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all of the House of Roh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fall of the House of Roh

The main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has dropped six-term lawmaker and former Prime Minister Lee Hae-chan - the iconic leader of the pro-Roh Moo-hyun faction - and five-term legislator Lee Mi-kyung from nominations for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Earlier, the opposition eliminated another former prime minister, Han Myeong-sook, and other two senior lawmakers, Moon Hee-sang and Yoo Ihn-tae, from the same group.

Yet the drastic decision by the party’s interim leader Kim Chong-in can hardly translate into a complete retreat of the pro-Roh faction, because representatives Jeon Hae-cheol, Kim Kyeong-hyeop and Rhee Mok-hee - all of whom have close ties with former Chairman Moon Jae-in - were either nominated or face nomination races.

Nevertheless, Kim Chong-in’s dropping of 13 core members of the pro-Roh group cannot be dismissed, as it has significant repercussions on our political landscape, not just on the Minjoo Party. The dramatic shift symbolizes the withdrawal of the faction, which often sparked controversy over its dominance of the opposition camp. The group is poised to fade into the mists of time.

The pro-Roh group emerged as a reformist group in the beginning, as witnessed in its ambitious drive to enact major reform bills under the Roh administration. However, their energetic push for reinvention of the government ended up losing public trust due to their obsessive dichotomy of good and evil. That’s why the two parties - the Uri Party and the Democratic Party - led by the group saw crushing defeats in two presidential elections and by-elections. But they maintained dominance over the party based on their unrivalled ability to unite. Whenever the rest of the opposition attacked them, they simply rebutted by attributing their actions to their desire to get nominated for elections.

The pro-Roh faction’s might went up in smoke after outsider Kim Chong-in took the helm of the embattled party - not because of his determination but due to a huge public backlash. Former Prime Minister Lee Hae-chan had to be abandoned despite his relatively good performance as a legislator. Kim’s new leadership has to confront the possibility of a crushing defeat if he had nominated Lee.

Public outrage is powerful.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must thoroughly revamp themselves and compete solely based on policies and fresh faces, not on political maneuvers rooted in factionalism and regionalism. Otherwise, they cannot avoid a shameful retreat from the political scene.

JoongAng Ilbo, Mar. 15, Page 30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친노 원로인 6선 현역 의원 이해찬 전 총리와 범친노(정세균)계 5선 이미경 의원을 공천에서 탈락시켰다. 이에 앞서 더민주는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와 함께 친노 원로 4인방으로 꼽혀온 문희상·유인태 의원도 낙천시켰다.
전해철·김경협·이목희 등 문재인 전 대표와 가까운 의원들은 살아남아 친노의 완전한 퇴장이 이뤄졌다고 보긴 어렵다. 그러나 친노 중진 13명을 잇따라 탈락시킨 공천 결과의 무게는 가볍지 않다. 노무현 정부 이래 10년 넘게 야당을 주도하며 패권주의 논란을 일으킨 끝에 야권분열 사태의 한 원인을 제공한 친노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있음을 보여준 사건이기 때문이다.
친노도 처음엔 개혁세력으로 출발했다. 노무현 정부의 핵심이었던 이들은 부패정치 청산과 자주외교 등 당시로선 참신한 개혁 어젠다를 밀어붙였다. 그런 노력들엔 긍정적 측면이 적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운동권 출신 특유의 이념과잉 정치에서 벗어나지 못해 국민의 지지를 잃고 말았다. 친노가 주도한 열린우리당·민주당이 두차례 대선과 재·보선에서 연전연패한 이유다. 그럼에도 친노는 특유의 결집력을 무기로 당권을 고수해왔다. 비주류가 자신들을 비판하면 "공천 욕심" 이란 한마디로 일축하기 일쑤였다.
그랬던 친노들이 '김종인 비상체제'가 들어서면서 한칼에 추풍낙엽 신세가 됐다. 김종인이 아니라 민심의 거센 파도 때문이다. 이해찬 의원은 공천심사 성적이 나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무적 판단' 이란 이유 하나만으로 탈락했다. 그를 공천하면 친노 패권주의 청산을 바라는 국민들의 반발로 총선에서 참패할 우려가 크다는 지적을 지도부가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친노의 몰락은 운동권 정치인 대신 실질적 능력을 갖춘 전문가를 원하는 사회 흐름과도 맞닿아있다. 민주화 운동 경력이 공천과 당직의 기준이 돼던 시대는 지나가고 있는 것이다. 여당도 친노의 몰락을 반면교사 삼아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천을 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또다른 친노세력으로 낙인찍혀 심판 당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