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rin deserves bett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Ye-rin deserves better

Eleven-year-old Ye-rin (the name has been changed to protect her identity) had to escape on her own to break out of the nightmare. The girl, who is 120 centimeters (4 feet) tall and weighs only 16 kilograms (35 pounds), climbed down a gas pipe and escaped her abusive father.

Ye-rin was desperate, but the “grown-ups” responded poorly. Until Ye-rin escaped and was discovered by the owner of a supermarket in her neighborhood, no one realized she was being abused. Neither her school nor the police or social workers detected any signs of abuse. Problems continued after the dramatic rescue. Under the discretion of the rescue worker, she was taken to a hospital in Incheon, close to where she had been found. While the hospital did its best to care for Ye-rin, this hospital does not provide specialized care for abuse victims.

Ye-rin spent 13 days in a six-bed hospital room, and no nursing staff was assigned to care for her 24 hours a day. She was moved to a single room on Thursday when the central children protection agency providing assistance addressed the issue.

The police assumed the period of abuse to be about two years based on the victim’s testimony and the point of the family’s move into the current residence, and forwarded the case to the prosecution without a medical investigation. But the growth of 11-year-old Ye-rin stopped at age 7, and experts agree that abuse must have continued for more than four years.

Other develop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Australia have completely different procedures. When a case of child abuse is reported, the victim is provided with a single room and 24-hour care. The period of abuse is also scientifically investigated by consulting doctors and legal professionals. It is the minimum measure to make up for the mistakes of adults for neglecting the innocent child with the abusive predator.

Saenuri Party lawmaker and pediatric psychiatrist Shin Yee-jin examined Ye-rin’s psychological state, and when it was reported in the JoongAng Ilbo, readers were furious at the father and wished to help Ye-rin. What moved them were two drawings by the girl, each about 2 centimeters big.

Ye-rin had been abused for years and could not even express her basic emotions and needs such as “sad” or “hungry.” But she still has the beautiful heart to care about others rather than feel hatred or distrust. On Tuesday, she added two flowers on the chimney she had drawn instead of smoke.

“I hope people passing by my house can enjoy a nice smell instead of frowning at the smoke.”

Her drawings are not complete yet. She must be able to draw a big picture of her dream on a blank sheet of paper.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25, Page 29

by SON GOOK-HEE


예린(11·가명)이가 악몽에서 벗어나려면 스스로 탈출해야만 한다. 예린이는 지난 12일 1m20㎝, 16㎏의 가녀린 몸을 이끌고 가스 배관을 타고 내려와 자신을 수년간 학대한 아버지로부터 벗어났다.
 열한 살 예린이는 처절했지만 ‘어른들’의 대응은 처음부터 끝까지 허술했다. 우선 예린이가 스스로 탈출해 동네 수퍼마켓 주인에게 발견되기까지 아무도 학대 사실을 알지 못했다. 예린이가 다녔던 학교는 물론이고 경찰이나 아동보호기관도 징후조차 포착하지 못했다. 극적인 구조 이후에도 문제는 계속됐다. 예린이는 구조대원의 단독 판단에 따라 구조 위치에서 거리가 가까운 인천의 A병원으로 옮겨졌다. 해당 병원에선 최선을 다했겠지만 체계적인 보살핌이 요구되는 학대 피해 아동을 치료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예린이는 비좁은 6인 병실에서 13일을 보냈다. 24시간 예린이를 전담하는 간호 인력도 없었다. 지원을 담당하는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은 문제가 지적되자 24일 예린이를 1인실 병실로 옮겼다고 한다.
 경찰은 의학적인 판단이 부재한 상황에서 가해자의 진술, 거주지로의 이사 시점(2년 전) 등에 의존해 학대 기간을 2년가량으로 추정해 검찰에 송치했다. 열한 살 예린이의 성장은 7세 수준에 멈춰 있다. 적어도 4년 이상 학대가 지속됐을 거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  미국·영국·호주 등 해외 선진국들은 180도 다르다. 아동 학대가 발생하면 1인 병실에서 24시간 체계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수사 단계에서부터 신체 상태 등에 대해 의사나 법률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학대 기간을 과학적으로 규명한다. 방어력이 없는 어린아이를 학대의 굴레에 방치해버린 ‘어른들의 잘못’을 되돌리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다.
 소아정신과 전문의인 신의진(새누리당) 의원이 진단한 예린이의 심리 상태에 대한 보도(본지 12월 24일자 1·6면) 이후 비정한 아버지에 대한 공분과 함께 아이를 돕고 싶다는 연락도 쇄도했다. 사람들의 마음을 흔든 것은 아이가 직접 그린 2㎝ 크기의 그림 두 장이었다.
 예린이는 수년간 “슬프다” “배고프다” 등 기본적 의사 표현도 하지 못할 정도로 아버지로부터 잔인한 학대를 받았다. 하지만 지난 22일 예린이는 자신이 그린 굴뚝 위에 연기 대신 꽃송이 두 개를 그려넣으며 천진하게 말했다.
 “우리 집을 지나가는 사람들이 (연기 때문에) 얼굴을 찌푸리지 않고 좋은 향기를 맡았으면 좋겠어요.”
 예린이의 그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예린이가 하얀 종이 위에 커다랗게 자신의 꿈을 그리는 날이 꼭 와야 한다.
손국희 사회부문 기자
[출처: 중앙일보] [취재일기] 예린이의 그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