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ckling economic challeng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ckling economic challenges

The Minjoo Party of Korea, disbanding the campaign team following its surprise election victory to take the largest number of seats in the 20th National Assembly, stressed that the economy would be its priority and pledged to steal governing power to restore the economy. Kim Chong-in, the interim head of the Minjoo Party, advised the administration und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ruling Saenuri Party to return to the most serious impending problem of tending to the economy.

“The government will come under judgment by the people through votes if it cannot satisfy their everyday problems,” Kim said. Many election pundits agree the Saenuri Party brought the landslide defeat upon itself because the government failed in achieving both equality and growth in the economy during the eight years of conservative rule.

The voter turnout of those in their 20s and 30s who live under all-time high unemployment rates rose by 10 percentage points compared with the last election four years ago. Resentment and rage towards the incumbent government produced an overwhelming victory for the opposition in constituencies in and around the capital.

The areas in southern Seoul — Gangnam, Songpa, Gangdong and Yangcheon districts, all home turf of the conservative Saenuri party — and Seongnam City in Gyeonggi Province south of Seoul, all saw opposition candidates win by a landslide, Those areas have seen long-term and monthly rents shoot up more than 70 percent over the last two years.

The government’s housing policy that revolved around easier debt without any effective solution to tackle the fundamental supply problem has made the typically conservative middle class turn to the liberal opposition.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must work harder to come up with measures to ease various inequalities.

The opposition should not misunderstand that the public voted for them because they approved of their economic agenda. In fact, what the people want is an economy that grows meaningfully and distributes better. Both the Minjoo Party and splinter People’s Party do not have a clear-cut growth agenda. They must present feasible and practical solutions to economic problems in order to appease public and corporate anxieties about a hung parliament.

At the same time, the opposition camp must drop unrealistic policies and suggest outlines for industrial and labor reforms if they really want to earn the respect as the majority-occupying legislative members.

The people remember what the parties promised on the campaign trail. And they will be watching and judging until the next election.


JoongAng Ilbo, Apr. 16, Page 26

더불어민주당이 어제 선대위 해단식을 하며 총선 당선자와 당직자들이 함께 '문제는 경제다, 정답은 정권교체'라는 구호를 외쳤다. 김종인 대표는 지난 14일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지금이라도 '문제는 경제였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정부는 투표로 심판받는 게 당연하다"고 밝혔다. 많은 선거 관계자들과 전문가들도 "성장도 못하고 분배도 못한 정부의 무능이 '잃어버린 8년'이라는 더민주의 주장에 설득력을 실어주고,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참패를 불러왔다"고 분석한다.
이번 선거에선 취업기회가 막힌 20~30대의 투표율이 19대 총선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현 정부를 심판하는 이들의 '분노 투표'가 수도권에서 야당의 압승을 불러왔다. 새누리당의 텃밭이었던 서울 강남·송파·강동·양천구와 경기 성남에서 야당 후보들이 대거 승리한 것도 이들 지역의 전·월세값이 최근 2년간 70% 상승한 사실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빚내서 집사라'고 권하며 가계부채와 주거난에 무관심했던 현 정부의 경제정책은 서민 뿐 아니라 중산층의 마음을 돌아서게 하는 요인이 됐다. 정부와 새누리당이 지금의 경제정책을 재점검해 국민 체감도를 높이고 양극화를 완화할 대안을 내놓아야 할 이유다.
야당도 국민이 '경제민주화'의 손을 들어줬다고 착각해선 안된다.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는 '성장하면서 분배도 하는 경제'를 만들어달라는 것이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포용적 성장'과 '동반성장'을 각각 얘기하지만 성장 전략이 분명치 않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입법권력 교체가 국민과 기업의 불안감으로 연결되지 않으려면 두 야당이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해법을 빨리 제시해야 한다. 비현실적인 포퓰리즘 공약은 과감히 버리고, 산업 구조조정과 노동개혁에 대한 비전도 내놓아야 한다. 그래야 진정한 대안 집권세력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선거는 끝났지만 국민은 각 당의 약속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먹고 사는 문제 해결을 위해 각 당이 내놓을 답안지를 눈을 부릅뜨고 기다리고 있다. 그에 대한 평가에 따라 다음 선거에서 국민이 선택하는 정답이 달라질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