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 the bills before too lat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ss the bills before too late

The people have sent a clear message through by voting during the last election: they are sick and tired of a legislature that is forever wrangling rather than lawmaking. But from what we have seen so far, politicians have learned little. Cooperation and compromise is essential to run a parliament on a three-party system. But the three parties have already returned to bickering, raising concerns about the legislature’s future.

The Saenuri Party is in a mess without leadership, following the landslide election defeat. Won Yoo-chul, the floor leader, was recommended as interim leader, but the choice as been vehemently opposed by minority factional lawmakers and lawmakers-elect. The ruling party lost its rank as the majority party largely because of public disapproval of President Park Geun-hye’s domineering and narrow-minded governance style and the arrogant and kowtowing ways of her political followers. Won had been at the center of the loyal pack. Placing him to run a party in an emergency state suggests that the party has learned nothing. The party is headed for a breakdown. The attempt to bring back the seven elected lawmakers who bolted after losing their candidacy is also shameful. The factional divide has wrecked the party, but the two rivaling factions are continuing to wrangle over bringing back the lawmakers. The two other parties are equally disappointing. The Minjoo Party ascended to the largest party position, and the People’s Party became the third-largest, because they promised that they would work towards improving lives. The Minjoo Party won votes by reinventing its image as a party that can fix the economy. But the first issues it raised after the election were all politically contentious ones, like the special law on the Sewol ferry disaster and opposition to the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 publication.

The Minjoo Party supported the idea when the rival co-head suggested a hearing to probe state management by the incumbent and former conservative governments. The opposition has returned to its old contentious and anti-government activist ways. Factional divides have led the two oppositions to compete with controversial agenda. Korea is mired in economic and security complexities. North Korea is feared to be preparing for a fifth nuclear test, and the industrial sites and dockyards in the southern coastal regions are a wreck. Exports are sinking and growth estimates are being shaved. The 20th National Assembly should not wait until it formerly opens. It must demonstrate to the people that it will be different. It must attend to economic affairs first. The four labor-related bills and the act to promote the services sector cannot wait, as they could be automatically scrapped after being shelved for more than four years.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must prove that they have learned a valuable lesson and get their acts together.

JoongAng Ilbo, Apr. 20, Page 30


여야, 선거 끝나자마자 당권싸움 환골탈태 명령한 총선 민의 외면 민생 공약 실천 놓고 정치경쟁을

국회는 세워둔 채 패거리 싸움 뿐인 정치권에 환골탈태를 요구한 게 총선 민의다. 하지만 정치권은 아직도 민의를 읽지 못하고 있다. 3당 체제가 굴러가려면 타협과 협력 외엔 방법이 없다. 하지만 선거를 마친 여야 3당은 당 내부 상황조차 정돈하지 못하고 또다시 패거리 싸움이다. 이러다간 양당 계파전이 3당 계파전으로 확대돼 오히려 국론만 갈리는 상황이 올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총선 참패로 지도부가 와해된 새누리당은 비대위 구성을 놓고 대립이 격화됐다. 비대위원장으로 추대된 원유철 원내대표가 조기 이양 계획을 밝혔지만 비박의 반대는 조직적이다. 그럴만한 일이다. 새누리당의 선거 참패는 박근혜 정권의 오만과 독선, 불통에 대한 심판이다. 청와대 권력에 기댄 '완장 권력'의 호가호위도 일조를 했다. 원 원내대표는 패배 책임의 한 가운데 있다. 그러니 '원유철 비대위'란 민의를 외면한 발상이다. 반성과 쇄신보다 당권 경쟁이 먼저란 식인데, 이런 식이면 새누리당은 당권 싸움으로 두동강이 날 판이다. 친여 무소속 7명의 복당 문제도 민의를 거스르는 짓이다. 선거 전엔 "절대 안 받는다"고 공언하다가 선거에 졌다고 막말 의원까지 조기에 입당시키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 일이다. 그럼에도 친박과 비박은 복당 문제로 싸움질이다.
두 야당 행태도 실망스럽긴 마찬가지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민생문제 해결이 최우선"이란 약속으로 표를 얻었다. 특히 더민주는 "문제는 경제다"를 내세워 제 1당에 올랐다. 하지만 총선 뒤 두 야당이 가장 먼저 선언한 건 세월호특별법 개정, 국정교과서 폐기 등 정치 이슈들이다. 여기에다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이명박·박근혜 보수정권 8년에 대한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선언하자 더민주는 동조했다. 과거 야당의 한풀이식 운동권 정치와 다를 바 없다. 두 야당의 선명성 경쟁은 당내 계파 갈등과 무관치 않다. 더민주는 김종인 대표의 추대 문제, 국민의당은 당권 대권 분리 주장으로 어수선하다.
대한민국은 지금 안보와 경제의 복합 위기다. 북한이 곧 5차 핵실험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거제와 포항 등 산업 현장은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수출은 격감하고 경제성장 전망치는 줄줄이 하향 조정됐다. 정치권이 총선에서 무서운 민심을 확인했다면 20대 국회 개원까지 기다려선 안된다. 당장 달라진 모습을 보여야 한다. 총선 때 약속한 민생과 경제 이슈를 챙기는 게 시작이다. 노동개혁 4법을 비롯한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이 대표적이다. 국정의 최우선 과제인 청년일자리를 만들고 한국 경제 재도약의 디딤돌로 삼자는 것인데 4년 넘게 법 처리가 안되면서 자동 폐기를 눈앞에 뒀다.
여야는 모두 총선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빈말이 아니라면 정치권은 타협의 정치로 당장 민생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민생과 국익을 생각하는 정치만이 살길이라는 게 20대 총선의 명령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