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lateral may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ilateral mayor

“Although we are members of the same political party, I cannot understand the unilateral policy announcement of Seoul Mayor Park Won-soon,” Kim Mi-kyung, chairwoman of the urban planning committee of the Seoul Metropolitan City Council, said in her phone conversation with the JoongAng Ilbo. She was referring to the Seoul government’s announcement on Monday of a master development plan near the sports complex and the announcement on Tuesday about a housing policy for residents in their 20s and 30s.

“Both are massive projects, but Park had no sufficient discussion about them with the city council, controlled by the Minjoo Party of Korea,” Kim said, expressing her disappointment. In fact, the Minjoo Party holds a majority in the council — Minjoo Party members occupy 74 out of the 106 seats.

She also issued a press release that Mayor Park’s high-handedness has gone too far. Even officials of the Seoul city government disagreed with Park’s way of communication.

Mayor Park did not only trouble the city council this year but also caused disharmony with other local governments and the central government. In February, the city suddenly shut down the Jeongneungcheon overpass of the Naebu Expressway, citing safety reasons. But the city made no official request to the police for cooperation even on the day of the shutdown. The police, therefore, dispatched patrol cars and traffic cops on their own. “There was not enough time to come up with proper countermeasures,” a police official complained.
In March, the city government had a conflict with the Seocho District Office. After the JoongAng Ilbo reported on March 25 that the city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 decided to relocate part of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to the site of the Firefighting Training Center in Seocho-dong, southern Seoul, the district office issued a statement saying that it made clear that the plan had been turned down, but the city made the decision unilaterally.

The bigger problem is that there are more conflicts ahead. The city’s project to complete construction of a pedestrian park on the Seoul Station Overpass by next year requires prior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under the Railroad Safety Act.

But no consultation has taken place so far, even though the city started construction five months ago. According to the city, it is not a problem to inform the ministry before starting the main stage of construction.

Political observers say Park’s series of unilateral actions are preparations for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As a presidential contender for the opposition party, he is acting unreasonably to produce some visible achievements before the election.

It is never easy for a Seoul mayor to push a major project without friction. But he must remember that the city council and district offices, which have expressed concerns about his actions, are representatives of Seoul residents, and they are also public institutions serving the public interest.

JoongAng Ilbo, April 28, Page 33


*The author is a metro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BY CHO JIN-HYUNG


“같은 정당(더불어민주당) 소속이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일방적인 정책 발표는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김미경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장은 최근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속내를 털어놨다. 서울시가 지난 25일 발표한 종합운동장 일대 마스터플랜과 26일 발표한 2030 청년주택 공급정책 사업설명회를 두고 한 발언이었다. 김 의원은 “두 가지 모두 대형 프로젝트인데도 더민주당이 다수인 시의회와 사전에 충분한 논의가 없었다”며 섭섭함을 감추지 않았다. 실제로 서울시의회는 더민주당 소속 의원이 106명 중 74명이다. 그는 "박 시장의 독자 행보가 도를 넘어섰다"는 취지의 보도자료도 냈다. 서울시 내부에서조차 "어쩌다 일이 이 지경까지 왔는지 안타깝다" 등 박 시장의 불통행정을 지적하는 반응들이 적잖이 나왔다.
박 시장의 서울시가 올해 들어 불만을 산 건 시의회뿐만이 아니다. 지방자치단체, 정부 기관 등과 연달아 불협화음을 냈다. 지난 2월만 해도 서울시는 안전상 이유로 내부순환로 정릉천 고가를 긴급 폐쇄했다. 하지만 폐쇄 당일까지도 경찰에 서울시의 공식 협조 요청은 없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경찰은 자체적으로 순찰차와 통제 인력을 각 거점에 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책을 마련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촉박했다”고 불만을 내비쳤다.
3월에는 서초구와 갈등을 빚었다. ‘서울시가 경찰청과 부지를 맞교환, 서초동 소방학교 부지에 서울경찰청 기동본부를 이전시킨다’는 본지 보도(2016년 3월25일자)가 나가자 서초구는 “불가 입장을 분명히 밝혔는데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는 성명을 냈다.
문제는 앞으로도 갈등 요소가 산적해 있다는 점이다. 서울시가 내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 중인 서울역 고가의 공원화 사업의 경우 현행 철도안전법상 국토교통부와 의무적으로 사전 협의를 거쳐야 한다. 서울역 고가 주변으로 경의선 열차가 관통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고가 바닥판을 철거하기 시작한 지 5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사전협의는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서울시 측은 “공원화 사업을 본격 진행하기 직전에 (사전 협의 없이) 신고만 해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박 시장의 잇단 일방통행 행정을 두고는 내년 대선을 겨냥한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야권의 대선 후보로 꼽히는 박 시장이 대선 전까지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주려다보니, 무리수를 두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서울시장이 전혀 마찰 없이 주요 업무를 추진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지금 서울시의 행보에 우려를 보내고 있는 시의회와 구청도 시민을 대변하고, 시민의 이익을 위해 일하는 공공기관이라는 점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

조진형 사회부문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