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wberry fields forev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trawberry fields forever

In March 2011, the Tohoku earthquake and tsunami hit Yamamoto-cho, Miyagi prefecture. The 10-meter (33-foot) waves swept away buildings and houses and left 40 percent of the village underwater. Six hundred and thirty-six residents - 4 percent of the population of 16,711 - lost their lives, and 9,000 were left without homes. The bodies were dug up and buried together. The survivors had to worry about making ends meet, as most of the farms, fields, factories and stores were devastated. People left the town one after another. About 4,000 have left, and now that five years have passed, 12,566 people are left.

I visited Yamamoto-cho recently, and the scars of the tsunami could easily be seen. Houses were empty and fields were deserted, and some people still live in temporary housing. Five years went by fast, but the wounds remained unhealed. Until the Tohoku earthquake, Yamamoto-cho was known as the major producer of strawberries in Japan. But 95 percent of the fields growing strawberries were swept away by the waves, and farmers were in despair.

When there seemed to be no hope, a venture businessman with no experience in farming came to the rescue. Hiroki Iwasa, 38, closed his IT business in Tokyo and returned to his hometown. He went around and asked people, “What do we need to revive the village?” But he could not find the answer easily. One day, about six months later, he changed the question and soon found a solution. When he asked, “What did we take pride in?” people said, “Strawberries.”

In January 2012, agricultural production company GRA was founded. Iwasa used his management strategies and IT know-how from his start-up and set up an advanced model of strawberry farming. In order to produce high-quality fruit, he focused on the climate control systems in greenhouses. He did not rely on the experiences and instincts of farmers when setting the temperature, humidity and duration of sunshine. Instead, he got advice from master farmers and collected data to create a computer control program. Workers carry a smartphone and control the cultivation environment.

Red strawberries were growing in the 1-meter-tall cultivation shelves. They are 1.5 to two times sweeter and have vivid colors, labeled as Migaki Ichigo, or glossy strawberries, each berry is sold for 1,000 yen ($9) at department stores in Tokyo. The case features a diamond logo, marketing them as “edible jewels.” The company is building brewing facilities to produce strawberry liquor, wine and apple liquor. Domestic and international farmers and tourists are coming to tour Ichigo World, a year-round farming facility.

On Feb. 26, GRA CEO Iwasa visited a high school in Iwate prefecture, another region struck by the tsunami. “Instead of looking for reasons that it cannot be done, challenge first,” he said. “The very first step can move people and money.” He also expressed a plan to add 10,000 jobs in 10 years. The hope from strawberries brought about a revival and is leading to the future.

The author is the Tokyo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rch 8, Page 30

by LEE JUNG-HYUN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가 강타한 미야기(宮城)현 야마모토초(山元町). 집과 건물은 높이 10m 흙탕물에 떠내려갔고 마을의 40%가 물에 잠겼다. 주민 1만6711명 중 4%인 636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재민도 9000명에 달했다. 수습된 시신들은 공동 매장됐다. 살아남은 사람들은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했다. 농경지와 공장, 상가 대부분이 폐허로 변하는 등 삶의 터전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하나 둘씩 고향을 등졌다. 4000명가량 떠났고 5년이 흐른 지금 1만2566명이 남았다.
최근 야마모토초를 찾았다. 쓰나미의 흔적은 쉽게 발견됐다. 빈 집터와 황무지처럼 방치된 논밭, 가설 주택에서 여전히 힘겹게 살아가는 일부 주민들. 시간은 빠르게 흘렀지만 상처는 아물지 않은 채 그대로였다. 동일본 대지진 이전까지만 해도 야마모토초는 일본에서 손꼽히는 딸기 주산지였다. 그런데 딸기 농지 95%가 거센 파도에 휩쓸리면서 농민들은 절망에 빠졌다.
한 줄기 빛도 보이지 않던 상황. 벼랑 끝에서 이들을 구한 건 농사 경험이 전혀 없던 벤처기업가였다. 이와사 히로키(岩佐大輝·38)는 도쿄의 IT기업을 접고 고향 사람들 곁으로 내려왔다. 마을을 돌아다니면서 “부흥을 위해선 무엇이 필요할까요?”라고 묻고 또 물었다. 답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6개월이 지난 어느 날 질문을 바꾸자 곧 문제가 풀렸다. “마을의 자랑거리가 뭐였죠?”라고 묻자 주민들은 입을 모아 “딸기”라고 외쳤다.
2012년 1월 농업 생산법인 ‘GRA’는 그렇게 탄생했다. 이와사는 벤처기업의 경영 노하우와 IT 기술을 살려 딸기 농사의 선진 모델을 만들었다. 고품질 딸기를 재배하기 위해 가장 신경을 쓴 건 온실 제어 시스템. 기온과 습도, 일조 시간을 농민들의 경험과 감에 의존하지 않았다. 대신 딸기 장인들의 조언을 얻어 데이터를 모은 뒤 컴퓨터 제어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직원들은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며 재배 환경을 관리할 뿐이다.
1m 높이의 재배 선반에서 빨간 딸기가 달콤한 향기를 내뿜으며 자랐다. 보통 딸기에 비해 당도가 1.5~2배 이상 높고 빛깔이 예뻐 ‘미가키(磨き·윤기 나는) 딸기’라는 독자 브랜드로 도쿄 백화점에서 한 알에 1000엔(약 1만원)씩 팔렸다. 다이아몬드 로고가 붙은 예쁜 케이스에 담겨 ‘먹는 보석’이 됐다. 양조시설도 만들고 있다. 딸기 와인은 물론 포도주와 사과주도 생산할 계획이다. 연중 재배시설 ‘ICHIGO WORLD’(딸기 세계)엔 국내외 농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6일 이와사 GRA 대표는 다른 쓰나미 피해 지역인 이와테(岩手)현 고등학교를 찾았다. 학생들에게 “무슨 일이든 안 되는 이유, 할 수 없는 이유를 먼저 찾지 말고 도전하라”고 충고했다. “최초의 한 걸음이 사람도 돈도 움직인다”고 말했다. 10년 안에 1만 명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딸기 한 알의 희망이 부흥을 넘어 미래의 꿈으로 이어졌다.
이정헌 도쿄특파원
[출처: 중앙일보] [글로벌 아이] 동일본 대지진 5년, 딸기 한 알의 희망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