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ar on suga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ar on sugar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MFDS) has come up with measures to reduce the consumption of food and drinks that contain lots of sugar. That translates into a declaration of war on sugar when Koreans enjoy food with an increasingly high dose of glycogen in their everyday diets. According to the first stage (2016~2020) of the ambitious plan, coffee vending machines will mostly disappear from our primay, middle and high schools, while the number of foods — which should identify their sugar content along with their calories and sodium content — increases significantly.

Through the measure, the ministry aims to cut the daily calories average Koreans get from processed foods with high content of glycogen by up to ten percent by 2020.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lso joined the initiative on the following day by releasing broader general guidelines for citizens’ dietary life, including nine principles for our healthy culinary culture.

We can hardly dispute the fact that Koreans use too much sugar for not only manufactured foods but also for home meals or restaurant recipes due to the ignorance of the people about the danger from high-glycogen food. Sugar was often introduced as a secret weapon to cover up cheap and low-quality food ingredients.

As the consumption of snack food and processed food and beverages increases rapidly among children and juveniles, their absorption of sugar content rose sharply. The intake of calories from processed food among the age group between 3 and 29 has already exceeded ten percent of total calories they need on a daily basis. Given the alarming portion of sugar in their diets, the MFDS has devised appropriate and timely guidelines for the health of our younger generation.

But actions speak louder than words. What we need is a strong action plan aimed at encouraging the public to have better, safer and healthier dietary habits through aggressive education. The government should kick off public health education campaigns by fully taking advantage of various types of digital media. The ministry also needs to expand health education programs nationwide after reinforcing the function of public health centers across the nation.

The authorities must also reform health education programs at schools to improve the young generation’s eating habits through the guidelines on low-sugar diets, not to mention at day care centers, hospitals, workplaces and the military.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must establish a joint headquarters to effectively combat with cooperation from local governments and the private sector. That’s the only way to victory in a war on sugar.


JoongAng Ilbo, Apr. 9, Page 26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7일 국민의 당류 섭취를 줄이는 대책을 내놓은 것은 고무적이다. 고혈압·당뇨를 유발하는 고당 식생활이 갈수록 만연하는 상황에서 ‘당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으로 평가된다. 식약처가 이날 발표한 ‘제1차 당류 저감 종합계획(2016~2020년)’에 따르면 앞으로 초·중·고 교내에 커피 자판기 설치가 제한되고 열량·나트륨과 함께 설탕 함유량을 의무 표시해야 하는 식품군이 크게 늘어난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가공식품을 통한 당 섭취를 하루 열량의 10% 이내로 줄이는 게 목표다. 보건복지부는 8일 건강 식생활을 위한 9가지 수칙을 담은 ‘국민공통식생활지침’도 공개했다.
그간 고당 섭취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가공식품은 물론 식당음식·가정식에서도 당분이 지나치게 사용된 게 사실이다. 재료의 허술함을 단맛으로 얼버무리는 설탕 조리법이 무슨 맛내기 비법인양 소개되기도 했다. 특히 각종 간편식·가공식품·음료의 소비가 꾸준히 늘면서 어린이·청소년의 당류 섭취도 증가하는 추세였다. 일일 가공식품 당류 평균 섭취량은 3~29세 연령층에서 이미 기준치인 1일 열량의 10%를 넘겼다. 따라서 이번 대책은 자라나는 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도 시의적절하다.
목표 달성을 위해 중요한 것은 국민의 식습관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강력한 행동계획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적극적인 보건교육이다. 모바일 앱을 비롯한 다양한 디지털 기기와 미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전국민 보건교육 프로그램을 가동해야 한다. 보건소에 건강교육센터 기능을 강화하는 등 사회보건교육을 전국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
특히, 자라나는 세대의 식습관 개선과 건강행동 증진을 위한 학교 보건교육의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 어린이집·학교·병원·직장·군대 등의 단체급식에 '저당 식생활 지침'을 적용하고 식당을 교육장으로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정부는 효과적인 정책 실천을 위해 범부처적인 대응조직을 만들고 지방자치단체도 적극적으로 참여시켜야 한다. 민간 전문가와 산업계의 협조를 얻는 데도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 '당과의 전쟁'은 전 국민이 힘을 모아야 제대로 효과를 발휘할 것이기 때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