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s ‘Start-up’ initiati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amsung’s ‘Start-up’ initiative

Samsung Electronics has announced the so-called “Start-up” initiative to reinvent its corporate culture and working environment and make itself as bold, fearless and agile as a startup venture. The electronics giant has embarked on a sweeping corporate makeover for the first time since Chairman Lee Kun-hee launched “new management” after he took the helm of the business group in 1993. The initiative raises hope for a new turning point for Samsung Electronics in the ever-evolving and challenging technology world.

Samsung established an effective top-down corporate structure under the new management agenda in the 1990s that helped its output reach global standards.
The conglomerate outpaced its Japanese and Taiwanese rivals one by one through faster technological advancement and better yield. But the quintessential bureaucratic and forceful drive that helped fuel the company over the last two decades now hinders its progress as the industry is more led by software than hardware competitions.

Industry analysts predict Samsung Electronics’ first-quarter operating profit would stop at slightly over 5 trillion won ($4.28 billion) — over than 1 trillion won less than the previous quarter. Samsung fell to fifth place in the Chinese smartphone market this year. Apart from memory chips, Samsung incurred 77.6 billion won losses in sales in China last year. After reaching a saturated point in the global market, smartphones alone cannot drive Samsung’s earnings in the future. The company could be headed downhill without a dramatic breakthrough in the corporate culture.

The latest initiative is aimed at restructuring Samsung’s working environment so that ideas can be more freely and quickly explored after first scrapping its bureaucratic horizontal culture.

The new leadership under younger Jay Y. Lee, who has been leading the electronics behemoth on behalf of his bedridden father could help make it leaner and younger, allowing it to adapt to the world’s fast-changing business environment.

But the success of this ambitious startup experiment hinges on creativity and a healthy business ecosystem. Samsung Electronics must do away with its old ways of trying to domineer others with its cherished winner-take-all mindset. Instead, it must promote symbiotic innovation and marshal other companies to join it on its new path just as it aggressively took the lead in changing our corporate culture after introducing the new management system two decades ago.

JoongAng Ilbo, Mar. 28, Page 30

삼성전자가 최근 '스타트업 삼성'을 표방하며 스타트 업 기업의 DNA를 조직문화에 이식하겠다고 선포했다. 1993년 이건희 회장의 '신경영'혁신 후 23년 만에 나온 새 경영 혁신 방안이다. 특히 이번 혁신안은 현재의 시대정신에 부합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된다. 기존 조직 문화를 송두리째 바꾸겠다는 통 큰 변화의 신호탄이다.
삼성은 90년대 신경영 이후 수직적이고 일사불란한 조직문화를 만들며 하드웨어 생산 경쟁력을 최고도로 높였다. 제품 생산에 있어서 기술 개발과 수율 경쟁 등 모든 속도 경쟁에서 승리했고, 일본·대만 등 경쟁자들을 시장에서 차례로 탈락시키며 글로벌 기업으로 우뚝 섰다. 그러나 20여 년간 지속된 신경영 문화는 권위주의와 관료화를 낳았고,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 경쟁으로 바뀌는 세계 산업의 변화를 따라잡는 것을 방해하고 있다.
증권사들은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이 5조원대 초반으로 전분기보다 1조원 이상 빠질 것으로 예측했다. 올들어 중국 휴대폰 시장에선 5위권 밖으로 밀려났고, 지난해 반도체를 제외한 전 삼성제품 중국 판매는 776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스마트폰은 이미 세계시장 자체가 폭발기를 지나 안정기로 접어들면서 더 이상의 성장을 이끌어내기 힘들어졌다. 삼성전자가 변하지 않으면 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사인인 것이다.
이런 시점에 조직문화를 수평적으로 바꾸고, 하향식 지시가 아닌 상향식 의사전달문화를 만들고, 근무환경도 유연화하는 등 스타트 업 방식의 혁신을 선언한 것이다. 이재용 부회장의 시의적절한 변신 노력은 '젊은 삼성'의 탄생을 알리는 메시지 역할을 하고 있다.
스타트 업의 성패는 '창의성과 생태계의 활성화'에 달렸다. 무한경쟁·승자독식 문화의 삼성이 기존에 승리했던 방식을 모두 잊고 새롭게 출발해야 성공할 수 있다. 삼성의 신경영이 국내 대기업의 혁신을 선도했듯이 이번 혁신도 성공해 국내 기업에 새로운 활로를 제시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