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Kim’s obesity mean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at Kim’s obesity means

In 1959, Soviet leader Nikita Khrushchev visited the United States for a meeting with President Dwight Eisenhower, and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conducted a secret operation to sweep the toilet of the room he had stayed for a sample of his excrement. The purpose was to assess Khrushchev’s health.

In the world of international intelligence, the health conditions of foreign leaders are valuable information. The fate of a country may depend on the health of its leader. The CIA established the Medical and Psychiatric Analysis Center (MPAC) in the 1960s to assess the health of hundreds of foreign leaders using all possible channels.

Thanks to the accumulated information, Washington could confirm that Cuban leader Fidel Castro was suffering from a bleeding ulcer when he was hospitalized in July 2006. A key hint was the dialogue between Castro and legendary boxer Muhammad Ali during his visit to Cuba. The CIA’s intelligence network learned that Castro told Ali he was only consuming 1,500 calories a day, with less than 30 grams (1.06 ounces) of protein. Also, when he met with John Paul II, Castro confessed that he was suffering from arthritis. These pieces of information came together to form a bigger, more accurate picture.

When no direct information is available, the CIA examines video footage and newspaper photographs. When there were rumors of Mao Zedong’s health conditions in the 1970s, the CIA predicted the health of the Chinese leader based on the size of age spots on his face and movements featured on media.

On January 1, North Korea’s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made an appearance to read the New Year’s address. He had gained about 40 kilograms (88 pounds) in four years, from 80 to 120 kilograms. Probably because of the sudden weight gain, his breath was short and his words slurred. Obesity increases the risk of heart conditions by 49 percent. Kim is a heavy smoker and drinker. He is at high risk for heart disease. His grandfather and father, Kim Il Sung and Kim Jong-il, died of myocardial infarction. Recently, the Institute for National Security and Strategy warned that we need to pay attention to the possibility of unexpected situations due to Kim Jong-un’s health issues this year.

However, according to the Impact of Coronary Heart Disease on World Leaders by CIA in 2001, world leaders are dying less frequently from heart conditions thanks to medical advancements. One hundred and fifteen world leaders have had heart conditions between 1970 and 2000. Twenty seven had heart attacks in the ’70s, 19 in the ’80s and 18 in the ’90s. It concluded that the cases of leadership change as a result of heart problem is likely to decrease. It is something Koreans should ponder over.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4, Page 31

by NAM JEONG-HO



1959년 소련의 서기장 니키타 흐루쇼프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차 미국을 찾자 미 중앙정보국(CIA)은 극비 작전을 편다. 그가 묵은 방 변기를 싹싹 긁어 대변 샘플을 채취한 것이다. 물론 건강을 조사하기 위해서였다.
 이뿐 아니었다. CIA는 몬테카를로 카지노의 화장실 파이프를 뚫어 사우디아라비아 파이살 왕의 소변도 빼돌렸다.
 세계 정보시장에서 외국 지도자의 건강은 최고급 첩보다. 이들의 건강에 의해 나라 운명이 갈리는 탓이다.
 이 때문에 CIA는 60년대부터 ‘의학심리분석센터(MPAC)’를 두고 모든 채널을 동원해 외국 지도자 수백 명의 건강을 체크해 왔다.
 2006년 7월 쿠바의 독재자 피델 카스트로가 입원하자 ‘출혈성 궤양’이라고 단정할 수 있던 것도 산처럼 쌓아놓은 정보 덕이었다. 쿠바를 찾은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와 카스트로 간 대화도 결정적 단서였다. 카스트로가 “요즘 하루 1500㎈밖에 먹지 않으며 단백질은 30g도 안 된다”고 털어놓은 게 CIA 첩보망에 걸렸다. 그는 또 쿠바를 방문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게 “관절염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다. 이런 조각 정보들이 모여 정확한 그림이 그려졌던 거다.
 직접적 단서가 없으면 CIA는 TV 화면이나 신문 사진을 검토한다. 70년대 마오쩌둥(毛澤東)의 중병설이 돌자 언론에 비친 얼굴의 검버섯 크기와 거동 등을 분석해 건강을 추정했다.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4년 전 80㎏에서 120㎏으로, 40㎏ 는 모습으로 나타나 신년사를 읽었다. 체중 탓인지 호흡이 거칠어지고 발음도 꼬였다. 비만이면 심장병 위험이 49% 높아진다고 한다. 게다가 그는 심한 골초에 과음까지 한다. 심장병으로 쓰러지기 안성맞춤이다. 할아버지 김일성도, 아버지 김정일도 심근경색으로 숨졌다. 최근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올해엔 김정은의 건강 이상으로 돌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경고한 것도 그래서다.
 다만 2001년 CIA는 ‘세계 지도자 심장질환 보고서’에서 색다른 주장을 폈다. 첨단의학 덕에 심장병으로 희생되는 지도자가 줄고 있다는 거다. 실제로 지난 70년 이후 30년간 심장병이 있는 전 세계 지도자 115명을 조사한 결과 쓰러진 숫자는 70년대 27명에서 80년대 19명, 90년대 18명이 됐다. 그리하여 “심장병 탓에 정권이 바뀌는 경우는 줄 것”이라는 게 결론이었다. 우리로서도 음미해볼 만한 대목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출처: 중앙일보] [분수대] 김정은의 비만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