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izing the truth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ublicizing the truth

Since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that the settlement on wartime sexual slavery by Japan was final and irreversible, I thought of the young Korean people I met in the United States.

Kim Hyun-jun, a 25-year-old student and musical director, is one of them. Last summer, he produced the Off Broadway musical “Comfort Women” in New York. He was shocked that Americans were not informed of the issue and thought that a musical could be an effective way to publicize the tragedy in the United States.

He planned, produced and directed the musical. He also wrote the script. It was a bold challenge for the student director. Funding was the biggest challenge. While he hoped to get corporate sponsorship from Korean companies, he did not get replies. But help came from unexpected places. Korean stores offered fabrics at one quarter of the regular price, and actors and staff volunteered without getting paid. Despite difficulties, he was able to open the musical.

Kim’s next challenges are bringing the production to Broadway, as well as to Korea and China.

Kim Ja-hye, 37, is the president of the Hudson Fine Arts Foundation. She was the one that helped get the comfort women memorial installed in Union City, New Jersey, in 2014. She was inspired by the wishes of the comfort women victims to publicize the issue to people. Kim, who is also the artistic director of the Union City Philharmonic Orchestra, persuaded city officials that the comfort women issue was not about the past but about the universal human rights of women. The memorial (in the photo) stands in Union City overlooking Manhattan.

Kim has also produced a play titled “Comfort,” which deals with the horrific violence of sexual slavery by the Japanese military during World War II. American actors said that it was frightening to act, and that the audiences were shivering. Last year, Kim held an art contest and exhibition for the comfort women victims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nd she plans to make this an annual event.

The works by the two Kims and many other Koreans are voluntary. They are not urged or ordered by anyone. The government is not involved. In fact, the Foreign Ministry and local consulate sit back and watch.

Their endeavors tell us what we really need to bring about for a true resolution of the issue. It is to publicize the truth of comfort women to the world constantly. Kim Hyun-jun said, “When more people learn about the issue, no matter how Japan tries to erase the history, it cannot and will not be erased.” I agree with him.

When people learn about the brutality of sexual slavery, they are greatly shocked. And they ask why Korea does not publicize the issue more aggressively and more extensively.

Publicizing the truth of the comfort women to people around the world and educating the young generation should have been the focus of the Korean government all along. The government needs to do this now. Only then can the current administration and generation be less ashamed when thinking of future generations.

The author is the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12, Page 30

by LEE SANG-RYEOL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으로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우리 정부의 발표 이후 미국에서 만난 한국의 젊은이들이 자주 떠오른다.
 대학생 뮤지컬 감독 김현준(25)씨도 그중 한 명이다. 그는 지난해 여름 맨해튼 오프 브로드웨이에 뮤지컬 ‘컴포트 우먼(COMFORT WOMEN)’을 올렸다. 미국인들이 위안부 문제를 너무도 모른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위안부 문제를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한 방편으로 생각해 낸 것이 뮤지컬이었다.
 그는 기획부터 제작과 연출까지 도맡았다. 영어 대본도 자신이 썼다. 대학생의 겁 없는 도전이었다. 가장 어려운 것은 제작비 마련이었다. 국내 대기업들의 후원을 기대하고 e메일을 보냈지만 받지 못했다. 도움은 다른 곳에서 왔다. 한인 가게는 정상가의 4분의 1로 옷감을 내줬고, 배우와 스태프들은 보수를 일절 받지 않겠다며 힘을 보탰다. 뮤지컬은 어렵사리 막을 올릴 수 있었다.
 김 감독은 요즘 새로운 도전을 진행 중이다. ‘컴포트 우먼’을 브로드웨이에 올리는 일과, 한국과 중국에서의 공연이다.
 김자혜(37) 허드슨문화재단 대표도 있다. 그는 2014년 뉴저지주 유니언시티에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가 건립되도록 한 주역이다. 유니언시티 교향악단 예술감독이기도 한 김 대표는 “위안부 문제는 지나간 과거가 아니라 세계 여성의 보편적인 인권 문제”라고 시 관계자들을 설득해 냈다. 기림비는 시 정부에 의해 맨해튼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에 세워졌다. 김 대표는 위안부 피해자의 참상을 다룬 연극 ‘컴포트(COMFORT)’를 만들어 브로드웨이에 올리기도 했다. “연기인데도 너무 무섭고 공포스럽다”고 말하던 미국 배우들의 표정과 객석에서 몸을 떨던 관객들의 모습이 지금도 기억 속에 또렷하다. 김 대표는 지난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그림대회를 한국과 미국에서 열고 전시회를 했다. 그는 이 행사를 매년 열 계획이다.
 김 감독과 김 대표를 비롯한 많은 한국 젊은이의 노력과 분투는 자발적이다. 누가 시켜서 한 것이 아니다. 정부는 멀찌감치 떨어져 있었다. 외교부와 현지의 영사관은 오히려 뒷짐을 지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이들이 새삼 생각나는 것은 위안부 문제의 참된 해결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전 세계에 계속해서 알리는 일이다. 김 감독은 “수많은 사람이 알게 되면 일본이 역사를 지우려 해도 지울 수 없고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도 같은 생각이다. 위안부 문제의 만행을 알게 된 세계 각국 사람들은 누구나 큰 충격을 받는다. 그러곤 왜 제대로, 더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느냐고 되묻는다.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세계인에게 알리고 자라나는 세대에게 교육하는 것은 우리 정부가 오래전부터 역점을 기울였어야 할 일이다. 지금부터라도 정부는 여기에 매진하라. 그래야 현 정부가, 우리 세대가 후손들에게 그나마 덜 부끄럽다.
이상렬 뉴욕 특파원
[출처: 중앙일보] [글로벌 아이] ‘위안부’문제, 젊은이들과 정부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