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urrection of Tanak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esurrection of Tanaka

In the postwar history of Japan, no prime minister has had more stories than Kakuei Tanaka. A hard laborer who only completed eight years of elementary school education, he became the president of a construction company and then the youngest prime minister in 1972 at the age of 54.

After his term, he was arrested on charges of receiving bribes during his tenure in return for purchasing passenger jets from Lockheed Martin. After being released on bail in this unprecedented scandal, he still controlled the ruling Liberal Democratic Party as a leader of a major faction, although he was an independent lawmaker standing trial for bribery.

The succeeding Ohira, Suzuki and Nakasone administrations were able to be born with the aid of the Tanaka faction. He ruled the country again as the “shogun in the darkness.” His life was more dramatic than a drama.

In Japan, there is renewed interest in Tanaka. Since last year, 13 books on him have been published.

The highlight of the latest publications was “Genius,” published by Shintaro Ishihara, the former mayor of Tokyo. Ishihara, who used to be the champion of Tanaka critics, wrote a nonfiction book about Tanaka’s life from a first-person perspective. In 1974, Ishihara wrote a contribution to Bungei Shunju, a popular literary magazine, to criticize Tanaka’s plutocracy, creating an opportunity for his resignation. And yet, Ishihara shed new light on Tanaka by depicting him as a genius and a patriot.

Ishihara paid particular attention to Tanaka’s foresight. He sponsored 33 bills as a lawmaker, mostly on improving infrastructure and developing the country.

When he was the minister of telecommunications, he granted 43 permits to broadcasters, opening the TV era in Japan.

The origin of his power was a nationwide development campaign, since he was a politician from Niigata. In order to reduce the gap between urban and rural areas, he expanded bullet train services, airports and roads. Massive industrial complexes were built during his term. The advanced infrastructure of Japan was built under his rule.

Ishihara admitted that postwar prosperity and new culture were in a significant way created by Tanaka. Ishihara treated the Lockheed bribery scandal as a conspiracy of the United States. He pointed to China-Japan normalization in 1972 and Tanaka’s foreign policy of refusing to rely on major U.S. oil companies during the oil crisis of 1973 as the reasons. Since its first printing in January, over 600,000 copies of “Genius” have been published.

Various reasons are offered for this Tanaka boom. Eiji Oshita, a nonfiction writer, said, “It is criticism toward contemporary politicians who are tasteless like distilled water,” according to the Mainichi Shimbun. Kunio Hatoyama, a lawmaker who once served as a secretary to Tanaka, called him a genius in humanism. Tanaka was strong, but he was also considerate, he recalled.

Tanaka, according to many people, was a politician with a human touch who allowed the people to dream. He is also remembered as a leader of determination and action. And Japan is not the only country thirsty for true leadership from politicians.

JoongAng Ilbo, April 26, Page 30


*The author is the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Oh YOUNG-HWAN



일본 전후사에서 다나카 가쿠에이(田中角榮ㆍ1918~93년) 만큼 스토리가 많은 총리는 없다. 8년 과정의 초등학교를 졸업한 막일꾼에서 토건회사 사장을 거쳐 72년 최연소(54) 총리가 됐다. 퇴임 후에는 미국 록히드사 여객기 도입과 관련한 재임시 수뢰 혐의로 검찰에 체포됐다. 전대미문의 사건이다. 보석으로 풀려난 다음에는 피의자 신분의 무소속 의원이면서도 거대 파벌 영수로서 집권 자민당을 주물렀다. 오히라ㆍ스즈키ㆍ나카소네 정권은 다나카파 지원으로 탄생했다. 다나카가 ‘어둠의 쇼군(闇將軍)’으로 재군림하던 시기였다. 입지전적 서민 재상에서 금권 정치의 본산까지 다나카의 삶은 드라마보다 극적이다.
요즘 일본에서 다나카 붐이 일고 있다. 지난해 이래 그에 관한 책이 13권이나 출간됐다. 타계 후 나온 책은 모두 140권이나 된다고 한다. 최근작의 백미는 이시하라 신타로 전 도쿄도 지사의 『천재』다. 책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다나카 비판의 선봉에 섰던 국수주의자 이시하라가 그의 인생 역정을 1인칭 논픽션 소설로 그려냈다. 이시하라는 74년 문예춘추 기고문을 통해 다나카 금권정치 비판의 물꼬를 터면서 총리 실각의 한 계기를 만들었다. 그랬던 그가 다나카를 천재, 애국자로 재조명했다.
이시하라가 주목한 것은 선견지명이었다. 다나카는 33개의 의원 입법을 했다. 공영주택법과 도로법 등 대부분 생활 인프라 정비와 국토 개발에 관한 것이었다. 다나카는 논쟁이 붙었을 땐 현장주의를 내걸었다. “당신은 막일꾼으로 땀을 흘려가며 무개차를 밀어본 적이 있는가”라는 말을 곧잘 했다고 한다. 우정상 때는 43개 방송국을 허가해 TV 시대를 열었다. 일본열도개조론은 니가타현 출신인 다나카의 원점이었다. 도시와 지방간 격차 해소를 위해 고속철 신칸센과 공항·도로를 확충했다. 대규모 공단도 세웠다. 인프라 선진국 일본의 면모는 이때 갖춰졌다. 이시하라는 “전후 번영과 새로운 문화ㆍ문명의 상당 부분을 다나카가 만들었음에 틀림없다”고 했다. 공공사업은 다나카의 금맥이기도 했다. 이시하라는 록히드 사건을 미국의 음모로 본다. 72년 중일 국교정상화, 이듬해 1차 오일 쇼크 당시 미국 석유 메이저에 의존하지 않은 자원 외교의 자주 노선이 화근이었다는 생각이다. 『천재』는 1월 발간 이래 60만부를 돌파했다.
다나카 붐을 보는 시각은 다양하다. 논픽션 작가 오시타 에이지는 “현재의 증류수 같은 정치인들에 대한 비판”이라고 말한다(마이니치 신문). 위기와 정체의 시대에 정(情)과 파워가 함께 있었던 다나카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국민의 기대감이 녹아 있다고 했다. 다나카 비서를 지낸 하토야마 구니오 의원은 인간학의 천재라고 소개했다. 두둑한 배짱의 뒷면에 세심한 배려도 있었다고 한다. 여러 사람 얘기의 공통분모는 사람 냄새 풀풀 나고, 국민에 꿈을 심어준 정치인 다나카다. 그는 결단과 실행의 지도자로도 기억되고 있다. 지도자와 정치인의 참 리더십에 목말라 있는 나라는 일본만이 아닐 듯 싶다.

오영환 도쿄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