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must stay the cour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 must stay the course

With China enforcing UN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in a robust way,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pressure on the rogue state is gaining momentum. China’s Ministry of Commerce on Tuesday posted on its website 25 items that Beijing banned in its trade with the North. Following the guidelines established by the Commerce Ministry and the General Administration of Customs, China’s enforcement of a mini-embargo came into full force 33 days after the UN Security Council passed its toughest-ever resolution and four days after Chinese leader Xi Jinping told President Park Geun-hye that China will execute the sanctions completely.

According to the guidelines, China cannot import coal, gold and rare earth elements from North Korea and also cannot export several key items, including aviation fuel. China took a meaningful step to abide by the guidelines stipulated in the latest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276. More importantly, Beijing has officially announced follow-up measures to put those sanctions into action.

Some pessimists are raising questions about the efficacy of Chinese sanctions by pointing out exceptions in the guidelines applicable to the export and import of goods for the good of the North Korean people, but not the military or nuclear program. But in order for banned products to be eligible for exceptions, importers or exporters must submit a letter of guarantee signed by their CEOs to the commerce and foreign affairs ministries as well as the Security Council Sanctions Committees. In other words, abuse of the exceptions is not so easy. Whether China has implemented the sanctions faithfully will be determined by a report Beijing is supposed to submit to the Sanctions Committees after 90 days.

Seven items — including coal and iron ore — specified in the embargo list accounted for 44.9 percent of North Korea’s total exports, and 97 percent of them went to China. Given the North’s overreliance on China for exports, the sanctions will inflict immense damage on its floundering economy. Fortunately, Beijing has officially — and for the first time — announced a list of embargoed items in a bid to do its part as a credibl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move by Xi can be seen as a signal that China will not embrace its ally as in the past. Yet the North still appears to be in a state of autohypnosis. It says it’s used to international sanctions. The recalcitrant regime in Pyongyang must wake up and take a path toward denuclearization. China must strictly follow the UN sanctions until the North gives up its nuclear ambitions once and for all.

JoongAng Ilbo, Apr. 7, Page 30

중국의 대북 제재가 공식적인 이행 단계로 진입하면서 국제사회의 북한 압박이 탄력을 받게 됐다. 중국 상무부는 5일 홈페이지에 석탄과 항공유 등 대북 수출입을 금지하는 25개 품목을 공시했다. 해관총서(세관본부)와 공동 명의로 발표된 공고문에 따라 중국의 대북 금수(禁輸)는 이날부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킨 지 33일 만이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에서 가진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완전하고 엄격하게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집행할 것”이라고 밝힌 지 4일만이다.
중국이 공고한 대북 수입금지 품목은 석탄과 철광석· 금· 희토류 등이며 수출금지 명단엔 항공연료 등이 포함됐다. 안보리 결의안 내용대로다. 중요한 건 중국 정부가 유엔 결의안 이행을 위한 후속 조치를 이번에 처음으로 공식 발표했다는 점이다. 일각에선 북한의 ‘민생 목적’ 등일 경우 예외로 한다는 조항이 있는 걸 거론하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한다. 그러나 예외를 인정받기 위해선 법인 대표의 도장이 찍힌 보증서 제출이나 중국 상무무와 외교부는 물론 유엔 제재위원회에 보고해야 하는 점 등을 규정해 예외가 쉽지 않도록 했다. 실제로 중국이 얼마만큼 성실하게 대북 제재를 이행했는지는 90일 내 유엔 제재위에 제출하기로 된 보고서가 평가 기준이 될 전망이다.
이번 금수 목록에 포함된 석탄과 철광석 등 7개 광물이 북한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4.9%에 달하며, 이 품목들의 97%가 중국으로 수출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중국의 철저한 제재 이행이 북한에 미칠 타격은 엄청나다. 중국 정부가 금수 품목을 공식 발표한 것은 국제사회의 대국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하겠다는 시진핑 정부의 의지로 읽힌다. 더 이상의 무모한 ‘북한 감싸기’는 없다는 신호다. 그럼에도 북한은 ‘제재는 공기처럼 익숙하다’며 시대 변화를 읽지 못하는 자기 최면에 걸려 있다. 하루 빨리 꿈에서 깨어나 비핵화의 길로 나서야 한다. 중국도 북핵 포기 때까지 제재 이행을 엄격하게 지속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