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in the digital er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ime in the digital era

One thing that has changed in the digital era is the sheer scale of numbers. For example, a popular video on YouTube could gain tens of millions of views. Psy’s new song “Daddy” has already been viewed more than 44 million times on YouTube alone. And the online reality show “New Journey to the West” has turned out to be hugely popular in China, with more than 500 million views.

While a simple comparison may not be entirely appropriate, exposure online is fundamentally different than on other media. Movies seen by 10 million people are considered huge hits, and 20 percent viewership is the highest rating for television programming nowadays. The online market is global, and aggregated number of views around the world, including mistakes, adds up to huge numbers. The reality becomes quite surreal, especially considering these astronomical numbers would have been impossible to imagine in the analogue era.

The most-watched YouTube video this year, not including music videos, was 5-year-old Heaven King’s dance to “Watch Me.” It was viewed 116 million times and counting. The 10th-most-watched video, with 34 million views, was a segment from ABC’s “Jimmy Kimmel Live” of President Barack Obama reading mean tweets. Total views for the top 10 videos on YouTube stand at 556 million, or 25 million hours.

Counting music videos, that figure grows even more. YouTube is predominantly used for watching music videos, more so than anything else. Wiz Khalifa’s “See You Again” was the most-watched music video this year, with 123 million views. People collectively spent more than 37,000 years watching the top 10 music videos, which included songs by Maroon 5, Taylor Swift and Adele.

How about Korean videos? This year, the most-watched Korean music video on YouTube was Big Bang’s “Bang Bang Bang,” viewed 86 million times. The top video clip was “Sing with Pororo, Season 2, Part 1,” with 18.8 million views.

But there is another indicator in the digital age. According to the 2016 Tech and Media Outlook by U.S. media consulting company Activate, the average American worker’s day had not 24 hours, but 31 hours and 28 minutes in 2014.

People are now multitasking. Americans spend 5 hours and 18 minutes watching videos, 3 hours and 39 minutes listening to audio, 1 hour and 27 minutes on social media and 22 minutes on gaming. Tech and media-related activities added up to more than 11 hours.

The longest daily activity was sleep, 7 hours and 6 minutes, followed by 6 hours and 4 minutes on work and education, then video and audio. Koreans may spend their days differently, but there are clear similarities. Today, we are consuming considerably more digital media, and the 24 hours that everyone equally has in a day is no longer the sam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11, Page 35

by YANG SUNG-HEE


디지털 시대 달라진 것 중 하나가 숫자 감각이다. 가령 유튜브의 인기 동영상이라면 백만, 천만 클릭은 기본이다. 싸이의 신곡 ‘대디’는 유튜브에서만 4400만 뷰를 돌파했고,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100’에 진입했다. 웹 예능 ‘신서유기’는 중국에서의 열띤 반응과 함께 5000만 뷰를 넘었다.
지나친 단순화의 우려가 있지만 초대박이어도 1000만 관객 영화, 시청률 20%대로 1위를 찍는 TV 프로그램의 ‘숫자’들과는 천양지차다. 이미 시장이 글로벌인 데다 전 세계인이 실시간 실수로 누른 것 하나하나까지 다 누적되니 그럴 만하다. 아날로그 시대에는 집계 불가였던 천문학적 숫자들이 쏟아지니 현실감이 마비되는 느낌마저 든다.
 올 한 해 전 세계 유튜브에서 가장 많이 본 동영상(뮤직비디오 제외)은 미국의 네 살배기 소녀 춤꾼 헤븐 킹의 커버 댄스 영상 ‘워치 미’로 1억1600만 뷰였다. 10위는 못된 트윗을 읽는 명사들의 반응을 담은 abc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 중 오바마 편으로 3400만 뷰였다. 10위까지 영상의 조회 수를 합하면 5억5600만 뷰, 시청 시간으로는 2500만 시간이다.
 뮤직비디오 부문을 보면 숫자는 더 커진다. 유튜브에서는 아직도 뮤직비디오 시청이 일반 동영상 시청에 비해 압도적이다. 12억3000만 뷰로 1위에 오른 위즈 칼리파의 ‘시 유 어게인’에 이어 마룬 파이브, 테일러 스위프트, 아델 등 톱10 뮤직비디오 영상의 총 시청 시간이 놀랍게도 무려 3만7000년에 달했다. 국내는 어떨까. 올해 유튜브 국내 뮤직비디오 1위는 빅뱅의 ‘뱅뱅뱅’으로 8600만 뷰, 일반 동영상 1위는 ‘뽀로로와 노래해요 2기 전편’으로 1880만 뷰였다.
 그러나 디지털 시대의 숫자 감각을 제대로 보여주는 증표는 따로 있다. 미국의 미디어 컨설팅 회사 액티베이트의 ‘기술과 미디어 전망 2016’에 따르면 2014년 미국인(성인 근로자)의 하루는 24시간이 아니라 31시간28분이었다. 그만큼 멀티태스킹을 하고 있다는 얘기다. 특히 비디오 시청 5시간18분, 오디오 청취 3시간39분, 소셜미디어 1시간27분, 게임 22분 등 기술과 미디어 관련 소비가 11시간이 넘었다. 하루 일과 중 제일 시간이 긴 활동은 수면 7시간6분→일·교육 6시간4분→비디오→오디오 순이었다. 우리와는 상황이 다르지만 시사점은 있다. 디지털 시대 미디어 소비는 엄청나게 높고, 누구에게나 공평한 거의 유일한 자산이던 ‘하루 24시간’도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양성희 논설위원
[출처: 중앙일보] [분수대] 디지털 숫자 감각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