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time to relax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time to relax

The U.S. Federal Reserve on Wednesday made a decision to freeze its benchmark lending rate.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expressed concerns about continuing risks to the U.S. economy arising from alarming fluctuations in the global economy and its financial markets. Yellen said the Fed’s pace in raising the federal funds rate will be incremental. She also changed the number of expected rate hikes for this year from four to two.

After the Fed’s announcement, financial markets at home and abroad were relieved because it alleviated the worry that the Fed may lift its benchmark rate from as early as March. After the Fed’s decision, major stock markets in Asia (except for Japan) saw upturns, while the U.S. dollar got weaker against other major currencies. Oil prices also rose by a small margin, which is also considered good these days. Markets think it’s a sign of an improvement in the global economy.

The Kospi neared the 1,990 level after dispelling earlier concerns about the possibility of it plunging to the 1,800 range. The Korean won regained its value to the level of 1,171 won against the dollar after nose-diving to 1,241 won per dollar.

As it turned out, foreign investors bought nearly 450 billion won ($390 million) worth of Korean shares after concerns that they might leave the Korean bourse en masse.

The freeze of the Fed’s rate can stimulate our financial markets in the short term. But over a longer period, it should have the opposite effect. After all, the Fed’s move only reaffirms a sense of wariness that the growth in the U.S. economy is coming to an end.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lowered its forecast for growth of the global economy to 3.4 percent from 3.6 percent this year, and to 3.6 percent from 3.8 percent next year.

Economic uncertainties in countries relying on selling petroleum and other commodities, the slowdown of the Chinese economy, and a double-digit decrease in global trade don’t show any signs of letting up.

On top of that, an increasing number of analysts have lower expectations for U.S. economic growth and inflation. Under these circumstances, the Fed must have thought it too risky to raise its current funds rate based on a few positive signs of recovery.

The rate freeze shows that even Uncle Sam is not immune from the global economic downturn. Korea’s government and corporate sector must not be put off guard by a temporary rebound in the stock market. They must prepare for the worst.

JoongAng Ilbo, March 18, Page 34






중국의 봄철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정치협상회의)가 어제 폐막했다. 3200여 취재진 중 외신이 1000여 명이나 되듯 양회는 이제 세계적 이벤트로 자리잡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세계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중국 정치경제의 중요 신호를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양회 핵심은 ‘중국의 국민경제 및 사회발전 제13차 5개년 규획(이하 13.5 계획)’의 통과에 있다.
중국은 13.5 계획 기간의 목표 성장률을 연 6.5% 이상으로 제시했다. 환경 파괴 등을 대가로 한 ‘피 묻은 GDP 지상주의’에서 벗어나 중속 성장이라는 성장의 새로운 정상 상태인 신창타이(新常態) 시대를 열겠다는 이야기다. 그런 속도로도 매년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제 총량과 맞먹는 성장을 이룰 수 있다고 중국은 자부한다. 이를 위해 중국은 기업의 혁신을 강조하는 공급측 개혁과 제조업 전체 수준을 업그레이드 하는 ‘중국제조 2025’, 모든 제조업에 인터넷을 결합시키는 ‘인터넷+’ 정책을 시행한다. 특히 내수 확대를 통한 성장을 꾀한다. 13.5 계획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말처럼 ‘발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 같은 중국의 발전 전략은 우리에게 도전보다는 기회적 요인이 더 크다. 중국의 산업 고도화로 우리 제품과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다. 그러나 이번 양회 기간 중국이 우수 제품의 수출입(優進優出) 확대 방침을 시사한 점이 눈길을 끈다. 한국무역협회는 품질만 좋다면 얼마든지 중국 소비 시장을 뚫을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한다. 이미 중국 소비자의 눈높이가 올라가며 우리의 저온살균 우유와 유아용 젖병, 생리대 등 경쟁력 있는 중견 기업의 제품이 중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중국 시청자를 겨냥해 사전 제작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대박을 터뜨리는 점 또한 시사하는 바 크다. 우리 소비자 못지 않게 중국 소비자를 주목해야 하는 시대가 됐다는 점이다. 13.5 계획 기간 활짝 열릴 중국의 소비 시장을 놓치지 않도록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할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