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imple matter of affordabil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imple matter of affordability

President Park Geun-hye on Friday chaired a meeting to map out a plan to ensure integrity in public finance through a special act preventing misuse and squandering of tax funds. The act will include stricter guidelines based on the so-called “Pay-go” principle by stipulating cap on government liabilities, containing faster increase in expenditures than income, and requiring detailed financing outline when budgeting.

The direction is well-positioned, but whether actions can be followed remains questionable. Under the incumbent administration, the national coffers have been thinning fast. Over the last four years including this year, the government has not once maintained a surplus in the public finance. Liabilities surged by 95 trillion won ($83 billion) due to snowballing deficit, already exceeding the full five-year increase under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nd nine-fold of the growth under President Roh Moo-hyun. National liabilities are estimated to reach 644 trillion won by the year-end, amounting to 40 percent of the gross domestic product for the first time ever. The government had promised to achieve balance in public finance by 2013 or 2014. But considering the welfare pledges made during the general election campaign and corporate restructuring agenda, public finance will likely worsen this year instead of getting better.

What the government proposes in hopes to achieve the goal is disappointing. The measures are what it has been saying to have done all along – scaling down government expenditures, realigning overlapping spending, and reducing tax deductions. What can dramatically aid public finance such as reform in public pensions and welfare spending is absent. The government also does not have any new ideas to bolster tax income. It obviously is bound by its stubborn dogma of improving social welfare without any tax hike.

The meeting first addressed the Nuri program – subsidized day care program that municipal education offices have been wrangling with the central government due to lack of funding. Public finance is wrecked whether the money comes from the state or local government budget. The people would have to compensate for the losses. But government offices are tossing the problem as to avoid direct accountability instead of addressing the problem within the context of national affordability. We seriously question if such leadership can pull our economy away from the dark path Japan had gone over the last 20 years.


JoongAng Ilbo, April 23, Page 26

박근혜 대통령이 주재한 '2016 국가재정전략회의'가 어제 청와대에서 열렸다. 국민의 혈세인 재정을 함부로 쓸 수 없도록 재정건전화특별법을 제정하는 등 국가 재정 개혁 방안을 마련한다고 한다. 이 법에는 정부의 채무 한도 설정, 정부 수입 증가율 범위 내 지출 증가율 억제, 재정 지출이 필요한 법을 만들 때 재원조달 방안도 함께 마련하도록 하는 이른바 '페이고(pay-go)' 원칙 강화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좋은 얘기지만 믿음이 가지 않는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나라 곳간이 비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어서다. 올해까지 4년간 재정이 흑자로 마감된 적은 한번도 없다. 적자가 쌓이며 국가부채가 95조원이나 늘었다. 이명박 정부 5년간 증가액에 버금가고 노무현 정부 5년간보다 9배 많다. 올 연말 국가채무는 644조원을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국내총생산(GDP)의 40%를 돌파한다. 2013년이나 2014년에 달성한다던 균형재정은 언제 이룰 수 있을지 기약조차 하기 힘들다. 이번 총선에서 여야가 약속한 복지수요나 구조조정 비용 등을 감안하면 앞으로 호전되기보다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
그런데도 정부 대책은 안이하기 짝이 없다. 정부 지출 구조조정, 유사·중복사업 정비, 비과세 감면·축소 등 해마다 반복해오던 것들 뿐이다. 지출에서 정작 중요한 연금개혁과 복지 구조조정이 눈에 띄지 않는다. 부족한 수입을 보충할 세입 확보 방안도 없다. '증세 없는 복지'라는 어젠다에 갇혀 이도저도 못하는 모습이다.
이번 회의의 첫째 안건인 누리과정 예산만 해도 그렇다. 대통령의 공약으로 시작돼 중앙정부와 교육감들 간의 재원 갈등으로 비화됐다. 결론이 어떻게 나든 국가예산이나 지방 교육재정이 투입된다는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 부족한 돈은 결국 국민이 부담해야 한다. 그럼에도 양측 모두 내 책임만 벗어나면 된다는 식으로 접근하고 있다. 나라 곳간 사정을 큰 틀에서 고민하고 대안을 제시하려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일본처럼 '잃어버린 20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를 이런 리더십으로 떨쳐낼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