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 to do in Washingt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rk to do in Washington

The 2016 Nuclear Security Summit, which opens Thursday in Washington, is an important event to promote cooperation among major powers to address North Korean nuclear threats.

The fourth summit of its kind was originally aimed at preventing terrorist groups from maliciously using nuclear materials and facilities. As seen in the horrendous terrorist attacks last week in Brussels by the militant Islamic State, terrorists mean business and they may be targetting nuclear power plants. Given Korea’s reliance on nuclear power, the government must maintain the highest level of vigilance and take measures to avert any possible attacks by North Korea or the ISIS. The government must glean some wisdom on the issue from the summit in Washington.

But Korea has a more important thing to do. The government must take advantage of the summit to confirm close cooperation among concerned part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China and Japan. Unfortunately, North Korean nuclear issues were not discussed until the third nuclear summit due to China’s refusal. This year it is likely be different. President Park Geun-hye must aggressively raise the issue of the North’s nuclear armaments and draw cooperation from her partners.

Coincidently, the nuclear summit takes place at a very sensitive time. North Korea is likely to conduct a fifth nuclear test ahead of the 7th Workers’ Party convention on May 7. If the Kim Jong-un regime presses ahead with the test, it will most likely do so with miniaturization of nuclear warheads in mind. If Pyongyang succeeds in the nuclear test and obtains the technology required for long-range missiles’ re-entry into the atmosphere, that rings loud alarm bells as it signifies Pyongyang’s nuclear dream has come true.

The government must prevent another nuclear test by North Korea, which requires joint Korea-U.S. pressure and China’s help.

Considering Seoul’s frayed ties with Beijing over deployment of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system in Korea, President Park must put relations back on track.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has crossed a red line by endorsing the nuclear arming of Korea and Japan in an interview with the New York Times. His remarks will spark controversy. If Trump’s attack on South Korea for its “low contribution to the security on the peninsula” gains momentum, it will shake the foundations of the decades-long alliance. President Park must find an opportunity in Washington to dissuade U.S. opinion leaders from heeding Trump’s nonsense.

JoongAng Ilbo, Mar. 30, Page 34

내일부터 열리는 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는 북핵 해결 차원의 주요국 간 협력을 재확인해야할 중요한 자리다.
핵안보정상회의는 원래 테러리스트에 의한 핵악용을 막기 위해 만들어졌다. 지난 22일 일어난 브뤼셀 테러에서 드러났듯, 이슬람국가(IS) 테러리스트들은 원전 폭발 계획까지 꾸몄다고 한다. 원전 의존도가 높은 한국으로서는 그저 흘릴 일이 아니다. 북한이나 IS가 얼마든지 원전을 공격할 수 있는만큼 만반의 준비가 절실하다. 이를 위한 지혜를 이번 회의를 통해 얻어야 한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게 있다. 이번 자리에서 북핵 해결을 위한 미·중·일 등 주요 관련국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재확인하고 다지는 일이다. 지난번까지는 중국 거부로 북핵 문제가 논의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다를 모양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적극적으로 북핵 문제를 제기하는 한편 철저한 대북제재가 이뤄지도록 물샐 틈 없는 공조를 끌어내야 한다.
공교롭게도 이번 회의는 극히 민감한 시점에 열리게 됐다. 북한은 5월 7차 노동당 당대회를 앞두고 5차 핵실험을 감행할 공산이 크다. 만약 실험이 감행되면 핵탄두 소형화를 위한 게 될 가능성이 높다. 실험이 성공하고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기술까지 보태지면 보통 일이 아니다. 장거리 핵미사일 개발이라는 북한의 야욕이 완성되는 셈이다. 따라서 무슨 일이 있어도 추가 핵실험을 막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한·미·일 압박과 함께 중국의 영향력이 절대적이다. 사드(THAAD) 배치 등을 놓고 한·중 관계가 악화된 터라 박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을 만나 양국 간 관계 개선에 노력할 일이다.
며칠 전 미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한일 핵무장 허용론'를 꺼낸 것도 예사롭지 않다. 그의 발언으로 잠잠했던 한·일 양국 내 핵무장 논란이 재점화될 조짐까지 보인다. 트럼프가 제기한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론'마저 힘을 받으면 한미동맹은 뿌리채 흔들리게 된다. 이런 사태가 없도록 박 대통령과 참모들은 미국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트럼프의 논리적 모순을 호소력있게 설명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