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 you don’t get ang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f you don’t get angry…

On Dec. 24, Koreans had to suffer a gray Christmas Eve. Yellow and ultrafine dust alerts and guidelines were issued, and the entire country was cloaked in a murky smog from China. My coworker constantly coughed, and his doctor told him that ultrafine dust was the culprit.

Koreans must have no guts. When the fatal air pollutants from China strike the Korean Peninsula, no one seems to care. The government, politicians and even environmental groups fail to make proper protest to China. We cannot allow the pollutants coming from the other side of the sea ruin our environment. We must demand someone take responsibility.

In the 1930s, a smelter in Canada on the border produced sulfur dioxide, which affected apple farms in the U.S. state of Washington. The U.S. government helped the farmers to get $420,000 in compensation from Canada.

In the 1960s, France conducted nuclear tests in the South Pacific, and New Zealand and Australia, which are 4,200 kilometers (2,610 miles) and 6,000 kilometers from the testing site, respectively, took the case to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and frustrated further testing. While France argued that there was no evidence of nuclear fallout spreading that far, the argument was rejected.

The smog and ultrafine dust from China are especially dangerous to infants and children. If it gets in the lungs of children and causes inflammation, it could lead to serious illnesses. While yellow dust is a natural phenomenon, smog is clearly artificial pollution, and the Chinese government is responsible.

While there is no agreement between Korea and China specifically on transborder pollution damage, there are customary international laws. One of them is the no-harm rule in the Stockholm Declaration in 1972. It states that all countries need to do their best not to cause environmental harm on their neighbors.

Moreover, the International Law Commission under the United Nations declared that all countries are responsible for providing accurate environmental information such as air pollution situation to the neighbors. It is not right for China not to disclose how serious the smog is.

China may claim that there is no proof that smog is deadly. But harming the health of the public is a crime more serious than taking a life. If you don’t get angry when you should be, you won’t get the respect.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28, Page 35

by NAM JEONG-HO



성탄절 전야인 지난 24일 온 국민은 ‘그레이 크리스마스’에 괴로워해야 했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진 이날, 천지는 중국발 스모그로 뿌옇게 변했다. 옆자리 동료는 연신 기침을 해댄다. 병원에 가 보니 감기 아닌 미세먼지 탓이란다.
 우리 국민은 배알도 없나. 살인적인 중국발 대기오염 물질이 한반도를 엄습하는데도 나몰라라다. 정부·정치권, 심지어 목소리 큰 환경단체마저 제대로 중국에 항의조차 하는 법이 없다. 바다 건너온 오염물질이라고 넋 놓고 있을 게 아니다. 정부가 앞장서 호되게 따져야 한다.
 1930년대 캐나다 한 제련소의 아황산가스가 국경 너머 미국 워싱턴주로 날아가 사과농장을 망쳤다. 그러자 미 정부가 나서 캐나다로부터 42만여 달러를 받아 냈다. 60년대엔 프랑스가 남태평양에서 잇따라 핵실험을 하자 서울~싱가포르만큼 떨어진 뉴질랜드(4200㎞)와 이보다 더 먼 호주(6000㎞)가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 추가 핵실험을 좌절시켰다. 프랑스는 그 먼 곳까지 낙진이 날아간다는 증거가 없다며 뻗댔지만 아무 소용없었다.
 중국발 스모그 내 미세먼지는 영·유아에게 특히 치명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들 폐에 박혀 염증이라도 일으키면 두고두고 큰일이다. 황사는 자연재해라 쳐도 스모그는 엄연한 인공 공해다. 공해 업체, 매연 차량을 제대로 다스리지 못한 중국 정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
 비록 국경을 초월하는 공해 피해와 관련된 한·중 간 조약은 없지만 국제사회엔 관습법이란 게 있다. 72년 스톡홀름 환경선언에서 채택된 ‘무해(無害)의 원칙 ’도 그중 하나다. “모든 국가는 옆 나라에 환경 피해를 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원칙이다. 이뿐만 아니라 2001년 유엔 산하기구인 국제법위원회(ILC)는 대기오염 실태 등 정확한 환경정보를 주변국에 알릴 책임이 각국에 있다고 천명했다. 중국이 살인적인 대기오염 실태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는 건 보통 일이 아니다.
 중국 측에선 베이징발 스모그가 한국인들에게 치명적이란 증거가 없다고 할지 모른다. 우리 당국마저 한국 내 스모그 중 중국 기여분을 추산하기 어렵다며 책임 추궁에 미적거리고 있다. 하지만 중국 북부에서 형성된 시커먼 먼지구름이 며칠 만에 한반도로 옮겨오는 건 위성사진으로 똑똑히 판별된다.
 한 사람의 목숨을 뺏는 것보다 다중의 건강을 해치는 게 더 중대한 범죄다. 분노해야 할 때 분노할 줄 모르면 존중받지 못한다.
남정호 논설위원
[출처: 중앙일보] [분수대] 중국발 스모그에 분개하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