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mands that went too fa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mands that went too far

The union of deficit-ridden Hyundai Heavy Industries last week presented its demands for this year’s collective bargaining, which were full of unrealistic and unreasonable terms with little regard for the worsening financial state and business outlook for the company.

It called for a 6.3 percent increase in base salary and 250 percent bonus regardless of individual performance, as it claimed the employees should be compensated for a pitiful salary increase in 2014 and freeze last year.

At the same time, it demanded that union members are equally represented on the disciplinary board, any transfer decisions be reviewed and approved by the joint labor-management committee, management scrap the plans for adopting the peak wage system or paying out salaries based on performance and send more than 100 unionized employees for overseas training.

The union has the right to demand higher wages and job security. But it should make demands according to the company’s conditions. Hyundai Heavy has incurred losses for nine consecutive months since the fourth quarter of 2013. Accumulated deficit nears 5 trillion won ($4.3 billion). Prospects also show little sign of improving. In the first quarter this year, it secured orders for just three new vessels worth $200 million. Ship orders have significantly slowed since the financial crisis in 2008. The Korean shipbuilding industry is in jeopardy, squeezed by cheaper Chinese rivals and revived competitiveness of Japanese companies thanks to weaker yen.

What workers should worry more about is little work and the loss of their job instead of calling for higher salaries when they are already being paid the most generously in the industry, with each on average earning 78 million won a year. If they have sense, they cannot simply call for the same number of workers to be hired when others leave the company if there is less work available. Their interference in management through the right to name an outside board member also could delay much-needed corporate restructuring.

The union must remember that it is the crew of the same boat as the employer. It cannot jump ship just because it is not happy with the way it is sailing. It must first ensure the boat reaches land safely. It must draw a lesson from the case of Allianz Life Insurance’s Korean unit, which was sold by the German life insurance company for a pitiful $3 million to a Chinese rival after it got fed up with its poor management and militant union. Without saving the company first, the workers would end up having no one to pay them.

JoongAng Ilbo, Apr. 9, Page 26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지난 7일 임단협 요구안을 내놓았다. 현실과 상식을 한참 벗어난 황당한 내용이 많다. 노조는 호봉 승급분을 포함한 기본급 6.3% 인상, 실적과 관계없는 성과급 250% 지급을 요구했다. 지난해 임금이 동결됐고, 2014년에도 2만3000원 인상되는 데 그친 만큼 그동안 오른 생활비를 보전받아야겠다는 얘기다. 또 징계위원회 노사 동수 구성, 전환배치 시 노사공동위원회에서 심의ㆍ의결, 임금피크제와 성과연봉제 폐지, 퇴사자 수만큼 인력충원, 매해 조합원 100명 이상 해외 연수 등도 협상 테이블에 올렸다.
임금인상 요구는 노조의 당연한 역할이다. 고용 안정이라는 명분에도 토를 달 수 없다. 하지만 회사 사정을 봐가며 현실적이고 합리적으로 해야 한다. 현대중공업은 2013년 4분기부터 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누적 적자가 5조원에 가깝다. 상황이 나아질 기미도 없다. 이 회사는 올 1분기 단 세 척, 2억 달러 어치를 수주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수주 가뭄이 이어진 탓이다. 중국의 저가 공세와 일본 조선업의 회복이 겹치며 자칫 조선업이 몰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까지 돌고 있다. 임금 인상이 문제가 아니라 도크가 비고 일자리가 아예 사라지는 걸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이미 1인당 연 7800만원으로 조선업계에서 가장 높은 임금을 올리고, 퇴사자 수 만큼 인력을 충원해달라고 할 때는 아니다. 사외이사추천권 같은 요구도 인사권이나 경영권 침해는 물론 구조조정을 지연시킬 수 있다.
노조는 회사라는 배와 운명 공동체다. 배가 맘에 들지 않는다고 버리거나 부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당장 맘에 안들어도 고장나지 않고 목적지까지 갈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공짜나 다름 없는 35억원이라는 금액에 중국 안방보험으로 매각된 독일계 알리안츠생명은 경영진의 판단 미스와 강성 노조의 강경 대응으로 회사 가치를 떨어뜨린 대표적 사례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황당한 요구를 접고 회사를 살릴 생각을 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