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undrum over head transplan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onundrum over head transplant


If the soul really exists, where in the body does it belong? Ancient Egyptians believed that the soul was in the heart. According to their religion, the fate after death was determined by the weight of the heart. When an Egyptian died, the heart was examined by Anubis, the Egyptian god with a canine head. If the soul and heart were heavy with sins, it would be consumed by a monster. They believed that a person with a light heart would go to heaven.

In medieval Europe, it was widely believed that the soul was in the head. Some even dissected brains in search for souls. Leonardo da Vinci was one of them.

Then, what would happen if a major organ, like a heart, was transplanted to a stranger? Will the soul and personality go with the heart? In cellular memory theory, organ cells can also remember, and when an organ is transplanted, the donor’s characteristics can affect the recipient. In 2003, a sexagenarian patient with no artistic background displayed talents in painting after a heart transplant surgery, and it turned out that the donor had been an amateur artist. There are many similar cases. Dr. Gary Schwartz is the progenitor of the cellular memory theory, and in the past two decades, he found more than 70 cases.

Recently, a team at China’s Harbin Medical University claimed to have successfully completed a monkey head transplant. Italian neurologist Sergio Canavero, nicknamed Dr. Frankenstein, plans to perform a head transplant on humans.

Regardless of success, the head transplant operation is controversial for its ethical questions. When a head is transplanted on another person’s body, who should this person be? If that patient has children, whose kids are they? When there are cases of organ transplants affecting personalities, what would happen if the whole body is changed? A more controversial question is what if wealthy people attempt to live forever by changing bodies repeatedly?

Regardless of these questions, the head transplant surgery is likely to become a reality in the near future. Many people anticipate successful operations, including patients with paralysis and terminal illnesses. A Russian computer scientist suffering from a rare genetic muscle wasting condition has volunteered for the procedure scheduled for the end of next year.

Korean medicine has world-class skills in organ transplant operations. It is said that a Korean professor participated in the monkey head transplant operation. Perhaps a similar procedure may be performed in Korea as well. Then how should we respond? The government and academia need to think about the issue. While it may sound like a far-fetched sci-fi story, it could be a reality closer than we may think.

The author is the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25, Page 31

by NAM JEONG-HO



영혼이 존재한다면 몸 어디에 깃들어 있을까. 고대 이집트인들은 영혼의 은신처를 심장이라 믿었다. 이들 신앙에 따르면 사후 운명은 영혼이 담긴 심장의 무게로 결정된다. 숨을 거두면 검은 개의 머리를 한 ‘망자의 신’ 아누비스가 심장을 저울로 달아 죄를 심판한다. 죄가 쌓여 영혼과 심장이 무거워진 악당은 괴물에게 잡혀 먹히고 그렇지 않은 의인은 천국에 간다고 믿었다. 중세 유럽에선 영혼은 머릿속에 있다는 게 정설이었다. 당시 영혼을 찾는다며 뇌를 절개한 이도 많았다.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그중 하나였다.
 그렇다면 심장 같은 중요 장기를 타인에게 이식하면 어찌 될까. 영혼과 성격도 함께 가는 걸까. ‘세포기억설’이란 게 있다. 장기 세포에도 기억 능력이 있어 이식수술 시 기증자의 특성이 따라간다는 이론이다. 실제로 2003년 미술 문외한이던 미국의 60대가 심장 이식 후 갑자기 그림에 뛰어난 실력을 보였다. 알고 보니 아마추어 화가가 기증자였다. 비슷한 이야기는 숱하다. 세포기억설의 창시자인 게리 슈워츠는 지난 20년간 70여 건의 유사 사례를 찾았다.
 최근 중국 하얼빈대 의료팀이 원숭이 머리 이식수술에 성공했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프랑켄슈타인 박사’로 불리는 이탈리아의 신경외과 의사 세르조 카나베로는 내년 말 인간의 머리를 다른 사람 몸에 이식하는 수술을 감행할 계획이다.
 성공 여부를 떠나 머리 이식엔 수많은 윤리적 논쟁이 얽혀 있다. 머리와 몸통을 합치면 누구로 봐야 할지부터 문제다. 또 애를 낳으면 누구의 자식인가. 장기 이식만 해도 성격이 변한다는데 몸을 통째로 바꾸면 어떻게 돌변할지도 모를 일이다. 더 큰 논란거리는 부자들이 계속 몸을 바꿔 가며 영생을 추구하면 어떻게 하느냐는 것이다.
 이런 논란에도 머리 이식수술은 머지않아 현실화될 공산이 작지 않다. 불치의 사지마비 환자처럼 이 수술의 성공을 고대하는 이도 많은 까닭이다. 실제로 근육퇴화병 환자인 러시아의 컴퓨터 과학자는 내년 말로 예정된 머리 이식수술에 자원한 상태다.
 한국은 장기 이식 분야에서 미국을 능가하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게다가 이번 원숭이 수술에 한국 교수가 참여했다는 소식이다. 이 땅에서도 조만간 머리 이식이 이뤄질지 모른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정부든 학계든 어디선가 고민하고 있어야 할 사안 같다. 허무맹랑한 공상과학소설 같지만 생각보다 우리 곁에 바짝 다가와 있는 일인 까닭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출처: 중앙일보] [분수대] 머리 이식수술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