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tructive criticism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onstructive criticism

Living in a foreign country makes me realize various cultural differences. I work to embrace all cultural differences as natural and try to meet various demands as a guest. However, there is one difference that I frequently face lately, and I’d like to address it as it could aggravate Koreans’ relationship with foreigners.

How Koreans criticize others may offend foreigners. While I used to take it for granted, I experienced it three times in one day and had to give it a thought.

When things go wrong, Koreans often give criticism right away. Some may directly say, “Why did you mess it up? So stupid!” while others would sarcastically say, “You are not very good.” Or, some may even tell others, “Did you see how clumsy he was? He was so bad!” Especially in the last case, being criticized in front of other people may result in considerable embarrassment and discomfort.

The sentiment is understandable, as many Koreans don’t find criticism so offensive and mean it as a way to assure better outcomes in the future. However, I want to point out that such open criticism can be interpreted quite differently to Westerners. In Western culture, such straightforward criticism is very rare. If there are things to improve, people would mention what had gone well first and then add what was lacking. It is the culture of respecting one another. So when a Korean tells a foreigner, “You didn’t do a good job,” directly, his feelings would be hurt, and the relationship could suffer.

How about we replace the open criticism with kind advice? When you use kind language to mean the same encouragement for improvement, it could become a great motivation. No one in the world is perfect. When you say, “You didn’t do a good job,” he may say, “What about you? Are you perfect?” How about saying, “You did a good job but can improve this in the future. Then, it would just be perfect.” Then he would say, “You are right, I will try to fix it and make it better.” Kind advice is socially more appropriate and important than direct criticism. When people use kinder and respectful language, society will become more considerate for the honor and dignity of all members.

The author is a TV personality from Germany who appears on the JTBC talk show “Non-Summit.”

JoongAng Ilbo, Dec. 10, Page 32

by DANIEL LINDEMANN


다른 나라에서 생활하면 이런저런 문화 차이를 더 절실하게 느끼게 된다. 나는 웬만하면 모든 문화 차이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려고 노력한다. 그 나라의 손님으로서 다양한 요구에 맞추려고 애쓴다. 그러나 최근 부쩍 자주 느끼는 문화 차이가 하나 있다. 이는 자칫 한국인과 외국인의 관계를 악화시킬 수도 있는 것이어서 언급해 본다.
 바로 비판의 방식이다. 일상생활에서 지금까지 “그런가 보다” 하고 별생각이 없었지만 하루에 세 번이나 이런 경우를 보았기 때문에 한 번 더 생각하게 됐다.
 한국에선 일이 잘못됐을 때 “왜 이렇게 못해? 바보야”라고 직접 혼내는 경우, “이거 잘 못하시네”라고 점잖게 놀리는 경우, “그 사람 봤어? 진짜 못하더라!”라고 다른 사람들이 듣는 데서 비난하는 경우 등이 종종 있는 것 같다. 특히 셋째의 경우, 적은 사람 앞에서 이런 말을 듣는다면 괜찮을 수도 있겠지만 수많은 사람 앞에서 이런 비난과 놀림을 받았다면 당사자는 상당히 불편하고 창피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이해가 되는 부분도 있다. 한국인들은 ‘우리’나 ‘정’과 같은 개념 때문에 이런 말을 심하다고 생각하지 않고 앞으로 함께 더 발전하고 더 성장하자는 각오로 쓰는 것 같다. 다만, 서양인에게 이런 말을 할 경우 달리 받아들일 수 있음을 지적하고 싶다. 서양권에서는 이런 직설적인 비판을 잘 하지 않기 때문이다. 잘 못하는 부분이 있으면 먼저 잘하는 부분을 언급한 다음에 좀 더 개선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마지막으로 덧붙이는 문화가 있다. 서로 상대방을 존중하는 문화다. 그래서 외국인에게 “너 되게 못하더라”라고 얘기하면 쉽게 상처받는 것은 물론 그 말을 한 사람과 사이가 멀어질 수도 있다.
 이런 직설적인 비판 대신에 친절하게 조언을 하는 건 어떨까? 똑같이 성장하고 발전했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사람에게 친절하게 얘기하면 오히려 큰 힘이 될 수 있다고 본다. 이 세상에는 완벽한 사람이 없다. 따라서 “너 되게 못하더라”라는 말은 듣는 사람에게 “그럼, 너는 다 잘하고 완벽해?”라는 반발을 부를 수 있다. “잘했는데, 다만 이런 부분은 다음부터 고치면 좋겠다. 그러면 정말 완벽할 것 같다”라고 말해 주면 듣는 사람도 “그래, 다음부터 더 잘해 보자”라는 생각을 저절로 하게 될 것이다. 직설적인 비판보다 조언을 하는 건 사회적으로도 중요하다. 그런 말투가 더욱 많아지면 다른 사람의 명예를 더욱 배려하는 사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
다니엘 린데만
[출처: 중앙일보] [다니엘 린데만의 비정상의 눈] 비판과 조언은 큰 차이가 있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