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ling to grasp dat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ailing to grasp data

I had never known there were so many kinds of mayonnaise. What captured my eyes was the non-cholesterol mayonnaise.

I compared the nutrition facts of the non-cholesterol mayo and “Half Mayo,” a reduced-fat variety. The non-cholesterol mayo had 70 percent more calories and fat than Half Mayo. The manufacturer was not lying. Cholesterol and fat are two different things. But some consumers may think that they are both bad fats and make a misguided choice. Many don’t bother to check the nutrition facts every time. I left the store grumbling, “I’ll just eat less.”

Around this time, the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was replaced. The outgoing deputy prime minister summarized his accomplishments as “third in the world.” Among the 20 countries with per capita income over $20,000 and population over 20 million, Korea had the third-highest growth rate.

He was not lying. But third place is not the indicator that shows the core of the Korean economy. If he wanted to make a better representation of Korea’s real status, he should have compared us with countries that are caught in the structure of regional division of work. Or he could have compared the trends of adverse indicators in the low growth stage. Then, he could have shown the current status of the Korean economy.

The incoming deputy prime minister went to a market and said that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re a chance to boost domestic consumption.” His rhetoric was even worse. He completely ignored the existing data. Increased online transactions would only reduce marketplace sales. It is not an economic issue but a structural problem. Has anyone heard a merchant in the market telling the deputy prime minister that the economy was not the worst? If the data with evident tendencies is ignored, we cannot get out of the cycle of complaints about the worst economy and empty promises for improvement.

But politics and policies need the language of the public. Sometimes, officials feign ignorance. What’s more frustrating is the repeated line by CEOs of large corporations to employees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Every time, they say it’s the “greatest crisis ever.” But it is doubtful if they have actually diagnosed the problem.

Internal and external situations of companies have become complicated. There are online and offline businesses, and competition surmounts borders.

The speed of change is very fast. As a result, it has become harder to understand the big picture and see through the core of problems. The chief executive officer has to be the chief understanding officer.

But the CEO cannot read the fine print on nutrition facts all the time. Vast information has to be organized, and key pieces of information should be extracted and made into indicators with relevant titles. Leaders should be able to make fast and informed decisions by looking at the selected information. There are reasons why data scientists are paid enormous sums in developed countries.

The author is head of the digital team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Feb. 1, Page 30

by KIM YOUNG-HOON


마요네즈 종류가 그렇게 많은지 처음 알았다. 그중 단연 눈에 띈 건 ‘논콜’이었다. 혹시나 해서 성분표를 보기 전까지는 말이다. 논콜에 콜레스테롤은 없었다. 그러나 지방은 ‘하프 마요’라는 제품이 훨씬 적었다. 논콜은 이 제품보다 열량과 지방이 70%가량 많았다. 제조사가 거짓말을 하지는 않았다. 콜레스테롤과 지방은 엄연히 다르니까. 그러나 이 둘을 몸에 안 좋은 기름기 정도로 생각하는 소비자는 잘못된 선택을 할 법했다. 그렇다고 깨알 같은 글씨의 성분표를 매번 챙겨볼 수는 없는 노릇. ‘차라리 덜 먹고 말지’라고 투덜대며 상점을 나섰다.
경제부총리가 이·취임을 한 것도 그 무렵의 일이다. 퇴임한 전 부총리는 세계 3등으로 자신의 성과를 요약했다. 1인당 소득이 2만 달러가 넘고 인구가 2000만 명이 넘는 20개국 중 성장률 3등이란다. 역시 거짓말은 아니다. 그러나 3등은 한국 경제의 핵심을 보여주는 지표가 아니다. 제대로 보려고 했다면, 지역 분업 구조에서 중간에 낀 나라들을 비교했어야 했다. 시계열상 저성장 고착화 단계에서 나타나는 부정적 지표의 추이를 견줄 수도 있다. 그렇게 나온 등수였다면 우리 경제의 현 위치를 단박에 확인할 수 있었을 것이다.
새 경제부총리는 취임 후 시장에 가서 “설을 계기로 내수 활력이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경우는 더 나빴다. 있는 데이터조차 모른 척했기 때문이다. 온라인 상거래 확대로 시장 매출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경기가 아니라 구조의 문제다. 시장을 찾은 부총리에게 상인이 경기가 최악이 아니라고 말하는 걸 들어본 기억이 있는가. 이미 경향성이 뚜렷해진 데이터를 모른 척하면 ‘최악’이란 푸념과 ‘나아질 것’이란 빈말이 반복되는 수렁을 벗어날 수 없다.
그래도 정치와 정책은 대중의 언어가 필요한 영역이다. 몰라서 그러기도 하지만 알면서도 그렇게 한다. 정작 답답한 건 연초만 되면 나오는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자기 직원들에게 하는 반복적인 쓴소리다. 매번 미증유의 위기라는데 정작 자기 진단은 제대로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기업 내외부는 과거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복잡해졌다. 온·오프를 넘나들어야 하고, 경쟁자의 범위는 국경을 넘어선다. 변화 속도까지 빠르다. 그만큼 전체 구도를 파악하고, 핵심을 짚어내기가 어려워졌다. 오죽하면 CEO가 아니라 CUO(최고이해책임자·Chief Understanding Officer)라고 하겠는가. 그렇다고 매번 식품 성분표 같은 깨알 데이터를 CEO가 보고 있을 순 없다. 기업 내 수많은 정보를 데이터로 바꾸고, 그중 핵심을 추출하고, 최적의 이름을 달아 지표화한 후, 그것만 보고도 빠르고 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시스템이 급하고 중요하다. 선진국에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솟아오르는 데는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지 않겠나.
김영훈 디지털제작실장
[출처: 중앙일보] [노트북을 열며] 제대로 보고는 있습니까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