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food missing in Dubai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Korean food missing in Dubai

Dubai in the United Arab Emirates is a gigantic show window obsessed with the biggest, the highest and the first, and visitors are overwhelmed by the artificial structures built by man. You have to bend your head back to see the top of the 829-meter (2,720-foot) Burj Khalifa, which connects to the Dubai Mall, the world’s largest shopping mall at the size of 80 soccer fields combined.

Built on the desert where the temperature goes over 40 degrees Celsius (104 degrees Fahrenheit) in the summer and hovers around 30 degrees Celsius in the middle of the winter, the Dubai Mall is the most-visited shopping destination with 80 million visitors in 2014. The Korean variety program “Grandpas Over Flowers” featured the Dubai Mall.

The mall contains more than 1,200 stores, from luxury fashion and jewelry boutiques to fast-fashion retailers like Zara and H&M, as well as variety store Daiso and Kinokuniya Bookstore. New York cupcake boutique Magnolia Bakery and many other dessert shops and restaurants can also be found in one spot.

Anything and everything that not just the residents of Dubai but also consumers from all around the world want to buy, eat and enjoy are assembled here, and people now visit Dubai for shopping alone. Dubai imports everything but has two regional specialties, which are leadership and imagination. And they are enough to turn the desert land into the most attractive destination.

Regrettably, not many Korean brands can be found in the Dubai Mall. Samsung mobile phones are the only Korean products, and it is not easy to find stores selling Korean products or even Korean restaurants.

Japanese and Chinese options are available at Japengo Club, Yo! Sushi and Sushi Counter. There is also a restaurant specializing in caviar. The only place to have Korean food is a fast food outlet in the food court.

As K-pop and Korean dramas become popular, people are increasingly interested in Korean food. But compared to Japanese and Chinese cuisine, Korean food is not so appealing yet.

Trying and enjoying foreign food is only possible when people are curious about those who make the food and find the culture attractive.

The government is working on halal food certification to diversify agricultural food product exports, and it may want to consider different strategies to make it more effective.

The author is the feature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JoongAng Ilbo, Dec. 1, Page 35

by AHN HYE-RI


최고·최대·최초에 집착하는 거대한 쇼윈도 도시답게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가면 인간이 만들어낸 인공물의 규모에 압도당한다. 지상에서 건물 꼭대기라도 한번 볼라치면 한없이 목을 뒤로 젖혀야 하는 세계 최고층 빌딩 부르즈 칼리파(829m)는 물론이요, 이곳과 연결된 축구장 80개 넓이(112만㎡, 34만 평)라는 세계 최대 쇼핑몰인 두바이몰 역시 마찬가지다.
  한겨울에도 30도에 육박하는 사막 한가운데 지어졌지만 전 세계 관광 명소 중 가장 많은 한 해 8000만 명(2014년)이 두바이몰을 찾는다. 인구가 고작 200만 명에 불과하다는 걸 감안할 때 대단한 숫자가 아닐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에 소개되면서 한국에도 잘 알려진 이곳엔 전 세계의 이름 난 럭셔리 패션보석 브랜드뿐 아니라 자라나 H&M 같은 값싼 패스트 패션 업체, 그리고 다이소 같은 일본의 저가 생활용품 매장과 기노쿠니야 서점에 이르기까지 1200여 개 매장이 입점해 있다. 또 얼마 전 판교를 들썩이게 만든 뉴욕 컵케이크 매그놀리아 베이커리 등 전 세계 유명 디저트와 레스토랑 역시 한자리에 전부 모여 있다. 비단 두바이 사람들뿐 아니라 전 세계 소비자들이 사고 싶고 먹고 싶고 즐기고 싶은, 그야말로 매력적인 브랜드를 모두 모아놓은 집합소이기에 이젠 사람들이 쇼핑만을 위해서도 두바이를 찾는다. 이젠 너무 식상한 얘기지만 모든 걸 수입하는 두바이의 딱 두 가지의 토종 특산물이라는 리더십과 상상력이 불모의 땅을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장소로 바꿔놓은 셈이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두바이몰에서 만날 수 있는 한국 브랜드는 별로 많지 않다. 삼성 휴대전화 정도가 눈에 띌 뿐 온갖 매장과 200여 개가 넘는 레스토랑들에도 한국 흔적을 찾기는 쉽지 않다. ‘재패니즈 클럽’과 ‘스시 카운터’ ‘요!스시’ 등 일본음식이나 중국음식은 여러 식당 가운데서 골라 먹을 수 있고 캐비아 전문 매장까지 있지만 한국음식은 푸드코트의 익스프레스 매장 하나가 전부다. K팝이나 K-드라마의 인기 덕분에 K-푸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지만 아직까지는 한국음식이 일식이나 중식에 비해 그만큼 덜 매력적이라는 얘기다.
 낯선 외국 음식을 먹는다는 건 그 음식을 만드는 사람에 대한 호기심, 다시 말해 그 문화가 매력적으로 다가와야 가능한 일이다. 정부가 농식품 수출 다변화를 위해 공들이는 무슬림을 겨냥한 할랄식품 인증이 제대로 효과를 보기 위해 좀 더 소프트한 전략을 고민해야 할 이유다.
안혜리 중앙SUNDAY 기획에디터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