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s the prepara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ere’s the preparation?


As I am writing this piece, I am completely isolated. Due to the snowstorm in Washington, D.C. area, I cannot open my front door and leave my house. I tried to clear a path to the garage, but I gave up in 30 minutes, progressing less than 3 meters (10 feet).

Shoveling simply didn’t help. In preparation for the storm, I had scattered calcium chloride around my house every three hours through the night. A neighbor gave me a thumbs up and said “Good job!” and I mistakenly thought that I would win over the blizzard.

But my work was in vain. Before calcium chloride could melt the snow, more snow fell. Only a few days ago, we used to say this winter would be historically warm, with cherry blossoms blooming in D.C. But we must have forgotten how powerful Mother Nature can be.

The Tohoku earthquake taught me the power of nature. As a Tokyo correspondent, I experienced countless typhoons and earthquakes. During the Tohoku earthquake and tsunami five years ago, I nearly died. In Japan, 7,500 earthquakes of various sizes occur every year, and 1,500 of them can be felt by people. Last year, there were only five days on which Japan did not have an earthquake.

The blizzard in the Washington, D.C., area had the biggest snowfall since 1922, or in 94 years. The storm was accompanied by strong winds. However, aside from certain inconveniences, the damage was not serious. Japan also does not suffer from earthquakes often, aside from the devastating Tohoku earthquake.

I thought about the reasons for my isolation. I concluded that the preemptive preventative measures by the authorities were the answer.

Authorities in Washington, D.C., announced the suspension of metro services at 7 a.m. on Jan. 21, 30 hours before the storm began at 1 p.m. on Jan. 22. Thousands of flights departing from and arriving in airports all across the east coast were cancelled. The decisions were made on Jan. 21, when it was still sunny. Passengers on cancelled flights were told they wouldn’t be charged for changing their flight to another date. The mayor had a televised press conference. I thought they were being excessive before the blizzard even began, but preemption turned out to be the key.

Japan is also well-prepared. When a natural disaster is anticipated, the authorities order or recommend evacuation. Citizens don’t criticize the decision, even when the situation doesn’t turn out to be as dire as the forecast.

Jeju Airport was snowed in over the weekend, and 1,200 flights were cancelled. Ninety thousand passengers were stranded in the aftermath of the island’s first snowstorm in 32 years. But when the blizzard was forecast, the authorities should have made preemptive plans and notified passengers of possible cancellations. They shouldn’t have let the passengers board their flights. If heavy snow isn’t anticipated, it poses a serious problem.

Blizzards hit both Washington, D.C., and Jeju last weekend, and the chaos of Jeju Airport was an embarrassing contrast to the calm and empty Ronald Reagan Airport.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26, Page 34

BY KIM HYUN-KI


지금 이 글을 쓰는 시간 나는 고립돼 있다. 이틀 동안 워싱턴 일대에 내린 폭설로 대문을 열고 집 밖으로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차고 쪽으로 돌아나가 통로를 확보하려 했지만 3m도 못 나가고 30분 만에 포기했다. 삽으로 떠내 치울 만한 눈이 아니었다. 나름 준비한답시고 간밤에 3시간 간격으로 집 주변에 염화칼슘을 두 번이나 뿌렸다. 지나가던 동네 주민이 “굿 잡(Good job: 훌륭해요)”이라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였을 때 난 눈폭탄에 이긴 것으로 착각했다. 하지만 헛수고였다. 눈이 녹기도 전에 엄청난 눈이 뒤덮어버렸다. 불과 며칠 전까지 “워싱턴에 벚꽃이 피었다. 올겨울은 기록적 이상난동이 될 것”이라 떠들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입방정이었다. 자연의 힘을 잠시 잊고 있었다.
 자연의 무서움을 가르쳐 준 건 일본이었다. 도쿄특파원 시절 수많은 태풍과 지진을 겪었다. 5년 전 진원지인 도호쿠(東北) 지방에서 겪은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는 죽음의 문턱까지 느끼게 했다. 일본에선 1년에 7500건의 지진이 발생한다. 이 중 1500건은 인간이 실제 느낄 수 있는 지진이다. 지난 한 해 지진이 없었던 날은 단 5일에 불과했다고 한다.
 이번 워싱턴 눈폭탄은 1922년 이후 94년 만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눈폭풍도 엄청났다. 하지만 다소의 불편함 말고는 큰 피해가 없었다. 일본도 마찬가지. 동일본 대지진 때를 빼고는 재해에 끄덕 없었다.
고립된 집 안에서 그 이유를 생각했다. 결론은 행정의 ‘선제적 예방조치’였다.
 워싱턴시는 눈이 내리기 시작한 22일 오후 1시(현지시간)보다 30시간이나 앞선 21일 오전 7시 지하철 운행 중단을 발표했다. 워싱턴 등 미 동부 지역에서 22~23일 사이 이·착륙하는 항공편 7100편의 운항도 일찌감치 결항조치했다. 모두 해가 쨍쨍 나던 21일의 일이었다. 항공사와 연계해 별도의 비용부담 없이 다른 날로 항공편을 서둘러 조정토록 권고했다. 시장이 직접 TV회견까지 열었다. “눈이 오기도 전에 너무 오버하는 것 아닌가”란 생각도 들었지만 이제 와 생각하니 ‘정답’이었다.
 따지고 보면 일본도 마찬가지다. 어느 정도 재해가 예상되면 행정기관은 과감히 대피 지시나 권고를 한다. 물론 나중에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하지 않더라도 토를 달지 않는 시민의식이 전제조건이다.
 제주공항이 지난 주말 폭설로 어제 오후까지 1200여 편의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승객 9만 명의 발길이 묶였다. 32년 만의 폭설 때문이다. 하지만 그 정도의 폭설이 예상됐다면 결항 가능성을 조기에 알리는 등의 선제 조치를 취하는 게 맞지 않았을까. 일단 비행기 태우고 볼 일이 아니다. 이런 폭설을 예상 못했다면 그건 더 큰 문제다.
 똑같이 눈폭탄을 맞은 지난 주말. 차분하다 못해 한산한 워싱턴의 로널드 레이건 공항과, 승객들이 노숙자로 전락하고 아수라장이 된 제주공항의 모습은 너무나 대조적이고 부끄럽다.
김현기 워싱턴 총국장
[출처: 중앙일보] [글로벌 아이] 폭설의 워싱턴공항과 제주공항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