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still need Chin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e still need China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and Chinese People’s Political Consultative Conference, two major political events in China, ended on Wednesday. The events have become global headline generators as witnessed in the number of foreign journalists - over 1,000 out of a total 3,200 - who gathered in Beijing to cover them. The reason is simple. This is the moment in which one can see the direction of the world’s largest economy. The main moment of this year’s events was the passage of China’s 13th five-year plan, a road map for its national economic and social development from 2016 to 2020.

China has presented annual growth of over 6.5 percent as a targeted range in a drastic attempt to turn the tide in its economic policy - from blind concentration on GDP growth through its export-driven economy at the sacrifice of the environment to a “new normal” characterized by slower growth and increased domestic consumption. Beijing is confident that even at that pace, China can achieve an annual growth that keeps its population happy.

To accomplish the goal, China plans to encourage corporate innovation on the supply side in order to upgrade its manufacturing sector along with an ambitious campaign to connect all types of manufacturing businesses to the Internet. China seeks to achieve economic growth through proactively beefing up domestic demand. As Prime Minister Li Keqiang said, the 13th plan is aimed at improving the quality of Chinese people’s lives.

Such development strategies offer challenges for us. If China continues to upgrade its industrial base, it means fiercer competition with our products in China’s domestic market and elsewhere. But what is noteworthy is the Chinese government’s hint at the possibility of expanding its imports of Korean products.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interprets the move as an opportunity for our companies to penetrate the Chinese market more.

As Chinese consumers increasingly favor high-quality goods, Korean products such as pasteurized milk, baby bottles and sanitary pads - largely made by our midsize companies - are enjoying explosive popularity in China.

“Descendants of the Sun” - a Korean television drama produced with huge Chinese audiences in mind from the beginning - also has become a blockbuster in China. We are facing a new era in which Korean enterprises must pay as much attention to Chinese consumers as our citizens. Our companies must be fully prepared not to miss out on vast business opportunities expected thanks to China’s 13th economic plan.

JoongAng Ilbo, March 17, Page 34






중국의 봄철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정치협상회의)가 어제 폐막했다. 3200여 취재진 중 외신이 1000여 명이나 되듯 양회는 이제 세계적 이벤트로 자리잡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세계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중국 정치경제의 중요 신호를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양회 핵심은 ‘중국의 국민경제 및 사회발전 제13차 5개년 규획(이하 13.5 계획)’의 통과에 있다.
중국은 13.5 계획 기간의 목표 성장률을 연 6.5% 이상으로 제시했다. 환경 파괴 등을 대가로 한 ‘피 묻은 GDP 지상주의’에서 벗어나 중속 성장이라는 성장의 새로운 정상 상태인 신창타이(新常態) 시대를 열겠다는 이야기다. 그런 속도로도 매년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제 총량과 맞먹는 성장을 이룰 수 있다고 중국은 자부한다. 이를 위해 중국은 기업의 혁신을 강조하는 공급측 개혁과 제조업 전체 수준을 업그레이드 하는 ‘중국제조 2025’, 모든 제조업에 인터넷을 결합시키는 ‘인터넷+’ 정책을 시행한다. 특히 내수 확대를 통한 성장을 꾀한다. 13.5 계획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말처럼 ‘발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 같은 중국의 발전 전략은 우리에게 도전보다는 기회적 요인이 더 크다. 중국의 산업 고도화로 우리 제품과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다. 그러나 이번 양회 기간 중국이 우수 제품의 수출입(優進優出) 확대 방침을 시사한 점이 눈길을 끈다. 한국무역협회는 품질만 좋다면 얼마든지 중국 소비 시장을 뚫을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한다. 이미 중국 소비자의 눈높이가 올라가며 우리의 저온살균 우유와 유아용 젖병, 생리대 등 경쟁력 있는 중견 기업의 제품이 중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중국 시청자를 겨냥해 사전 제작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대박을 터뜨리는 점 또한 시사하는 바 크다. 우리 소비자 못지 않게 중국 소비자를 주목해야 하는 시대가 됐다는 점이다. 13.5 계획 기간 활짝 열릴 중국의 소비 시장을 놓치지 않도록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할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