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ing the world a better plac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aking the world a better place

I sensed that something was off earlier this month as I read the news about Facebook founder Mark Zuckerberg’s plans to donate a huge sum of money to charity. He and his wife plan to give 99 percent of their Facebook shares, currently worth more than $45 billion, to philanthropic causes so that their daughter Max and other children “will grow up in a world that is better than the one we know now.”

But instead of being moved by the story, I felt cross. Good for you, Zuckerberg, for being so young, for having such a loving family and for being so rich.

This year, I never got lost in the Himalayas, nor did I have to fight off the last tiger in Korea. So why am I so cranky?

I’m flipping through next year’s calendar, but there is no hope, nothing to anticipate. However, as I was sitting there thinking, a few of the books piled on my desk caught my eye.

The first was “Kidding Ourselves: The Hidden Power of Self-Deception,” in which author Joseph Hallinan illustrates through various experiments on animals and humans that our circumstances can actually change if we simply believe, “I can do it.” In fact, he urges his readers to deceive themselves.

As a young man, Ray Bradbury, the acclaimed author of “Fahrenheit 451,” accumulated a wall full of rejection letters from publishers and editors. But he believed in himself and wrote his stories on butcher paper for hours at a time. Looking back on his youth, he said, “The blizzard doesn’t last forever; it just seems so.”

Then I found another book. This year, as a culture reporter, I have had to read one book a week and write a review; so I’ve read at least 52 books. My favorite was Gregor Eisenhauer’s “The Ten Most Important Questions of Life - Answered in a Nutshell.” Eisenhauer, who wrote obituaries for the German daily newspaper Der Tagesspiegel, wrote about the lives and deaths of ordinary people who had no reason to be in the news. He understood the profundity of everyday life. As a young man, he suffered from a variety of sicknesses but was still surprisingly cheerful. Before his death, he wrote: “Bravery is not always about shouting out loud. It could be the quiet whisper at the end of the day to try again tomorrow.”

The last book I want to introduce deserves some pause. “Mom, It’s Me” is a collection of poems written for the Danwon High School students who perished in the Sewol ferry disaster on April 16, 2014.

“Dad, I am sorry for staying by your side so briefly, leaving before I turn 20.”

“Mom, I am so happy that you are my mother, and I will always be.”

The stories of the children end with hope. “Spring is coming. Please dream a warm dream in the spring.”

With just a week left in 2015, I have made up my mind to be better next year. My impact may not be as great as Zuckerberg’s, but I will try harder to make the world a better place for the children who were forced to leave this world far too early.

The author is a culture and sport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23, Page 34

by LEE YOUNG-HEE


위기를 감지한 것은 이달 초,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가 거액을 기부한다는 뉴스를 읽으면서다. 이제 막 세상에 온 자신의 딸 맥스가 “조금 더 좋은 세상에서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페이스북 지분의 99%에 달하는 450억 달러(약 52조원)를 사회에 내놓겠다는 아름다운 결정. 그런데 이 사연을 읽으며 감동으로 벅차 오르기는커녕 심술만 솟아오르는 거다. 좋겠다, 저커버그는. 어리고(31세), 사랑하는 가족도 곁에 있고, 돈도 어마어마하게 많아서. 여기 불우한 이웃에게도 좀 나눠주지.
 올 한 해 히말라야에서 조난을 당한 것도,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와 사투를 벌인 것도 아니다. 한데 나의 마음은 왜 이렇게 황폐해지고 만 것인가. 왜 2016년 도라에몽 달력을 넘기고 또 넘겨도 기대와 희망 같은 건 샘솟지 않는가. 급히 반성모드에 돌입해 회사 책상 옆에 쌓아놓은 책더미를 뒤적인다. 『긍정의 재발견』이라는 제목이 눈에 확 들어온다. 저자는 ‘나는 해낼 수 있다’고, ‘내일은 오늘보다 나을 거라’고 믿는 마음이 어떻게 진짜 현실을 바꿔놓는가를 여러 동물·인간 실험을 통해 밝혀낸다. 그러고는 “보다 적극적으로 자기 기만을 하라”고 말한다. 『화씨 451』이란 소설로 유명 작가가 된 레이 브래드버리는 젊은 시절 온갖 출판사에 투고를 했다가 벽을 가득 채울 만큼의 거절 편지를 받았다. 하지만 언젠가 잘 될 거라 믿으며 매일 네 시간씩 고기 포장용 종이에 글을 썼다. 말년, 자신의 젊은 시절을 돌아보며 그는 말했다. “눈보라는 영원히 계속되지 않는다. 그저 그렇게 보일 뿐이다.”
 또 한 권을 찾아냈다. 올해 출판담당 기자로 매주 한 권씩 책을 읽고 서평을 썼으니 적어도 52권의 책을 읽은 셈이다. 그중 가장 마음에 남은 책은 독일 일간지 타게스 슈피겔에서 부고기사 담당으로 일했던 저자가 쓴 『내 인생의 결산 보고서』다. 저자는 보통 같으면 신문에 나오지 않을법한 일반인들의 삶과 죽음을 취재해 글로 썼다. 그러면서 모든 이의 삶에는 고유한 특별함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한다. 어릴 적부터 수많은 질병과 싸우면서도 놀랄 만큼 명랑했던 한 젊은이가 세상에 남긴 수첩에는 이런 글이 적혀 있었다. “크게 외치는 것만이 용기가 아니다. 하루의 끝에서 ‘내일 다시 해보자’고 말하는 작은 음성이 용기일 때도 있다.”
 마지막으로 울 각오를 하고 꺼낸다. 세월호에 탔던 단원고 학생들의 목소리를 시인들이 마음으로 받아적은 『엄마, 나야』란 책이다. “아빠 미안. 스무 살도 못 되게, 너무 조금 곁에 머물러서 미안”이라고, “엄마가 내 엄마여서 너무 좋았어. 앞으로도 그럴 거야”라는 아이들의 고백은 “봄이 오고 있어요. 봄에는 부디 따뜻한 꿈을 꿔 주세요”라는 희망으로 마무리된다. 2015년을 일주일 남겨두고, 새해엔 치열하게 자기 기만을 해보리라 다짐한다. 저커버그처럼은 아니더라도, 너무 일찍 떠난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조금 더 나은 ‘이곳’을 위해 조금 더 애써 보자고.
이영희 문화스포츠섹션부문 기자
[출처: 중앙일보] [노트북을 열며] 다시 힘을 내야 할 이유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