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ding the futur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unding the future

The director of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Vehicle Intelligence Laboratory, Seo Seung-woo, is the father of the driverless car “SNUber.” When I met him for an interview, he seemed to be under great pressure. “The annual budget is around 500 million won [$430,000],” he said. I found it hard to believe. How can the lab compete with Google’s self-driving vehicles? “The government helps a bit, but most of the R&D budget goes to big companies.”

The core of self-driving vehicles is artificial intelligence. The software detects pedestrians and other vehicles, and decides when to go and stop. Google invested 33 trillion won in AI development, including AlphaGo, and aims to dominate the self-driving car market. Korean pioneers like Professor Seo are waging an uphill battle against the AI giant.

The government needs to carefully study whether the R&D budget from the valuable taxpayers’ money is being spent appropriately. The backward and outdated laws and regulations should be overhauled. The 19th National Assembly has been practically useless in solid economic legislation, and its term is expiring. The Center for Free Enterprise recently called the legislature the most antimarket in history — based on the market friendliness index analyzing bills and legislation.

Three weeks from now, members of the 20th National Assembly will be elected. The assembly should be mature by now, and its responsibility is more significant than ever. We are going through an industrial transformation as turbulent as when the ports were first opened.

But in the bloody fight over nominations, economic policies are not clearly presented. The ruling Saenuri Party came up with three commitments to raise employment. They focus on calling back the companies that left for other countries, nurturing the tourism industry, and developing growth engines like aerospace and superconductors to overcome the crisis. But they are redundant and lack detailed action plans.

The Minjoo Party of Korea is no better. Its “777 Plan” is aimed at increasing the share of household income to gross national income to the 70 percent range to addresses economic polarization.

But while politicians seem to feel no desperation, reporters feel the alarming pace of change. These days, reporters specializing in automobiles also write about IT, and vice versa. Since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this convergence in subjects is rapidly progressing.
The National Assembly needs to show maturity. We should vote for competent and informed politicians in the upcoming election. Let’s review the economic promises of the parties and candidates before heading to the polls. That’s the way to prevent Korea from “resigning” from the game.


*The author is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OON-SOOL

JoongAng Ilbo, March 23, Page 30



자율주행차 ‘스누버(SNUber)’의 아버지. 그의 어깨는 무거워 보였다. 서승우 서울대 지능형자동차IT연구센터장은 기자를 만나 “1년 예산이 5억 원 안팎”이라고 말했다. 귀가 의심스러웠다. ‘그걸로 구글의 자율차와 싸운다고?’ 그는 “정부가 도와주긴 한다”고 했다. 하지만 “아직도 연구개발(R&D) 예산은 기존 대기업 쪽에 많이 간다”고 아쉬워했다.
자율차의 핵심은 뇌에 해당하는 ‘인공지능(AI)’이다. 보행자ㆍ차량을 인식하는 소프트웨어가 ‘고’와 ‘스톱’을 판단한다. 구글은 ‘알파고’를 포함한 AI 개발에 33조원을 쏟아 부으면서 자율차 패권까지 노린다. 서 교수처럼 이런 공룡과 맞선 대한민국 도전가들의 고군분투는 눈물 겨울 정도다.
“그건 민간 기업들의 영역”이라며 치부할 일이 아니다. 구글 같은 헤비급 적수(敵手)들이 너무 앞서 있기 때문이다. 귀중한 세금으로 모은 R&D 예산이 모세혈관처럼 적재적소에 뿌려지는지 살펴야 한다. 소달구지 마냥 뒤진 법ㆍ제도의 멍석도 깔아야 한다. 그 시대적 소명의 무한책임을 진 곳이 바로 ‘국회’다.
제대로 된 경제 입법에 있어서 불임 수준의 19대 국회 수명은 거의 다해간다. 최근 자유경제원은 19대 국회에 역대 가장 ‘반(反) 시장적’이란 딱지를 붙였다. 입법ㆍ의안을 분석해 ‘시장 친화 지수’를 조사한 결과다.
이제 꼭 3주 뒤면 ‘20대 국회의원’을 뽑는다. 스무 번째 ‘성년(成年)’ 국회다. 어느 때보다 책임이 막중하다. 과거 ‘개항기’ 못잖은 산업 대변혁기를 통과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공천 다툼에 묻혀 경제 공약은 잘 보이지 않는다. 새누리당은 핵심 일자리 공약으로 ‘쓰리 고(3 Go)’라는 걸 내놓았다. ‘해외로 나간 기업들을 다시 불러 들이고(Go), 관광산업을 키우고(Go), 뇌ㆍ우주ㆍ초전도 등 성장동력을 키우고(Go)’해서 위기를 벗어나자는 그림이다. 하지만 재탕 논란이 나온다. 눈에 띄는 액션 플랜도 없다. 고민한 흔적이 안 보인다.
더불어민주당도 나을 게 없다. ‘쓰리세븐(777) 플랜’을 기치로 내걸었다. 가계 소득, 근로자 소득, 중산층의 비중을 각각 70% 대로 높이자는 내용이다. 기업들만 살이 찐다는 양극화를 대한민국 핵심 화두로 보고 있다.
모두 절박감이 없어도 너무 없다. ‘변화의 속도’는 기자들도 절감할 정도다. 이젠 자동차 기자가 정보기술(IT) 기사를 쓴다. 반대도 비일비재하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런 기사 융합이 아주 빠르게 진행된다는 걸 체감한다. 산업계에 축적된 변화의 에너지가 ‘임계점’을 넘어 빅뱅으로 치닫는 것이다.
성년 국회라면 나잇값을 해야 한다. 그런 깜냥을 할 국회의원부터 제대로 뽑아야 한다. 각 정당과 후보자들의 ‘경제 공약’을 다시 한번 뜯어보고 투표장에 가자. 그게 대한민국의 ‘리자인(Resignsㆍ패배)’을 막는 일이다.

김준술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