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share the pai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share the pain

It is shameful that some Korean netizens are posting disgraceful messages on the Internet following the Thursday — and ongoing — large-scale earthquakes in Kumamoto, Japan. They claim that Korea must not help Japan because it tries to distort history instead of thanking Koreans who rolled up their sleeves to collect donations for the Japanese, whose lives were totally devastated by the cataclysmic earthquake and tsunami of 2011. Some netizens even clamor for providing aid to Ecuador — instead of Japan — which was also battered by recent massive earthquakes on the other side of the Ring of Fire. This is an utterly deplorable development.

It is true that Seoul-Tokyo relations have rapidly deteriorated since 2011, when the magnitude 9.0 undersea earthquake hit Japan. Despite an agreement last year between the two governments on the existence of sex slaves serving Japan’s Imperial Army during World War II, the nationalistic Shinzo Abe administration has consistently denied the fact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had been behind the forced mobilization of “comfort women” during the war.

Prime Minister Abe sparked outrage among Koreans by declaring that his cabinet would review the Murayama Statement, which apologized for Japan’s colonial rule of Korea. President Park Geun-hye also contributed to the strained relations by adhering to the principle that without resolving the sex slave issue, both sides cannot maintain normal relations.

Nevertheless, the refusal to help a neighbor in misfortune for political reasons or gloating over their suffering cannot be justified, no matter what. Surely, Koreans did not collect donations for the Japanese at the time of the Tohoku earthquake to hear Japan express their gratitude to us.

We must make efforts to enhance the dignity and happiness of humankind irrespective of race and nationality — particularly in times of natural disasters. Even when enemies are injured in the middle of war, soldiers treat them. That’s the spirit of humanity. Koreans must help their close neighbors in distress.

You can choose your friends, but not your neighbors. No matter how much hatred lingers in our hearts, Japan is a neighbor, and we must live together. Moreover, Japan is a country that shares democracy with us. That means both sides have many things in store for them to help each other with.

Hatred leads to hatred. The feelings of hostility and animosity clearly represented by our netizens’ posting of malicious messages only fuel Japanese people’s hatred toward Koreans. Even though Japan sometimes behaves in a disappointing manner, we must scrap such a narrow-minded, exclusive and ethnocentric mind-set.

JoongAng Ilbo, April 20, Page 30

지난 14일 일어난 일본 구마모토 강진과 관련, 일부 네티즌이 악성 댓글을 달고 있는 것은 참으로 부끄럽고 개탄스러운 일이다. 이들은 “5년 전 동일본 대지진 때 성금을 모아줬는데도 일본은 고마워하기는커녕 위안부 등 과거사를 왜곡하려 하니 절대 다시 도와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도우려면 형편이 더 어려운 에콰도르를 지원하자”는 목소리도 적잖고 옮기기 어려울 정도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표현도 없지 않다.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이후 한·일 관계가 악화된 것은 사실이다. 지난해 말 결국 양국 간 합의 형식으로 인정하긴 했지만 그 이전까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위안부 동원 과정에서의 일본군 개입 사실을 일관되게 부인했었다. 게다가 그는 무라야마 선언의 재검토까지 선언해 한국 측의 공분을 샀다. 박근혜 대통령 역시 위안부 문제 해결 없이는 한·일 관계도 없다는 원칙을 고집해 양국 관계를 얼어붙게 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이웃의 불행에 눈감은 채 다시 도와서는 안 된다거나 심지어 고소해하는 건 정당화될 수 없다. 지난 동일본 대지진 때 성금을 모아준 것도 감사 인사를 듣기 위한 일은 아니지 않은가.
인종과 국적을 떠나 모든 인간의 존엄성과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건 하늘이 내린 의무다. 비록 전쟁 중의 적군이라도 다치면 치료해주는 게 우리가 추구해야 할 인도주의의 정신이다. 적군에게도 그럴진대 이웃 나라 국민의 불행은 보듬고 돕는 게 당연하다.
친구는 선택할 수 있어도 이웃은 고를 수 없는 법이다. 아무리 우리가 거부하려 해도 일본은 항상 더불어 살아야 할 영원한 이웃이다. 게다가 주변 국가 중 우리와 가장 비슷한 가치와 체제를 공유하고 있다. 그만큼 서로 도울 일이 많다는 뜻이다.
증오는 증오를 부른다. 잘못된 댓글에서 표출되는 혐일(嫌日)은 일본 내 혐한(嫌韓) 감정을 부추길 뿐이다. 비록 정치적으로 섭섭한 일이 있더라도 우리 가운데 똬리를 틀고 있는 배타적이고 옹졸한 민족주의는 몰아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