University (JoongAng Ilbo, March 29, 1994). “Deeply impressed by China’s development” is not Kim’s signature style of speech. If you translate this courteous remark in his own language, it would be, “We are in big trouble.”

Later, Kim wrote, “I visited the Pudong district, the site of Shanghai’s ambitious economic development, and witnessed the enormous potential of China in person. China is moving forward with grand dreams … Upon visiting the Pudong district, I felt desperate that Korea should look out toward the world as soon as possible. I had a realization that if we remain a big fish in a small pond, Korea will fall behind in the global competition” (Memoir of Kim Young-sam, Chosun Ilbo).

The five-day official visit was Kim’s first trip to China. The Pudong district was still in the early stages of development. The memoir describes the area as “vast land endlessly unfolding, with only partial development.” But Kim was a master of insight and saw the signs of China’s rise.

In November 1994, Kim declared “globalization” during a visit to Sydney. While some argue that his rash policies led to an economic crisis that resulted in the IMF bailout, internationalization and globalization are inevitable and undeniable worldwide trends for a country whose growth is based on exports, then and now.

The potential of China that Kim saw has already become a reality. The Korean politicians who are divided over history textbooks distinguish enemies from allies based on whether one considers May 16 a coup or a revolution, who are divided over whether they are pro-Park Geun-hye or not, or pro-Roh Moo-hyun or not, should visit Pudong. If they don’t feel what Kim Young-sam felt 21 years ago, they are not likely to be “sincere” politicians for the citizens.

The author is the deputy national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25, Page 31

by LEE SANG-EON


출장이건 여행이건 중국에 갈 때마다 이 말이 떠오른다. “킨(큰)일 났데이.” 베이징·상하이에서 자동적으로 상기되는 이 경상도 사투리는 10여 년 전 YS계 원로 정치인에게서 들었다. 1994년 YS가 중국 상하이의 푸둥(浦東)지구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나서 그렇게 탄식했다고 했다. 그 뒤 이원종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YS 측근들을 만나면 발언 맥락과 장소 등을 물어봤지만 그들 기억의 한계로 디테일 고증에는 실패했다.
 “옛말에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했는데 나는 이번 방문을 통해 약동하는 중국의 발전상을 보고 큰 감명을 받았다.” YS가 푸둥지구 방문 이틀 뒤 베이징대에서 펼친 연설의 한 대목이다(본지 1994년 3월 29일자 3면). ‘발전상을 보고 감명’은 YS적 화법이 아니다. 점잖게 포장된 이 표현을 YS 번역기에 넣으면 ‘킨일 났데이’가 나올 법하다.
 ‘상해시 인근의 야심적 경제개발 현장인 푸둥 지역을 시찰, 거대한 중국의 잠재력을 직접 목격했다. 중국은 바야흐로 큰 꿈을 안고 앞으로 전진하고 있었다. … 푸둥지구를 둘러보면서 나는 우리도 한시바삐 세계로 눈을 돌려야겠다는 생각이 더욱 절실해졌다. 우리가 우물 안 개구리로 머물러 있는 한 지구적 경쟁 시대에서 탈락하고 말 것이란 경각심이 번쩍 들었다’(『김영삼 대통령 회고록(상)』, 조선일보사). YS는 훗날 이렇게 기록했다.
 당시 4박5일의 공식 방문은 YS에게 생애 최초의 중국 여행이었다. 그때 푸둥지구는 개발 초기 단계였다. 회고록엔 ‘아직은 일부 시가지만 조성됐을 뿐 광활한 땅이 끝없이 펼쳐져 있는 상태였다’고 적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직관의 달인 YS는 그곳에서 중국의 용틀임을 봤다.
 YS는 그해 11월 호주 시드니 방문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세계화’를 선언했다. 이에 따른 성급한 정책들이 ‘IMF 사태’로 요약되는 경제난을 불러왔다고 주장하는 이도 많지만 당시나 지금이나 국제화·글로벌화는 수출이 성장의 기반인 나라는 거부하기 힘든 전 지구적 흐름이다.
 YS가 간파한 중국의 잠재력은 이미 현실이 됐다. 역사 교과서로 나라를 두 쪽으로 가른, 5·16이 혁명이냐 쿠데타냐로 내 편인지 상대 편인지를 확인하는, 그리고 친박·비박과 친노·비노로 갈려 상대의 등을 노리는 한국의 정치인들은 푸둥지구에 가봐야 한다. 그곳에서 YS의 21년 전 심정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그는 국민에게 ‘진실한 사람’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
이상언 사회부문 차장
[출처: 중앙일보] [분수대] 21년 전 YS의 “킨일 났데이”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