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the govern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the government

The Central Government Complex in Seoul, which should be most rigidly protected and guarded, became an easy target for a university student to freely enter and even crack into the main computer to change the score on his state government job examination.

The 26-year-old man roamed around the complex multiple times in late March with identity cards he had stolen from government officials to commit illegal acts. He tried to steal a copy of the test for government jobs for Grade 7 positions and hacked into the personal computer of a government official in charge of the test in order to change his score and add his name to the list of those that passed the exam.

We are appalled to discover how lax the security was in a government building complex in the capital city, and how undisciplined government officials are. If a student can so easily violate a government building, just imagine how much more accessible things must be for terrorists or spies.

The student entered the complex when President Park Geun-hye ordered heightened security across the nation following North Korea’s testing of ballistic missiles. It appears that bureaucrats had paid little heed to the presidential command. The complex is home to the Ministry of Interior. If the government cannot even defend its own home, how can it be relied upon to defend the nation?

The government should act fast and mend this fence. It should learn its lesson from this incident. It should clarify what went wrong and announce measures to restore discipline and confidence in security.

It must, of course, also fix and upgrade its computer and digital security system. This will require outside experts if the government cannot do the work on its own. Finally, it should punish the people in charge and raise security alertness among bureaucrats. The people shouldn’t have to go on worrying about the security of their nation.

JoongAng Ilbo, Apr. 7, Page 30

사실상 ‘정부의 심장’으로서 최고 수준의 경비와 보안을 유지해야 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가 20대 공무원 시험 응시생에게 농락당했다. 지난 5일 체포된 이 응시생은 훔친 공무원 신분증으로 지난 3월 말부터 한 달여 동안 청사를 안방 드나들 듯이 침입하면서 범법행위를 기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신이 응시한 지역인재 7급 공무원 필기시험지의 유출을 시도한 것은 물론 시험을 주관하는 인사혁신처 사무실에 들어가 담당 공무원의 컴퓨터를 열고 자기 성적을 조작하기까지 했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한 마디로 서울 한복판 정부청사의 경비와 공직자의 보안 수준이 국기를 흔들 수 있을 정도로 허술하다는 사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사건이다. 이 정도라면 여염집보다 나을 게 없다. 만일 테러범이나 스파이가 침입이라도 했으면 어떻게 됐을까 생각하면 아찔할 뿐이다.
게다가 문제의 응시생이 청사에 침입하기 시작할 시기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청와대 타격 위협 등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전국에 경계태세를 강화하라”라고 지시(3월24일)한 무렵이다. 대통령의 엄중 지시를 일선에선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보낸 셈이다. 더구나 이 건물에는 정부청사의 관리를 맡은 행정자치부가 입주해 있다. 정부가 제 집 하나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는 비난을 들어도 할 말이 없게 됐다. 이렇게 ‘소를 잃은’ 정부가 지금 해야 할 일은 ‘외양간’이라도 제대로 고치는 일이다. 이번 사건을 ‘보안 실패’의 반면교사로 삼고 철저한 반성과 개혁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우선 사건 진상부터 철저히 규명해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는 게 순서다. 이 과정에서 정부의 경비·보안 시스템의 문제점을 파악해 체계적으로 수준을 업그레이드하는 ‘정부 보안 2.0’을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공무원의 보안의식을 높이고 근무기강을 재확립하는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책임자에 대한 문책도 당연히 필요하다.
자체적으로 보안을 업그레이드하기 힘들다면 국내외 전문 보안업체에 외주를 주는 방안도 적극 고려해야 한다. 국민이 정부의 보안 수준을 걱정하게 하는 사건이 더 이상 벌어지지 않기를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