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the Global Tim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ll about the Global Times

Last week, CCTV presented an 18-minute report on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inspection tour of local media. Xi pointed at a copy of Global Times on display and said, “I read this newspaper.” It was unusual for his voice to be broadcast. The Global Times posted on its mobile edition, “All staff were pleasantly surprised. We will work harder.”

The Global Times readership includes not just President Xi but also diplomats and foreign correspondents in Beijing. It is the most accurate media for understanding Beijing’s hard-line positions. It contains unfiltered views like, “Korea should be prepared to pay the price i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is deployed,” and, “As war clouds hang over the Korean Peninsula, Beijing must reinforce military readiness in Northeast China.” It is hard to say these are the average public opinions in China.

When Korean media cite the Global Times, they habitually describe it as “a sister tabloid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s official newspaper People’s Daily.” Therefore, the tone of the Global Times is often considered the official position of the Chinese authorities. But that’s not true.

Newspapers operated by the party and government publish a “mother” medium representing the official position along with various “children.” The “mother” focuses on the tone and perspective, but the children are in charge of making money. The People’s Daily publishes the Global Times as a for-profit business. The Global Times is more of a commercial newspaper catering to the public. This is not my personal view. Chief Editor of the Global Times Hu Xijin said in a public lecture that the newspaper is more popular press than a state mouthpiece.

Therefore, the newspaper must satisfy the needs of readers. Articles and editorials encourage patriotism and pride of the Chinese people. The Global Times does not hesitate to make exclusivist claims, and I sometimes feel, “Are they looking at all countries other than China as enemies?” It could be seen as the Chinese version of a certain newspaper representing conservative rightist view in Japan.

However, problems arise when Global Times reports are cited by the Korean media and their readers mistake them as the official position of Beijing and China’s overall public opinion. Readers who are not informed of precise circumstances may feel antagonistic towards the Chinese government, and even Chinese society as a whole. Such sentiment can affect our policy decisions. Then, the Global Times would report the anti-Chinese sentiment in Korea, provoking antagonism among Chinese readers, and the vicious cycle continues.

Inspired by Xi Jinping’s comment, the Global Times may become more extreme. But a greater concern is the reckless citation of Global Times’ provocative expressions by Korean media without providing background information.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Feb. 24, Page 29

by YEH YOUNG-JUNE


지난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언론사 시찰을 보도한 중국중앙방송(CC-TV)의 18분짜리 리포트 가운데 눈길을 끄는 장면이 있다. 진열대에 놓인 환구시보(環球時報)를 가리키며 시 주석이 “나도 이 신문 본다”고 말한 것이다. 그의 육성이 전파를 탄 건 매우 이례적이다. 환구시보는 “전 직원이 놀라면서도 기뻤습니다. 더 분발하겠습니다”고 모바일에 띄웠다.
 환구시보는 시 주석뿐 아니라 베이징의 외교관과 특파원도 즐겨 본다. 중국 최강경파의 입장을 파악하기에 이 신문만큼 정확한 게 없기 때문이다. “한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를 배치하면 대가를 치를 준비를 해야 한다” “한반도에 전운이 높아지고 있으니 동북 지방의 군비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여과 없이 실린다. 이런 주장이 중국 전체의 평균적인 여론이라고 보긴 힘들다.
 환구시보를 인용하는 한국 언론은 습관적으로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란 수식어를 붙인다. 이 때문에 그 논조가 중국 당국의 공식 입장인 양 받아들여지기 십상이다. 하지만 실상은 다르다.  중국의 당정 기관이 운영하는 신문사는 해당 기관의 입장을 대변하는 모(母)매체와 함께 각종 자(子)매체를 펴낸다. 모매체는 논조에만 신경 쓰면 되지만 돈은 자매체가 벌어야 한다. 인민일보가 환구시보를 발행하는 것도 수익사업의 성격이 짙다. 환구시보는 대중 영합적인 상업신문에 가깝다. 필자 개인 생각이 아니다.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편집장은 공개 강연에서 “우린 관영매체가 아니라 상업화된 대중지”라고 말했다.
 그러다 보니 독자 입맛에 맞게 신문을 만들어야 한다. 기사와 논평은 중국인들의 애국심과 자존심을 한껏 부추긴다. 배타적인 주장도 서슴지 않는 환구시보를 보면서 “중국 이외의 나라를 다 적으로 보는 게 아닌가”란 생각이 들 때도 있다. 일본 보수우익을 대변하는 모 일간지의 중국판이란 느낌이 들기도 한다.
 문제는 환구시보의 기사들이 한국 언론에 인용되면서 중국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중국 전체의 여론인 양 오해되고 있다는 점이다. 정확한 사정을 모르는 독자들은 중국 정부, 나아가 중국 사회 전체를 향해 반감을 갖게 되고 정책 결정에도 영향을 준다. 그러면 환구시보가 한국의 반중 기류를 보도해 중국 독자들의 반감을 자극하는 악순환이 일어난다.
 시 주석의 언급에 고무된 환구시보의 논조가 더 과격해지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그보다 더 걱정스러운 건 앞뒤 고려 없이 환구시보의 자극적 문장을 한국 언론에 퍼 나르는 무분별한 인용이다.
예영준 베이징총국장
[출처: 중앙일보] [취재일기] 환구시보 제대로 읽기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