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ging up dir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gging up dirt

The Justice Ministry’s lenient action to a senior prosecutor suspected of insider trading to amass wealth of 12.6 billion won ($10.9 million) from stock investment has raised eyebrows not only among the public but also in the judiciary community. Jin Kyung-joon, chief prosecutor of the Korea Immigration Service, which falls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Justice Ministry, submitted resignation after the Government Public Ethic Committee discovered that he could have abused his public office rank and accessibility to private information in his purchase of shares in Nexon.

The ministry said it was not taking additional punitive action on Jin, finding that the affair does not require legal scrutiny or a prosecution probe. Jin worked at the Financial Intelligence Unit before he made the purchase in 2005 and also is close with the head of the holding company of Nexon. He now owns 0.23 percent of shares in the gaming company, making him the second-largest shareholder among ordinary citizens. Jin maintains he did not commit any illegal act.

However, he has been evasive in clearing suspicion concerning his enormous wealth, disclosed last month as part of senior government officials’ requirement. He failed to explain exactly how many shares he originally purchased, where he got the money, how much tax he had paid and what kind of legal service he provided to Nexon in return for the stock. Some already suspect Kim Jung-ju, chairman of NXC, the holding company of Nexon, might have given the shares to him for free.

Prosecutors must investigate the case thoroughly to ease public skepticism about the unfair exercise of justice by the public law enforcement office. Unethical irregularities of individual prosecutors could jeopardize the entire judiciary system. A prosecutor amassing wealth of over 12 billion won through stock investment can hardly fit the description of a clean civil office. How can prosecutors expect to earn the trust of the public when they are strict on civilians and ever-tolerant upon themselves? Instead of waiting for an order from the Justice Ministry, the prosecution should embark on a probe on its own to determine any illegality in the affair.

JoongAng Ilbo, Apr. 5, Page 30

'120억원대 주식 대박 사건'에 대한 법무부 수뇌부의 미온적인 태도는 국민들은 물론 법무·검찰 조직원들에게도 큰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법무부는 사건의 당사자인 진경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이 사의를 표명한 이후에도 "법적으로 문제 삼기 어렵고,감찰이나 수사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도대체 어느 정도의 사건이 돼야 감찰이나 수사의 대상이 된다는 말인가. 이러니 "김현웅 법무장관이 취임할 때 진씨가 청문회 준비단장으로 있었던 사적 인연이 작용하고 있는 것 같다"는 수군거림이 나오는 것 아닌가.
진씨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재산이 공개된 이후 ^주식을 얼마에 매입했는지 ^매입자금은 어떻게 조달했는지 ^세금은 얼마를 냈는지 ^주식 보유를 대가로 넥슨 측에 법률적 지원을 했는지 등의 의혹들에 대해 명쾌한 해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 시중엔 "진씨가 넥슨 김정주 회장에게서 무상으로 주식을 증여받았을 것"이라는 의구심마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진씨의 부적절한 처신과 법무부의 소극적 대응 때문에 국민들은 법치주의의 허상을 다시 한번 되새기며 절망감을 느끼고 있다. 불평등한 법적용은 민주주의를 갉아먹는 중요한 요인 중 하나다.
그렇다면 지금이라도 검찰이 나서야 한다.
김수남 검찰총장이 취임사에서 강조한 것 처럼 집에 난 작은 틈으로 인해 집 전체가 무너져 내리고,검사들의 일탈이 조직에는 치명적 위기를 불러올 수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 검찰 고위 간부의 120억원대 주식대박은 도덕이나 청렴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여기다 진씨가 큰 수익을 보게 된 과정에 석연치 않은 구석이 너무 많다. 검찰 조직원들에게는 관대하게 대하고,일반 국민들에게는 서릿발 같은 호통을 치는 검찰을 누가 신뢰하겠는가. 검찰은 법무부의 조치를 기다리며 팔짱만 끼고 있을 것이 아니라 진씨의 불법 의혹에 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
4·13 총선 뒤 검찰이 본격화 할 사회지도층 부정부패와 기업·금융 비리 등의 수사가 국민들의 지지를 받기 위해서는 진씨에 대한 공정하고 투명한 처리가 우선돼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