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t and loose with holiday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st and loose with holidays

The government is set to designate May 6 as a temporary holiday at the Cabinet meeting today. On Monda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asked the government to consider the designation of a special holiday to help boost lackluster domestic demand. On the following day, President Park Geun-hye made it almost official by saying the government is positively considering the idea. If the idea comes true, Koreans can enjoy a four-day weekend from Thursday May 5, which is Children’s Day, to Sunday May 8.

The nation has so far had only three extra national holidays aside from provisional holidays for the sake of national mourning. The three special holidays were September 17, 1988, the opening day of the Seoul Olympics; July 1, 2002, which celebrated Korea’s advance to the World Cup semifinals; and August 14, 2015, a day before the 70th anniversary of Korea’s independence from Japanese colonial rule.

Those three extra holidays were worthy. The government’s latest move gives us the impression of “power abuse.” Of course, a measure aimed at revitalizing lethargic domestic demand after a paltry 0.4 percent growth in the first quarter is understandable. As the KCCI claims, taking another day off in May could trigger a bigger economic effect than on a hot and humid day in August. The government estimates that its decision to designate last August 14 as a special holiday sparked demand worth 1.31 trillion won ($1.14 billion) after the economy suffered from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outbreak. The measure led to soaring revenues, albeit temporarily, in the tourism, accommodation, restaurant, retail and transportation sectors, the government says.

But the government must avoid overly abrupt decisions. As happened last August, local companies are not prepared. Some 30 percent to 40 percent of all businesses cannot take such a hurried holiday off because it will cost them money. That leaves large companies and public institutions. Parents worry about the shutting down of kindergartens and daycare centers across the country, especially working couples.

If the government wants to maximize the effect of extraordinay holidays, local governments and companies must roll up their sleeves. In addition to temporary exemptions of highway tolls and fees to get into cultural heritage sites, they must create other benefits. Needless to say, the government must give notice to the public much in advance. That’s the government’s responsibility.

JoongAng Ilbo, Apr. 28, Page 34


정부가 오늘 국무회의에서 다음달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할 것이라고 한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내수 경기 회복을 위해 임시공휴일이 필요하다고 정부에 건의(25일)한 바로 다음날 박근혜 대통령이 "긍정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지정이 기정사실화됐다. 확정되면 나흘간의 황금연휴가 생긴다. 5월5일 어린이날과 주말 사이에 낀 6일도 쉬게 돼 8일 일요일까지 연휴가 되는 것이다.
사실 임시공휴일은 정부 수립 후 국가장(葬)을 제외하면 세 번뿐이었다. 서울올림픽 개막일인 1988년 9월17일, 한·일 월드컵 4강 자축일인 2002년 7월1일, 그리고 광복 70주년인 지난해 8월14일이다. 과거에는 나름 명분이 튼튼했던 데 비해 이번엔 명분이 다소 옹색하다. 임시공휴일을 남발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한다. 그럼에도 올 1분기 경제성장률이 0.4%에 그치고 '소비 절벽'을 맞아 내수에 활력을 불어넣으려는 정부의 고심은 이해할 만하다. 대한상의 주장처럼 5월은 계절의 여왕이어서 무더웠던 지난해 8월보다 더 큰 경제적 효과를 볼 수도 있다. 당시 메르스 사태로 쪼그라든 경기를 살리려 지정한 임시공휴일의 내수 진작 효과는 1조 3100억원에 이른 것으로 추산됐다. 관광·숙박·음식·유통·운수업 등의 매출이 급증해 '구원 투수'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하지만 급작스런 지정에 따른 우려가 적지 않다. 임시공휴일 시행을 불과 열흘 앞두고 즉흥적으로 서두르다 보니 현장에선 당혹해 하는 분위기다. 공공기관·대기업과는 달리 휴일수당 부담이 큰 중소기업 등 전체 사업장의 30~40%가 못 쉬는 만큼 상대적 박탈감도 커질 수 있다. 특히 맞벌이 부모들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이 문을 닫아 아이 맡길 곳이 걱정이다.
임시공휴일의 경제적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정부·지자체·기업이 모두 나서야 한다. 고속도 통행료와 유적지 입장료 면제에 그치지 말고 철도·항공·숙박료 할인, 보육문제, 특별 세일 등 여러 대책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 당연히 사전예고가 필수다. 앞으로는 적어도 몇달 전에 지정을 예고해 국민들도 사전에 계획을 세울 수 있다. 그게 올바른 정부의 자세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