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atest threa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atest threat

It is shocking to learn that the five rockets North Korea fired into the East Sea from its east coast on Monday turned out to have been launched from a 300-millimeter (1-foot) multiple-rocket launcher, an advanced type of artillery that can hit targets as far as 200 kilometers (124 miles). The new type of rockets can reach not only U.S. military bases in Pyeongtaek and Osan in Gyeonggi, but also Gyeryongdae, a military complex and tri-services headquarters of our Armed Forces. But we don’t have effective means to intercept them.

The existence of the dangerous weapon was uncovered by the JoongAng Ilbo four years ago. In a scoop, the paper reported that North Korea had developed 300-millimeter multiple-rocket launchers with a much longer range than before to target the U.S. base in Pyeongtaek. At the time, the JoongAng Ilbo pointed out the need to cope with such an alarming threat, bu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merely denied what the paper had discovered.

Because multiple-rocket launchers can move on trucks, it is nearly impossible to detect any signs of attack in advance. You can’t intercept them because they fly at low altitudes. That’s why 240-millimeter multiple-rocket launchers with a range of 90 kilometers developed by the North in the 1980s were their most effective weapon to attack the Seoul metropolitan area.

The new rocket launcher has double the range and is also capable of precision shelling thanks to a satellite guidance system. It poses a formidable threat to our security as it can fire 12 rockets simultaneously, a big contrast with launchers that take a much longer time to reload.

If North Korea succeeded in developing the new rocket launcher in 2012, a considerable number of them must be already deployed along the 156-mile border. In other words, the North’s threat to destroy the Blue House in a second may not be mere bluff.

Our “Kill Chain” system to be established in the mid-2020s to destroy North Korean missiles before they are launched, the Korea Air and Missile Defense, or KAMD, system to counter North Korean missiles and nuclear weapons, and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or Thaad, system cannot prevent new rocket attacks. Such defensive weapons can hardly ensure our safety.

Our government must consider augmentation of asymmetrical war capabilities strong enough to inflict even bigger damage to the North. Only that will force the North to give up on the new rocket attacks.

JoongAng Ilbo, March 24, Page 30

북한이 며칠 전 동해상에 5발을 쏴 200㎞를 날아간 발사체가 신형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300mm 방사포)로 밝혀진 것은 충격이다. 평택과 군산 미군기지는 물론 우리 육해공군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까지 이 신형 방사포의 사정권에 들어가게 되는데 이에 대한 마땅한 요격수단이 없기 때문이다.
북한 신형 방사포의 존재는 사실 중앙일보가 이미 4년 전 특종 보도한 것이다(본지 2012년 2월 22일자 1, 6면). 중앙일보는 당시 북한이 용산에서 평택으로 이전하게 될 미군기지를 목표로 사거리를 늘린 300mm 방사포를 개발했으며 이에 따른 대비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지만 국방부는 보도내용을 부인하는 데 급급할 뿐이었다.
방사포는 차량에 탑재해 이동하기 때문에 사전 발사징후를 포착하기 어렵고 저고도로 포탄이 날아오는 까닭에 요격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래서 북한이 1980년대 개발한 240mm 방사포(사정거리 90㎞)는 남한의 수도권을 위협하는 가장 효과적인 무기였다. 그런데 신형 방사포는 사정거리가 두 배 이상 늘어난데다 위성유도장치를 탑재해 정밀성이 미사일 만큼 높다. 게다가 재장전 시간이 오래 걸리는 미사일과 달리 12발을 동시에 발사할 수 있어 중부권 이남에까지 가공할 위협이 된다.
2012년에 개발에 성공했다면 이미 전방지역에 상당수의 300mm 방사포가 실전 배치돼있다고 봐야 한다. “우리 포병집단이 대구경 방사포들이 청와대를 순식간에 초토화시킬 격동상태에 있다”는 북한의 위협이 허언이 아닐 수 있는 것이다.
2020년대 중반 구축될 미사일 방어용 ‘킬 체인’, 한국형미사일방어체제(KAMD)나 논의중인 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로도 방사포 공격의 피해는 예방할 수 없다. 그런 방어용 무기만으로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순 없다. 300mm 방사포를 능가하는 화력의 비대칭전력 도입을 숙고해야 한다. 북한이 방사포 공격을 할 경우 훨씬 큰 타격을 입힐 대응사격무기체계를 갖춰야 한다. 그래서 북한이 방사포 공격의 엄두를 내지 못하게 만들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