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ing sense into HHI’s un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alking sense into HHI’s union

The United Automobile Workers (UAW) is a leading labor union representing workers in the U.S. auto industry. In the late 1970s, the union had more than 1.5 million members. It’s also considered one of the reasons for the fall of General Motors, Ford and Chrysler.

In the mid and late 2000s, the UAW pressured automakers to promise medical care for retired members. GM had to spend $1,500 dollars for every car sold on medical subsidies. It was only natural that the Big Three were defeated by German and Japanese rivals in competitiveness and performance.

The collective bargaining demands by Hyundai Heavy Industry’s union presented on April 5 reminded me of the UAW.

The union demanded a 96,712 won ($83.91) increase in base pay (a 5.09 percent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a larger annual bonus, automatic reinforcement of new hires equivalent to the number of retirees and the removal of the peak wage system.

The plan also includes overseas training programs for more than 100 members annually and a subsidy of 3 percent of base pay for the personal pension fund. Hyundai Heavy Industry estimates it will need an additional 400 billion won annually to meet the demands.
The union also wants to influence the management and appointment authorities. In the name of transparent management practices, the union wants to nominate one external board member and be informed about deliberations at board meetings.

Of course, it is a demand proposal for negotiation and is subject to further modification. But still, it is so far from what is realistically possible.

Hyundai Heavy Industry has had deficits for nine consecutive quarters, from the fourth quarter of 2013 to the fourth quarter of 2015. The accumulated deficit is 4.9 trillion won. This year, it has gotten only three orders for ships. More seriously, there are no signs of improvement in the shipping business.

For the 44th anniversary of the company on March 22, Chairman Choi Gil-seon and CEO Kwon Oh-gap called for unity to overcome the crisis in a letter to employees. “As managers, we are overwhelmed by the desperation of the workers for the survival of the company,” they wrote.

A union can only exist if a company survives. While the union is not solely responsible for worsening performance, it needs to help in the revival if the company. The UAW used to be known for its hardline stance, but last year, the union persuaded members who demanded a strike to stand down, and instead brokered a four-year contract with GM and Fiat Chrysler. It convinced workers with an argument about protecting the security of their jobs. Hyundai Heavy Industry’s union needs to do something similar.

JoongAng Ilbo, April 8, Page 29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BY LEE SOO-KI


전미자동차노조(UAW)는 미국 자동차 산업을 대표하는 노동조합이다. 1970년대 후반엔 조합원 수가 150만 명이 넘을 정도로 위세를 떨쳤다. 하지만 UAW는 GM과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 자동차산업 ‘빅3’의 몰락을 가속화시킨 주범 중 하나로 꼽힌다.
2000년대 중후반 UAW는 자동차 회사들을 압박해 퇴직자를 위한 막대한 의료비 지원 약속을 받아냈다.
당시 GM은 자동차 한 대를 팔 때 마다 1500달러 가량을 퇴직자 의료비 지원에 써야했다. 가격경쟁력과 성능을 앞세운 독일ㆍ일본 자동차 회사들에 빅3가 무릎을 꿇은 건 어찌보면 당연했다.
5일 현대중공업 노조가 사측에 내놓은 올해 임금단체협상 요구안을 본 순간 UAW가 떠올랐다. 노조는 기본금 9만6712원 인상(전년대비 5.09% 인상)+성과금 250% 고정지급 정년 퇴직자만큼 신규사원 자동 충원 임금피크제 폐지 등을 요구했다. 심지어 연간 조합원 100명 이상 해외연수 실시, 개인노후 연금으로 기본급의 3%를 퇴직시까지 회사에서 지원할 것 등도 요구안에 포함했다. 현대중공업 사측은 노조의 요구안을 모두 들어줄 경우 연 4000억원의 부담이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영권과 인사권에 영향을 주는 내용도 있다. 투명한 경영 공개를 목표로 노조가 추천한 사외이사 1명을 인정하고 이사회 의결 사항을 노조에 통보해 달라는 게 대표적이다.
물론 협상을 위한 요구안이라 추후 수정될 가능성이 크지만 현실과 차이가 커도 너무 크다. 현대중공업은 2013년 4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9분기 연속 적자를 내고 있다. 이 기간 동안 누적적자는 4조9000억원이 넘는다. 올 들어 수주한 선박은 단 3척에 그친다. 더 큰 문제는 조선 경기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 회사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사장은 지난달 22일 창립 44주년을 맞아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회사 생존에 대한 직원들의 간절함에 경영자로서 가슴이 먹먹해진다”며 위기극복을 위한 단합을 호소한 바 있다.
회사가 있어야 노조도 있다. 경영실적 악화의 모든 책임이 노조에 있는 건 아니지만 일단은 회사를 살리는 데 노조가 힘을 보태야 한다. 강성으로 유명한 UAW는 지난해 말 파업강행을 요구하는 조합원들을 설득해 GM과 피아트크라이슬러 같은 사용자측과 4년간의 근로계약안 타결을 이끌어 낸 바 있다. 당시 UAW의 가장 큰 설득 무기는 “고용안정성을 지키자”였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달라져야 한다.

이수기 경제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