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ing the key at the do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nging the key at the door

The more the police digs into the case of a 26-year university student breaking into the Central Government Complex in downtown Seoul to change his score on a civil service examination, the more humiliating it has become for the government. It’s slack security is hard to believe.

The police discovered there was a simple explanation for how the man freely entered the Minister of Interior office and broke into a computer system. He didn’t have an insider accomplice. He was able to penetrate the office of the personnel management section of the Ministry of Interior because the door code was scribbled on the wall next to the keypad for anyone to see.

Maintenance staff confirmed the scribbled number had been there for some time. Instead of changing the security code regularly, the office more or less hung the key next to its door. This is the action of our central government, which has enjoyed boasting about being the most digitalized state in the world.

The Ministry of Interior, which is in charge of running the personnel management office as well as the government building it is headquartered in, has been busy trying to cover up its laxness.

The personnel management section did not share the fact that the door code was on the wall with the police. Police discovered the number had been erased by the time they arrived on the scene.

Public officials are suspected to have erased the code and tried to hide the fact from the police in order to avoid any accountability. The personnel management section denied the existence of the scribbled number and the vice minister made no mention of it during a press briefing.

Law enforcement officials must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to discipline the people who have brought shame to the government. The government meanwhile must toughen security discipline.

Instead of coming up with makeshift actions every time an embarrassing incident takes place, the government should come up with regular guidelines and a system to upgrade its overall security awareness. Employing a biometrics-based authentication system could be an option. Most of all, bureaucrats should be shaken out of their complacent work and security habits.

JoongAng Ilbo, April 8, Page 30

20대 공무원 시험 응시생에게 뚫린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의 관리체계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다. 경찰은 어제 수사 브리핑에서 "피의자가 16층 인사혁신처 사무실 도어록 옆에 적혀 있는 네 자리 비밀번호를 보고 그대로 눌러 문을 열고 들어갔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또 청사 방호 관계자가 평소 도어록 옆에 번호가 적혀 있는 걸 봤다고 진술했고, 청소부 아주머니들도 예전부터 번호가 있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일정 주기로 비밀번호를 바꾸는 것은 보안의 기본인데 자물쇠 옆에 열쇠를 놓아둔 격 아닌가. 3년 연속 세계 1위의 전자정부라고 자랑했던 정부의 보안 불감증에 기가 찰뿐이다.
인사혁신처와 청사 관리 책임 부처인 행정자치부의 비밀번호 은폐 시도 의혹은 심각하다. 국민에게 사건의 전말을 밝혀야 할 정부가 오히려 숨기기에 급급한 게 아닌지 의문이 든다. 침입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혁신처가 지난 1일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할 때 중요한 단서인 비밀번호의 존재를 알리지 않은 게 그렇다. 경찰은 현장 조사를 해 보니 숫자가 지워져 있어 사진은 촬영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공무원들이 문책을 피하려 번호를 없앤 뒤 '쉬쉬'했다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다. 그런데도 혁신처는 "벽면 번호는 전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고, 행자부 김성렬 차관도 브리핑에서 언급하지 않았다. 어느 선까지 보고했고, 누가 지우라고 했는지, 왜 숨겼는지 등 진위를 밝혀내야 한다. 그런 뒤 청사 침입 관련 책임자를 국기(國紀)차원에서 엄중 문책해 일벌백계해야 한다.
더 중요한 것은 상시 보안기강 확립이다. 정부는 어제 황급히 청사보안강화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었다. 일이 터질 때마다 호들갑 떨지 말고 전국 청사의 보안시스템부터 정비하는 게 우선이다. 허점을 드러낸 신분증 인식 대신 지문 대조 생체인식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 기계적인 보안 근무와 나사 풀린 공무원을 추방하지 않으면 국가 심장은 또 뚫릴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